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성모 신심 미사

2018년 3월 6일 화요일

[(자) 사순 제3주간 화요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490번 십자가에 가까이 영성체 성가 160번 하느님의 어린양
예물준비 성가 221번 받아주소서 166번 생명의 양식
220번 생활한 제물 197번 나그네 양식이요
파견 성가 280번 성 요셉 찬양하세

입당송

시편 17(16),6.8 참조
하느님, 당신이 응답해 주시니, 제가 당신께 부르짖나이다. 귀 기울여 제 말씀 들어 주소서. 주님, 당신 눈동자처럼 저를 보호하소서. 당신 날개 그늘에 저를 숨겨 주소서.

본기도

주님,
저희에게 풍성한 은총을 내리시어
저희가 이 거룩한 제사를 정성껏 거행하고
언제나 주님의 도움을 받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아자르야는 불 한가운데에 우뚝 서서, 자신과 동료들의 부서진 영혼과 겸손해진 정신을 보시고 번제물로 받아 주시어 자신들을 구해 주시라고 하느님께 기도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하늘 나라는 자기 종들과 셈을 하려는 어떤 임금에 비길 수 있다며, 자기 형제를 마음으로부터 용서해야 한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저희의 부서진 영혼과 겸손해진 정신을 받아 주소서.>

▥ 다니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3,25. 34-43.
그 무렵 25 아자르야는 불 한가운데에 우뚝 서서
입을 열어 이렇게 기도하였다.
34 “당신의 이름을 생각하시어 저희를 끝까지 저버리지 마시고
당신의 계약을 폐기하지 마소서.
35 당신의 벗 아브라함, 당신의 종 이사악, 당신의 거룩한 사람 이스라엘을 보시어
저희에게서 당신의 자비를 거두지 마소서.
36 당신께서는 그들의 자손들을 하늘의 별처럼,
바닷가의 모래처럼 많게 해 주시겠다고 약속하셨습니다.
37 주님, 저희는 모든 민족들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민족이 되었습니다.
저희의 죄 때문에
저희는 오늘 온 세상에서 가장 보잘것없는 백성이 되고 말았습니다.
38 지금 저희에게는 제후도 예언자도 지도자도 없고
번제물도 희생 제물도 예물도 분향도 없으며
당신께 제물을 바쳐 자비를 얻을 곳도 없습니다.
39 그렇지만 저희의 부서진 영혼과 겸손해진 정신을 보시어
저희를 숫양과 황소의 번제물로,
수만 마리의 살진 양으로 받아 주소서.
40 이것이 오늘 저희가 당신께 바치는 희생 제물이 되어
당신을 온전히 따를 수 있게 하소서.
정녕 당신을 신뢰하는 이들은 수치를 당하지 않습니다.
41 이제 저희는 마음을 다하여 당신을 따르렵니다.
당신을 경외하고 당신의 얼굴을 찾으렵니다.
저희가 수치를 당하지 않게 해 주소서.
42 당신의 호의에 따라, 당신의 크신 자비에 따라 저희를 대해 주소서.
43 당신의 놀라운 업적에 따라 저희를 구하시어
주님, 당신의 이름을 영광스럽게 하소서.”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25(24),4-5ㄱㄴ.6과 7ㄴㄷ.8-9(◎ 6ㄴ 참조)
◎ 주님, 당신의 자비 기억하소서.
○ 주님, 당신의 길을 알려 주시고, 당신의 행로를 가르쳐 주소서. 저를 가르치시어 당신 진리로 이끄소서. 당신은 제 구원의 하느님이시옵니다. ◎
○ 주님, 예로부터 베풀어 오신, 당신의 자비와 자애 기억하소서. 주님, 당신의 자애에 따라, 당신의 어지심으로 저를 기억하소서. ◎
○ 주님은 어질고 바르시니, 죄인들에게도 길을 가르치신다. 가련한 이 올바른 길 걷게 하시고, 가난한 이 당신 길 알게 하신다. ◎

복음 환호송

요엘 2,12-13 참조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너그럽고 자비로우니 이제 마음을 다하여 나에게 돌아오너라.
(◎ 그리스도님, 찬미와 영광 받으소서.)

복음

<너희가 저마다 자기 형제들을 용서하지 않으면 아버지께서도 너희를 용서하지 않으실 것이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8,21-35
21 그때에 베드로가 예수님께 다가와,
“주님, 제 형제가 저에게 죄를 지으면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합니까?
일곱 번까지 해야 합니까?” 하고 물었다.
22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23 그러므로 하늘 나라는 자기 종들과 셈을 하려는 어떤 임금에게 비길 수 있다.
24 임금이 셈을 하기 시작하자 만 탈렌트를 빚진 사람 하나가 끌려왔다.
25 그런데 그가 빚을 갚을 길이 없으므로, 주인은 그 종에게
자신과 아내와 자식과 그 밖에 가진 것을 다 팔아서 갚으라고 명령하였다.
26 그러자 그 종이 엎드려 절하며,
‘제발 참아 주십시오. 제가 다 갚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7 그 종의 주인은 가엾은 마음이 들어, 그를 놓아주고 부채도 탕감해 주었다.
28 그런데 그 종이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을 빚진 동료 하나를 만났다.
그러자 그를 붙들어 멱살을 잡고 ‘빚진 것을 갚아라.’ 하고 말하였다.
29 그의 동료는 엎드려서, ‘ 제발 참아 주게. 내가 갚겠네.’ 하고 청하였다.
30 그러나 그는 들어주려고 하지 않았다.
그리고 가서 그 동료가 빚진 것을 다 갚을 때까지 감옥에 가두었다.
31 동료들이 그렇게 벌어진 일을 보고 너무 안타까운 나머지,
주인에게 가서 그 일을 죄다 일렀다.
32 그러자 주인이 그 종을 불러들여 말하였다.
‘이 악한 종아, 네가 청하기에 나는 너에게 빚을 다 탕감해 주었다.
33 내가 너에게 자비를 베푼 것처럼
너도 네 동료에게 자비를 베풀었어야 하지 않느냐?’
34 그러고 나서 화가 난 주인은 그를 고문 형리에게 넘겨
빚진 것을 다 갚게 하였다.
35 너희가 저마다 자기 형제를 마음으로부터 용서하지 않으면,
하늘의 내 아버지께서도 너희에게 그와 같이 하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이 구원의 제사로 무한한 자비를 베푸시어
저희 죄를 말끔히 씻어 주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사순 감사송 1 : 사순 시기의 영성적 의미>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신자들이 더욱 열심히 기도하고 사랑을 실천하여
해마다 깨끗하고 기쁜 마음으로 파스카 축제를 맞이하게 하셨으며
새 생명을 주는 구원의 신비에 자주 참여하여
은총을 가득히 받게 하셨나이다.
그러므로 천사와 대천사와 좌품 주품 천사와
하늘의 모든 군대와 함께
저희도 주님의 영광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영성체송

시편 15(14),1-2
주님, 당신의 천막에 누가 머물리이까? 당신의 거룩한 산에서 누가 지내리이까? 흠 없이 걸어가고 의로운 일을 하는 이옵니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이 거룩한 신비에 참여하는 저희에게 생기를 주시고
저희를 죄에서 구하시며 언제나 보호하소서.
우리 주 …….

백성을 위한 기도

<자유로이 바칠 수 있다.>

하느님,
저희를 하느님 백성으로 세우시고 이끄시니
저희를 괴롭히는 죄를 물리치시어
저희가 언제나 하느님 마음에 들게 하시고
안전하게 지켜 주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베드로 사도는 이웃의 잘못을 몇 번이나 용서해 주어야 하냐고 예수님께 묻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일곱 번이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라도 용서해야 한다.” 하고 대답하십니다. 예수님의 이러한 말씀은 복수와 증오의 마음을 용서의 마음으로 바꾸라는 것입니다. ‘복수의 악순환’에 대해 창세기 4장 24절에서는 이렇게 말합니다. “카인을 해친 자가 일곱 곱절로 앙갚음을 받는다면 라멕을 해친 자는 일흔일곱 곱절로 앙갚음을 받는다.”
하느님의 자비로 죄를 용서받은 우리는 이웃의 잘못을 조건 없이 용서해 줌으로써 하느님의 자비를 드러내어야 합니다. 우리가 부서지고 낮추어진 마음으로 남의 잘못과 죄악을 바라볼 때, 하느님의 자비로 이루어지는 ‘용서의 선순환’ 효과가 드러납니다.
우리가 남을 용서하는 데 인색하면 무자비한 종이 되어 하느님의 은혜를 저버리는 사람이 됩니다. 그럴 때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이렇게 물어보실 것입니다. “내가 너에게 자비를 베푼 것처럼 너도 네 동료에게 자비를 베풀었어야 하지 않느냐?”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죄를 용서받은 만큼 이웃에게 자비를 베푸는 사람이 되기를 원하십니다. 우리는 남의 죄를 용서함으로써 그리스도 안에 한 몸을 이루는 공동체가 됩니다.
우리는 자신도 모르게 이웃의 작은 잘못을 너그러이 대하지 않음으로써 무자비한 종의 모습을 닮아 갑니다. 우리의 선행과 보속과 기도는 하느님께 용서받은 죄의 은혜를 되갚는 행위입니다. 그리스도의 측은지심은 용서의 원천입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의 마음으로 형제의 잘못을 용서하는 훈련을 해야 하겠습니다.(류한영 베드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