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공통

2018년 5월 18일 금요일

[(백) 부활 제7주간 금요일]

오늘 전례

[백] 부활 제7주간 금요일 또는 [홍] 성 요한 1세 교황 순교자

입당송

묵시 1,5-6 참조
그리스도는 우리를 사랑하시어, 당신 피로 우리 죄를 씻어 주시고, 우리가 한 나라를 이루어, 당신의 아버지 하느님을 섬기는 사제가 되게 하셨네. 알렐루야.

본기도

하느님,
그리스도의 부활과 성령의 빛으로
저희에게 영원한 생명의 문을 열어 주셨으니
이 큰 선물을 받은 저희가 굳은 믿음으로
더욱 열심히 하느님을 섬기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페스투스 총독은 감옥에 가두어 둔 바오로에 관한 사건을 꺼내어 아그리파스 임금에게 이야기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시몬 베드로에게 당신을 사랑하는지 세 번이나 물으시고 양들을 잘 돌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예수는 이미 죽었는데 바오로는 살아 있다고 주장합니다.>

▥ 사도행전의 말씀입니다. 25,13ㄴ-21
그 무렵 13 아그리파스 임금과 베르니케가 카이사리아에 도착하여
페스투스에게 인사하였다.
14 그들이 그곳에서 여러 날을 지내자
페스투스가 바오로의 사건을 꺼내어 임금에게 이야기하였다.
“펠릭스가 버려두고 간 수인이 하나 있는데,
15 내가 예루살렘에 갔더니 수석 사제들과 유다인들의 원로들이
그에 대한 소송을 제기하면서 유죄 판결을 요청하였습니다.
16 그러나 나는 고발을 당한 자가 고발한 자와 대면하여
고발 내용에 관한 변호의 기회를 가지기도 전에
사람을 내주는 것은 로마인들의 관례가 아니라고 대답하였습니다.
17 그래서 그들이 이곳으로 함께 오자,
나는 지체하지 않고 그다음 날로 재판정에 앉아
그 사람을 데려오라고 명령하였습니다.
18 그런데 고발한 자들이 그를 둘러섰지만

내가 짐작한 범법 사실은 하나도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19 바오로와 다투는 것은, 자기들만의 종교와 관련되고,
또 이미 죽었는데 바오로는 살아 있다고 주장하는
예수라는 사람과 관련된 몇 가지 문제뿐이었습니다.
20 나는 이 사건을 어떻게 심리해야 할지 몰라서,
그에게 예루살렘으로 가
그곳에서 이 사건에 관하여 재판을 받기를 원하는지 물었습니다.
21 바오로는 그대로 갇혀 있다가 폐하의 판결을 받겠다고 상소하였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를 황제께 보낼 때까지 가두어 두라고 명령하였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03(102),1-2.11-12.19와 20ㄱㄴㄹ(◎ 19ㄱ)
◎ 주님은 당신 어좌를 하늘에 세우셨네.
또는
◎ 알렐루야.
○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내 안의 모든 것도 거룩하신 그 이름 찬미하여라.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그분의 온갖 은혜 하나도 잊지 마라. ◎
○ 하늘이 땅 위에 드높은 것처럼, 당신을 경외하는 이에게 자애가 넘치시네. 해 뜨는 데서 해 지는 데가 먼 것처럼, 우리의 허물들을 멀리 치우시네. ◎
○ 주님은 당신 어좌를 하늘에 세우시고, 당신 왕권으로 만물을 다스리시네. 주님을 찬미하여라, 주님의 모든 천사들아, 그분 말씀을 따르는 힘센 용사들아. ◎

복음 환호송

요한 14,26
◎ 알렐루야.
○ 성령이 너희에게 모든 것을 가르치시고 내가 너희에게 말한 모든 것을 기억하게 해 주시리라.
◎ 알렐루야.

복음

<내 어린양들을 돌보아라. 내 양들을 돌보아라.>

✠ 요한이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1,15-19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나타나시어 그들과 함께 아침을 드신 다음,
15 시몬 베드로에게 물으셨다.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너는 이들이 나를 사랑하는 것보다 더 나를 사랑하느냐?”
베드로가 “예, 주님! 제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십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내 어린양들을 돌보아라.”
16 예수님께서 다시 두 번째로 베드로에게 물으셨다.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베드로가 “예, 주님! 제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십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내 양들을 돌보아라.”
17 예수님께서 세 번째로 베드로에게 물으셨다.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베드로는 예수님께서 세 번이나 “나를 사랑하느냐?” 하고 물으시므로
슬퍼하며 대답하였다.
“주님, 주님께서는 모든 것을 아십니다.
제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는 알고 계십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베드로에게 말씀하셨다.
“내 양들을 돌보아라. 18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네가 젊었을 때에는 스스로 허리띠를 매고 원하는 곳으로 다녔다.
그러나 늙어서는 네가 두 팔을 벌리면
다른 이들이 너에게 허리띠를 매어 주고서,
네가 원하지 않는 곳으로 데려갈 것이다.”
19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시어,
베드로가 어떠한 죽음으로 하느님을 영광스럽게 할 것인지 가리키신 것이다.
이렇게 이르신 다음에 예수님께서는 베드로에게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주님의 백성을 자비로이 굽어보시어
저희가 드리는 이 제물을 받아들이시고
성령을 보내시어 저희 마음을 깨끗하게 하소서.
우리 주 …….

감사송

<부활 감사송 1 : 파스카의 신비>

주님, 언제나 주님을 찬송함이 마땅하오나
특히 그리스도께서 저희를 위하여 파스카 제물이 되신 이 밤(날, 때)에
더욱 성대하게 찬미함은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세상의 죄를 없애신 참된 어린양이시니
당신의 죽음으로 저희 죽음을 없애시고
당신의 부활로 저희 생명을 되찾아 주셨나이다.
그러므로 부활의 기쁨에 넘쳐 온 세상이 환호하며
하늘의 온갖 천사들도 주님의 영광을 끝없이 찬미하나이다.

<또는>

<주님 승천 감사송 1 : 승천의 신비>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영광의 임금님이신 주 예수님께서는 죄와 죽음을 이기신 승리자로서
(오늘) 천사들이 우러러보는 가운데
하늘 높은 곳으로 올라가셨으며
하느님과 사람 사이의 중개자, 세상의 심판자,
하늘과 땅의 주님이 되셨나이다.
저희 머리요 으뜸으로 앞서가심은
비천한 인간의 신분을 떠나시려 함이 아니라
당신 지체인 저희도 희망을 안고 뒤따르게 하심이옵니다.
그러므로 부활의 기쁨에 넘쳐 온 세상이 환호하며
하늘의 온갖 천사들도 주님의 영광을 끝없이 찬미하나이다.

영성체송

요한 16,13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진리의 영이 오시면, 너희에게 모든 진리를 가르쳐 주시리라. 알렐루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신비로운 성사로 저희를 기르시고 거룩하게 하시니
이 성체를 받아 모신 저희가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은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베드로 사도를 복권해 주시는 장면입니다. 예수님께서 죽음을 앞두고 번민하시자, 베드로는 결코 주님을 버리지 않겠다고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입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붙잡히시자 베드로는 세 차례나 외면하지 않았습니까?(요한 18장 참조)
이런 부끄러운 과거를 가진 베드로에게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나를 사랑하느냐?”고 계속 물으십니다. 이는 세 번이나 예수님을 모른다고 말한 베드로의 아픈 기억을 세 번에 걸쳐 치유해 주시기 위함이지요. 베드로 역시 계속하여 응답합니다. “예, 주님! 제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십니다.” 그런 베드로에게 예수님께서는 새로운 사명을 맡기십니다. “내 양들을 돌보아라.”
오늘 주목할 점은 베드로가 철저하게 정화와 보속의 과정을 거쳤다는 점입니다. 오늘 베드로에게 보속은 주님께서 맡기신 양들을 잘 돌보는 것, 바로 사람 낚는 어부가 되는 것입니다. 이는 애당초 예수님께서 맡기신 사명이 아닙니까?
또한, 베드로는 위기가 닥치자 예수님을 외면한 약점을 지닌 인간이었지만, 그래도 끝까지 주님께 충실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그러므로 우리에게 희망을 줍니다. 우리 역시 약점을 지녔고, 늘 실수를 되풀이하지만, 이것이 주님을 향한 사랑에 지장이 되는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단지 주님에 대한 사랑과 열정, 그리고 포기하지 않는 마음이 중요한 것이지요. 주님에 대한 이런 마음을 갖도록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