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 미사

2018년 7월 19일 목요일

[(녹) 연중 제15주간 목요일]

입당송

시편 17(16),15 참조
저는 의로움으로 당신 얼굴 뵈옵고, 당신 영광 드러날 때 흡족하리이다.

본기도

하느님,
길 잃은 사람들에게 진리의 빛을 비추시어
올바른 길로 돌아오게 하시니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고백하는 모든 이가
그 믿음에 어긋나는 것을 버리고 올바로 살아가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이사야 예언자는, 주님께서는 우리에게 평화를 베푸신다고 고백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사람들은 모두 당신에게 오라고 하시며, 당신께서 안식을 주겠다고 하시고, 당신 멍에는 편하고 당신 짐은 가볍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먼지 속 주민들아, 깨어나 환호하여라.>

▥ 이사야서의 말씀입니다. 26,7-9.12.16-19
7 의인의 길은 올바릅니다. 당신께서 닦아 주신 의인의 행로는 올곧습니다.
8 당신의 판결에 따라 걷는 길에서도, 주님, 저희는 당신께 희망을 겁니다.
당신 이름 부르며 당신을 기억하는 것이 이 영혼의 소원입니다.
9 저의 영혼이 밤에 당신을 열망하며 저의 넋이 제 속에서 당신을 갈망합니다.
당신의 판결들이 이 땅에 미치면 누리의 주민들이 정의를 배우겠기 때문입니다.
12 주님, 당신께서는 저희에게 평화를 베푸십니다.
저희가 한 모든 일도 당신께서 저희를 위하여 이루신 것입니다.
16 주님, 사람들이 곤경 중에 당신을 찾고
당신의 징벌이 내렸을 때 그들은 기도를 쏟아 놓았습니다.
17 임신한 여인이 해산할 때가 닥쳐와 고통으로 몸부림치며 소리 지르듯
주님, 저희도 당신 앞에서 그러하였습니다.
18 저희가 임신하여 몸부림치며 해산하였지만 나온 것은 바람뿐.
저희는 이 땅에 구원을 이루지도 못하고
누리의 주민들을 출산하지도 못합니다.
19 당신의 죽은 이들이 살아나리이다. 그들의 주검이 일어서리이다.
먼지 속 주민들아, 깨어나 환호하여라.
당신의 이슬은 빛의 이슬이기에 땅은 그림자들을 다시 살려 출산하리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02(101),13-14ㄱㄴ과 15.16-18.19-21(◎ 20ㄴ)
◎ 주님은 하늘에서 땅을 굽어보시리라.
○ 주님, 당신은 영원히 다스리시니, 대대로 당신을 기억하나이다. 당신은 일어나 시온을 가엾이 여기시리이다. 시온에 자비를 베푸실 때, 당신 종들이 시온의 돌을 소중히 여기고, 그 흙을 가엾이 여기나이다. ◎
○ 민족들이 주님 이름을, 세상 모든 임금이 당신 영광을 경외하리이다. 주님은 시온을 세우시고, 영광 속에 나타나시어, 헐벗은 이들의 기도를 굽어 들어주시고, 그들의 기도를 물리치지 않으시리라. ◎
○ 오는 세대를 위하여 글로 남기리니, 새로 창조될 백성이 주님을 찬양하리라. 주님이 드높은 성소에서 내려다보시고, 하늘에서 땅을 굽어보시리니, 포로의 신음을 들으시고, 죽음에 붙여진 이들을 풀어 주시리라. ◎

복음 환호송

마태 11,28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리라.
◎ 알렐루야.

복음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28-30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28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29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30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교회가 바치는 예물을 굽어보시고 받아들이시어
주님을 믿는 이들에게 성덕을 더해 주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84(83),4-5 참조
주님 제단 곁에 참새도 집을 짓고, 제비도 둥지를 틀어 거기에 새끼를 치나이다. 만군의 주님, 저의 임금님, 저의 하느님! 행복하옵니다, 당신 집에 사는 이들! 그들은 영원토록 당신을 찬양하리이다.

<또는>

요한 6,56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르리라.

영성체 후 묵상

▦ “그들은 사람의 규정을 교리로 가르치며 나를 헛되이 섬긴다.” 이사야 예언자의 목소리가 하느님의 계명을 버리고 사람의 전통만을 지키려는 우리를 꾸짖습니다. 마음 안에서 나와 사람을 더럽히는 악한 것들을 멀리하기로 다짐하며, 입술이 아닌 마음으로 주님을 공경합시다.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거룩한 선물을 받고 비오니
저희가 이 성찬의 신비에 자주 참여하여
나날이 구원의 은혜를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이사야 예언자의 기도에는 간절함이 담겨 있습니다. 정의와 평화의 주님께 희망을 걸고, 비록 지금은 그분의 이름을 기억하고 부르는 일이 ‘밤’이라는 어두움과 고통 속이지만, 하느님을 향한 인간 영혼의 열망과 갈망이 얼마나 간절하며 희망적인지 엿볼 수 있습니다.
“임신한 여인이 해산할 때가 닥쳐와 고통으로 몸부림치며 소리 지르듯” 하고, “해산하였지만, …… 이 땅에 구원을 이루지도 못하고, 누리의 주민들을 출산하지도” 못하는 슬픈 현실의 외침은, 무릇 이사야 예언자의 시대만이 아니라, 우리가 살고 있는 저출산의 세상에서도 겪고 있는 가슴 아픈 현실이기도 합니다.
예수님께서는 구약 성경의 모든 예언자가 갈망해 온 하느님 나라의 도래, 곧 하느님께서 창조 질서를 회복시켜 주시고, 인간 세상에서 일어나는 모든 불의와 불공평, 폭력과 거짓을 거슬러 참된 평화와 자유를 선포하십니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
오늘의 이 짧고 명료한 예수님 말씀이 주는 위로는 평생 가슴에 간직하고 살아도 모자랄 정도입니다. 내가 짊어지고 있는 인생의 짐, 내가 버리고, 포기하고 싶은 멍에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아무리 발버둥 쳐도 벗어날 수 없는 인생의 십자가가 부활의 희망이 되려면, 예수님께서 걸으신 길을 함께 걷는 것 말고는 답이 없어 보입니다.
그렇다고 예수님의 십자가의 길이 언제나 가시밭길만은 아닙니다. 살면서 하느님께서는 내 인생의 무거운 짐을 통해 겸손을 가르치시고, 내 아픈 멍에를 통해 숙명에 대한 사랑을 일깨우십니다. 인생은 진흙 속에서 진주를 발견하듯, 어둠 속에서 빛을 찾는 여정임을 잊지 맙시다.(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