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 福者 양재현 마르티노 님 (순교일; 9월 어느날)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 500만 천주교 신자들에게 고함』 |1|  
작성자정태욱 쪽지 캡슐 작성일2019-09-03 조회수315 추천수0 반대(0) 신고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福者 양재현 마르티노 

순교일; 9월 어느날

 

 

              

 

                    

                

          福者 양재현 마르티노(5.29) (순교일: 9월 어느날)                 

     

 

성인명양재현 마르티노 (梁在鉉 Martin)
축일5월 29일
성인구분복자
신분좌수, 순교자
활동지역한국(Korea)
활동연도1827-1868년
같은이름 마르띠노, 마르띠누스, 마르티누스, 마틴, 말딩, 양 마르티노, 양마르티노

 

 

 

 

                                           

 

                                                                  

 

 

 

 

 

      

 

 

 

 

         

    

        

           1827년에 태어난 양재현(梁在鉉) 마르티누스(Martinus, 또는 마르티노)는

언제부터인가 경상도 동래의 북문 밖에서 살았다.

그는 동래에서 좌수(坐首)라는 직책을 갖고 있었는데,

어느 날 이정식 요한 회장을 만나면서 천주교 신앙에 대해 알게 되었고,

이후 그에게 교리를 배워 입교하였다.

1868년의 박해 때에 양 마르티노는 천주교 신자라는 사실이 알려져 동래 포졸들에게 체포되었다.

당시 그는 포졸들이 집으로 들이닥치자 태연하게 그들을 맞이하며 관아로 끌려갔다.

이윽고 관장 앞으로 나가 문초와 형벌을 받게 되자,

양 마르티노는 천주교 신자라는 사실을 분명히 하고는 형벌을 달게 받았다.

또한 관장이 배교를 강요하자, “절대로 천주교 신앙을 버릴 수 없다.”고 하면서 조금도 굴복하지 않았다.

그는 오랫동안 옥에 갇혀 있다가 다시 문초를 받고 수군의 병영으로 이송되었다.

양 마르티노는 수군의 병영에서 다시 문초와 형벌을 받았지만, 배교를 거부하였기에 옥에 수감되었다.

그러나 옥에 들어가서는 옥졸의 꾀임에 빠져

‘돈을 주겠다.’고 약속한 뒤 몰래 그곳을 빠져 나와 집으로 되돌아갔다.

양 마르티노가 집으로 돌아가자 옥졸은 관장에게 가서 ‘죄수가 몰래 도망쳤다.’며 거짓으로 보고하였다.

이내 포졸들이 다시 양 마르티노의 집으로 몰려왔고, 그는 곧장 다시 체포되어 동래 관아로 압송되었다.

양 마르티노의 신앙심은 이때부터 다시 굳건해지게 되었다.

그는 혹독한 형벌에도 굴하지 아니하고

“천지의 큰 부모이신 천주를 배반할 수 없습니다.”라고 하면서 신앙을 증언하였다. 

이후에도, 양 마르티노는 통영에 있는 수군의 병영으로 이송되어 여러 차례 형벌을 받았다.

그러고 나서 다시 동래 관아로 끌려와 옥중에서 이정식 요한 회장과 동료 교우들을 만나,

서로를 위로하면서 신앙을 굳게 지키기로 약속하였다.

동래 관장은 마침내 사형을 결정하였다.

그리고 옥에 있는 신자들을 끌어내 군대 지휘소가 있는 장대(將臺)로 압송하였다.

이때 양재현 마르티노는 끝까지 배교를 거부하고 십자 성호를 그은 다음에 칼을 받았다.

그의 나이는 41세로 1868년 9월이었다.

당시 그의 시신은 가족에 의해 거두어져 사형장 인근에 안장되었다.

                        
*124위 복자 자료집에서 발췌

 

 

♬♬

 

    

 

 

 

 

 

동래에서 좌수직을 맡고 잇는 중에 이정식 요한 회장에게서 교리를 배워

체포된 후 의연하게 신앙을 지켜

41세 9월에 순교한 복자 양재현 마르티노 님이시여

       

저희도 순교의 정신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천상 기도의 축복을 보내 주옵소서!...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