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미사

2018년 8월 1일 수요일

[(백) 성 알폰소 마리아 데 리구오리 주교 학자 기념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55번 착하신 목자 영성체 성가 186번 구원을 위한 희생
예물준비 성가 212번 너그러이 받으소서 166번 생명의 양식
513번 면병과 포도주 158번 구세주예수 그리스도
파견 성가 2번 주 하느님 크시도다

알폰소 성인은 1696년 이탈리아 나폴리의 한 귀족 가문에서 태어났다. 어머니의 영향으로 어려서부터 신심이 두터웠던 그는 법학을 공부하여 변호사로 활동하다가 사제의 길을 선택하였다. 1726년 사제품을 받은 알폰소는 ‘지극히 거룩한 구속주회’를 설립하고, 올바른 그리스도인 생활을 위한 설교와 저술에 많은 힘을 기울였다. 그는 나폴리 근처에 있는 고티의 교구장 주교로 활동하다가 다시 수도회로 돌아가 1787년에 선종하였다. 윤리 신학의 대가로 존경받던 알폰소 주교를 1839년 그레고리오 16세 교황이 시성하였다.

입당송

에제 34,11.23-24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나는 내 양 떼를 찾아서, 그들을 먹일 목자를 세우리라. 나 주님이 그들의 하느님이 되리라.

<또는>

루카 12,42 참조
이 사람은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이다. 주님이 그를 세우시어, 당신 가족을 맡겨 제때에 정해진 양식을 내어 주게 하셨다.

본기도

하느님,
하느님의 교회에 언제나 새로운 덕행의 모범을 보여 주시니
영혼들을 사랑하는 복된 알폰소 주교의 열정을 본받아
저희도 마침내 하늘 나라에서 그가 받은 상급을 받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모두 자신을 저주한다고 하소연하는 예레미야 예언자에게 주님께서는, 그와 함께 계시며 악한 자들의 손에서 건져 내시겠다고 하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고,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어찌하여 제 고통은 끝이 없습니까?” “네가 돌아오려고만 하면 내 앞에 설 수 있게 하리라.”>

▥ 예레미야서의 말씀입니다. 15,10.16-21
10 아, 불행한 이 몸! 어머니, 어쩌자고 날 낳으셨나요?
온 세상을 상대로 시비와 말다툼을 벌이고 있는 이 사람을.
빚을 놓은 적도 없고 빚을 얻은 적도 없는데 모두 나를 저주합니다.
16 당신 말씀을 발견하고 그것을 받아먹었더니
그 말씀이 제게 기쁨이 되고 제 마음에 즐거움이 되었습니다.
주 만군의 하느님, 제가 당신의 것이라 불리기 때문입니다.
17 저는 웃고 떠드는 자들과 자리를 같이하거나 즐기지 않습니다.
오히려 저를 가득 채운 당신의 분노 때문에 당신 손에 눌려 홀로 앉아 있습니다.
18 어찌하여 제 고통은 끝이 없고 제 상처는 치유를 마다하고 깊어만 갑니까?
당신께서는 저에게 가짜 시냇물처럼, 믿을 수 없는 물처럼 되었습니다.
19 그러자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네가 돌아오려고만 하면 나도 너를 돌아오게 하여 내 앞에 설 수 있게 하리라.
네가 쓸모없는 말을 삼가고 값진 말을 하면 너는 나의 대변인이 되리라.
그들이 너에게 돌아올망정 네가 그들에게 돌아가서는 안 된다.
20 그러므로 이 백성에게 맞서 내가 너를 요새의 청동 벽으로 만들어 주리라.
그들이 너를 대적하여 싸움을 걸겠지만 너를 이겨 내지 못하리라.
내가 너와 함께 있어 너를 구원하고 건져 낼 것이기 때문이다.
주님의 말씀이다.
21 내가 너를 악한 자들의 손에서 건져 내고
무도한 자들의 손아귀에서 구출해 내리라.”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59(58),2-3.4.10-11.17.18(◎ 17ㄹ 참조)
◎ 하느님은 곤경의 날에 저의 피신처가 되셨나이다.
○ 저의 하느님, 원수에게서 저를 구하소서. 적에게서 저를 보호하소서. 나쁜 짓 하는 자에게서 저를 구하시고, 피에 주린 자에게서 저를 구원하소서. ◎
○ 보소서, 그들이 제 목숨을 노리며, 힘센 자들은 저를 공격하나이다. 주님, 저는 잘못이 없고 죄가 없나이다. ◎
○ 저의 힘이시여, 당신만을 바라나이다. 하느님, 당신은 저의 성채이시옵니다. 자애로우신 하느님은 나를 찾아오시리라. 하느님은 내가 원수들을 내려다보게 하시리라. ◎
○ 저는 당신의 힘을 노래하오리다. 아침이면 당신 자애에 환호하오리다. 당신은 저의 성채가 되시고, 곤경의 날에 피신처가 되셨나이다. ◎
○ 저의 힘이시여, 당신께 노래하오리다. 하느님, 당신은 저의 성채, 자애로우신 하느님이시옵니다. ◎

복음 환호송

요한 15,15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내 아버지에게서 들은 것을 너희에게 모두 알려 주었으니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부른다.
◎ 알렐루야.

복음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3,44-46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44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다.
그 보물을 발견한 사람은 그것을 다시 숨겨 두고서는
기뻐하며 돌아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
45 또 하늘 나라는 좋은 진주를 찾는 상인과 같다.
46 그는 값진 진주를 하나 발견하자, 가서 가진 것을 모두 처분하여 그것을 샀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복된 알폰소가 자신을 거룩한 예물로 바치며
이 신비를 거행하게 하셨으니
저희 마음도 성령의 불로 타오르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요한 15,16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으니, 가서 열매를 맺어라. 너희 열매는 길이 남으리라.

<또는>

루카 12,36-37 참조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문을 두드릴 때에 깨어 있는 종!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하느님,
복된 알폰소가 신자들에게 성체를 나누어 주며
그 위대한 신비를 충실히 가르치게 하셨으니
저희가 천상 잔치에 자주 참여하여
끝없이 하느님을 찬양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옛날 사람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돈이나 보석을 땅에 묻어 보관하였습니다. 오늘날과 같이 현금이나 귀중품을 맡아 보관해 주는 은행이나 금고가 없었기 때문이죠. 마태오 복음에만 나오는 ‘보물의 비유와 진주 상인의 비유’를 묵상하며 하늘 나라에 대하여 생각해 봅니다.
두 비유로 예수님께서는 하늘 나라를 두고 우리가 가져야 할 태도를 가르쳐 주십니다. 생각지도 않게 발견한, 밭에 숨겨진 보물과 애써 찾던 좋은 진주로 나타내는 하늘 나라 앞에서, 농부와 상인은 그 보물과 진주를 차지하려고 ‘가진 것을 다 팔고’, ‘모두 처분’합니다.
예수님께서는 보물이 묻힌 밭과 값진 진주를 발견한 농부와 상인의 엄청난 기쁨을 강조하실 뿐, 법의 테두리를 벗어나지는 않지만 확연히 드러나는 그들의 탐욕은 비난하시지 않습니다. 탁월하고 절대적인 가치를 지닌 하늘 나라를 차지하려면, 개인의 결단으로 모든 것을 포기해야 합니다. 농부와 상인이 보여 준 열정은 가까이 다가온 하늘 나라를 보증하고자 추구해야 할 본보기입니다. 하늘 나라를 위해 우리가 치르는 모든 희생과 포기는 풍부히 보상받을 것입니다.
저 농부와 상인의 태도를 닮는 그리스도인은 자신의 온 생애를 더 나은 곳에 투자합니다. 앞으로 우리의 보물이 있는 곳에 우리 마음도 있게 될 것입니다. 오늘 기념하는 알폰소 성인도 자신을 거룩한 예물로 봉헌하며 하늘 나라를 차지하려고 모든 것을 희생한 분입니다. 하늘 나라를 차지하고자 우리는 ‘가진 것을 다 팔고’ 있는지 아니면 가진 것의 일부만 팔고 있는지 생각해 봅시다.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