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2018년 4월 4일 수요일

[(백) 부활 팔일 축제 수요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129번 알렐루야 노래하자 영성체 성가 152번 오 지극한 신비여
예물준비 성가 217번 정성어린 우리 제물 164번 떡과 술의 형상에
342번 제물 드리니 155번 우리 주 예수
파견 성가 139번 알렐루야

입당송

마태 25,34
내 아버지께 복을 받은 이들아, 와서, 세상 창조 때부터 너희를 위하여 준비된 나라를 차지하여라. 알렐루야.<대영광송>

본기도

하느님,
해마다 주님의 부활을 경축하며 기뻐하게 하시니
저희가 이 세상에서 지내는 축제로
영원한 파스카의 기쁨을 누리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베드로와 요한은 성전 문 곁에서 자선을 청하던 불구자를 나자렛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일어나 걷게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엠마오로 가던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당신에 관한 성경의 기록들을 설명해 주시는데, 그들은 식탁에 앉아 빵을 나누어 주시는 것을 보고 예수님을 알아본다(복음).

제1독서

<내가 가진 것을 당신에게 주겠습니다. 예수님의 이름으로 말합니다. 일어나 걸으시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3,1-10
그 무렵 1 베드로와 요한이 오후 세 시 기도 시간에 성전으로 올라가는데,
2 모태에서부터 불구자였던 사람 하나가 들려 왔다.
성전에 들어가는 이들에게 자선을 청할 수 있도록,
사람들이 그를 날마다 ‘아름다운 문’이라고 하는 성전 문 곁에
들어다 놓았던 것이다.
3 그가 성전에 들어가려는 베드로와 요한을 보고 자선을 청하였다.

4 베드로는 요한과 함께 그를 유심히 바라보고 나서,
“우리를 보시오.” 하고 말하였다.
5 그가 무엇인가를 얻으리라고 기대하며 그들을 쳐다보는데,
6 베드로가 말하였다.
“나는 은도 금도 없습니다. 그러나 내가 가진 것을 당신에게 주겠습니다.
나자렛 사람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말합니다.
일어나 걸으시오.”
7 그러면서 그의 오른손을 잡아 일으켰다.
그러자 그가 즉시 발과 발목이 튼튼해져서
8 벌떡 일어나 걸었다.
그리고 그들과 함께 성전으로 들어가면서,
걷기도 하고 껑충껑충 뛰기도 하고 하느님을 찬미하기도 하였다.
9 온 백성은 그가 걷기도 하고 하느님을 찬미하기도 하는 것을 보고,
10 또 그가 성전의 ‘아름다운 문’곁에 앉아 자선을 청하던 사람이라는 것을 알고,
그에게 일어난 일로 경탄하고 경악하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05(104),1-2.3-4.6-7.8-9(◎ 3ㄴ)
◎ 주님을 찾는 마음은 기뻐하여라.
또는
◎ 알렐루야.
○ 주님을 찬송하여라, 그 이름 높이 불러라. 그분 업적 민족들에게 알려라. 그분께 노래하여라, 찬미 노래 불러라. 그 모든 기적 이야기하여라. ◎
○ 거룩하신 그 이름 자랑하여라. 주님을 찾는 마음은 기뻐하여라. 주님과 그 권능을 구하여라. 언제나 그 얼굴을 찾아라. ◎
○ 그분의 종 아브라함의 후손들아, 그분이 뽑으신 야곱의 자손들아! 그분은 주 우리 하느님, 그분의 판결이 온 세상에 미치네. ◎
○ 명령하신 말씀 천대에 이르도록, 당신의 계약 영원히 기억하시니, 아브라함과 맺으신 계약이며, 이사악에게 내리신 맹세라네. ◎

부속가




파스카
희생제물
우리모두
찬미하세.


그리스도
죄인들을
아버지께
화해시켜


무죄하신
어린양이
양떼들을
구하셨네


죽음생명
싸움에서
참혹하게
돌아가신


불사불멸
용사께서
다시살아
다스리네.


마리아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살아나신
주님무덤
부활하신
주님영광


목격자
천사들과
수의염포
난보았네.


그리스도
나의희망
죽음에서
부활했네.


너희보다
먼저앞서
갈릴래아
가시리라.


그리스도
부활하심
저희굳게
믿사오니


승리하신
임금님
자비를
베푸소서.


복음 환호송

시편 118(117),24
◎ 알렐루야.
○ 이날은 주님이 마련하신 날, 이날을 기뻐하며 즐거워하세.
◎ 알렐루야.

복음

<빵을 떼실 때에 예수님을 알아보았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4,13-35
주간 첫날 바로 그날 예수님의 13 제자들 가운데 두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예순 스타디온 떨어진 엠마오라는 마을로 가고 있었다.
14 그들은 그동안 일어난 모든 일에 관하여 서로 이야기하였다.
15 그렇게 이야기하고 토론하는데,
바로 예수님께서 가까이 가시어 그들과 함께 걸으셨다.
16 그들은 눈이 가리어 그분을 알아보지 못하였다.
17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걸어가면서 무슨 말을 서로 주고받느냐?” 하고 물으시자,
그들은 침통한 표정을 한 채 멈추어 섰다.
18 그들 가운데 한 사람, 클레오파스라는 이가 예수님께,
“예루살렘에 머물렀으면서 이 며칠 동안 그곳에서 일어난 일을
혼자만 모른다는 말입니까?” 하고 말하였다.
19 예수님께서 “무슨 일이냐?” 하시자 그들이 그분께 말하였다.
“나자렛 사람 예수님에 관한 일입니다.
그분은 하느님과 온 백성 앞에서,
행동과 말씀에 힘이 있는 예언자셨습니다.
20 그런데 우리의 수석 사제들과 지도자들이 그분을 넘겨,
사형 선고를 받아 십자가에 못 박히시게 하였습니다.
21 우리는 그분이야말로 이스라엘을 해방하실 분이라고 기대하였습니다.
그 일이 일어난 지도 벌써 사흘째가 됩니다.
22 그런데 우리 가운데 몇몇 여자가 우리를 깜짝 놀라게 하였습니다.
그들이 새벽에 무덤으로 갔다가,
23 그분의 시신을 찾지 못하고 돌아와서 하는 말이,
천사들의 발현까지 보았는데
그분께서 살아 계시다고 천사들이 일러 주더랍니다.
24 그래서 우리 동료 몇 사람이 무덤에 가서 보니
그 여자들이 말한 그대로였고, 그분은 보지 못하였습니다.”
25 그때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 아, 어리석은 자들아!
예언자들이 말한 모든 것을 믿는 데에 마음이 어찌 이리 굼뜨냐?
26 그리스도는 그러한 고난을 겪고서
자기의 영광 속에 들어가야 하는 것이 아니냐?”
27 그리고 이어서 모세와 모든 예언자로부터 시작하여
성경 전체에 걸쳐 당신에 관한 기록들을 그들에게 설명해 주셨다.
28 그들이 찾아가던 마을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
예수님께서는 더 멀리 가려고 하시는 듯하였다.
29 그러자 그들은 “저희와 함께 묵으십시오.
저녁때가 되어 가고 날도 이미 저물었습니다.” 하며 그분을 붙들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들과 함께 묵으시려고 그 집에 들어가셨다.
30 그들과 함께 식탁에 앉으셨을 때, 예수님께서는 빵을 들고 찬미를 드리신 다음
그것을 떼어 그들에게 나누어 주셨다.
31 그러자 그들의 눈이 열려 예수님을 알아보았다.
그러나 그분께서는 그들에게서 사라지셨다.
32 그들은 서로 말하였다.
“길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실 때나 성경을 풀이해 주실 때
속에서 우리 마음이 타오르지 않았던가!”
33 그들이 곧바로 일어나 예루살렘으로 돌아가 보니 열한 제자와 동료들이 모여,
34 “정녕 주님께서 되살아나시어 시몬에게 나타나셨다.” 하고 말하고 있었다.
35 그들도 길에서 겪은 일과 빵을 떼실 때에
그분을 알아보게 된 일을 이야기해 주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인류를 위하여 바치는 이 속량의 제물을 받아들이시어
저희 영혼과 육신의 구원을 이루어 주소서.
우리 주 …….

감사송

<부활 감사송 1 : 파스카의 신비>

주님, 언제나 주님을 찬송함이 마땅하오나
특히 그리스도께서 저희를 위하여 파스카 제물이 되신 이 밤(날, 때)에
더욱 성대하게 찬미함은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세상의 죄를 없애신 참된 어린양이시니
당신의 죽음으로 저희 죽음을 없애시고
당신의 부활로 저희 생명을 되찾아 주셨나이다.
그러므로 부활의 기쁨에 넘쳐 온 세상이 환호하며
하늘의 온갖 천사들도 주님의 영광을 끝없이 찬미하나이다.

영성체송

루카 24,35 참조
빵을 나눌 때, 제자들은 주 예수님을 알아보았네. 알렐루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성자의 파스카 신비에 참여한 저희가
옛 죄를 깨끗이 씻고 새사람이 되게 하소서.
우리 주 …….

파견

<부제 또는 사제가 백성을 향하여 말한다.>

╋ 미사가 끝났으니 가서 복음을 전합시다. 알렐루야, 알렐루야.
◎ 하느님, 감사합니다. 알렐루야, 알렐루야.

오늘의 묵상

예수님의 부활은 반전 드라마처럼 제자들에게 체험됩니다. 엠마오로 가는 제자들에게 나타나셔서 성경에 예언된 말씀들을 일깨워 주시고, 마침내 빵을 떼어 나누어 주시자 부활하신 예수님을 알아보는 제자들의 모습 속에서, 이 반전은 극적인 드라마가 됩니다.
살면서 사람들이 전하는 모든 이야기를 믿는 사람은 없습니다. 실제로 어떤 일을 겪은 사람이 전하는 체험 이야기조차 반신반의하며 듣는 것이 우리입니다. 예수님께서 돌아가셨고 사흘이 지나도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았음에 실망하고 예루살렘을 떠나던 제자들에게, 부활하신 예수님은 보여도 보이지 않는 분이셨을 것입니다.
진리의 말씀은 닫힌 사람의 마음을 엽니다. 예수님의 성경 풀이를 들은 제자들은, 자신들이 전해 들은 빈 무덤 이야기가 진짜일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집으로 들어가시어 식탁에 앉아 빵을 들고 찬미를 드리신 다음 그것을 떼어 그들에게 나누어 주셨을 때, 비로소 그들은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납니다. 신비롭게도 그 순간 예수님께서 사라지셨다는 것은, 시공간을 넘어 영원함으로 부활하신 예수님 몸의 신비를 일컫습니다. 중요한 점은, 부활을 체험한 제자들이 “길에서 우리에게 말씀하실 때나 성경을 풀이해 주실 때 속에서 우리 마음이 타오르지 않았던가!”라고 고백한 것입니다.
엠마오 제자들의 체험은, 오늘 우리가 미사 안에서 말씀을 듣고 성체를 모실 때마다 되풀이하여 체험됩니다. 예수님의 부활은 단 한 번뿐인 역사적 사건이지만,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역사 안에서 매순간 우리를 찾아오십니다.
베드로의 손길로 치유를 받은 불구자도, 부활하신 예수님의 능력을 입은 한 인간의 표징입니다. 죽음의 고통을 겪은 이가 비로소 살아 있음에 감사하듯, 부활은 죽음을 이겨 낸 신앙인에게 주어지는 하느님의 은총입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