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복되신 동정 마리아 신심 미사

2018년 10월 16일 화요일

[(녹) 연중 제28주간 화요일]

오늘 전례

[녹] 연중 제28주간 화요일 또는 [백] 성녀 헤드비제스 수도자 또는 [백] 성녀 마르가리타 마리아 알라코크 동정

입당송

시편 130(129),3-4 참조
주님, 당신이 죄악을 헤아리신다면, 주님, 감당할 자 누구이리까? 이스라엘의 하느님, 당신은 용서하는 분이시옵니다.

본기도

주님,
주님의 넘치는 은총으로 언제나 저희와 함께하시어
저희가 끊임없이 좋은 일을 하도록 이끌어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율법이 아니라 사랑으로 행동하는 믿음만이 중요하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겉을 만드신 분이 속도 만드셨으니, 속에 담긴 것으로 자선을 베풀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할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사랑으로 행동하는 믿음만이 중요할 따름입니다.>

▥ 사도 바오로의 갈라티아서 말씀입니다. 5,1-6
형제 여러분, 1 그리스도께서는 우리를 자유롭게 하시려고 해방시켜 주셨습니다.
그러니 굳건히 서서 다시는 종살이의 멍에를 메지 마십시오.
2 자, 나 바오로가 여러분에게 말합니다. 만일 여러분이 할례를 받는다면
그리스도는 여러분에게 아무 소용이 없을 것입니다.
3 할례를 받는 모든 사람에게 내가 다시 분명히 말합니다.
그들은 율법 전체를 지킬 의무가 있습니다.
4 율법으로 의롭게 되려는 여러분은 모두 그리스도와 인연이 끊겼습니다.
여러분은 은총에서 떨어져 나갔습니다.
5 그러나 우리는 성령을 통하여 믿음으로 의로워지기를 간절히 희망합니다.
6 사실 그리스도 예수님 안에서는
할례를 받았느냐 받지 않았느냐가 중요하지 않습니다.
사랑으로 행동하는 믿음만이 중요할 따름입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19(118),41.43.44.45.47.48(◎ 41 참조)
◎ 주님, 당신 자애가 저에게 이르게 하소서.
○ 주님, 당신 자애, 당신 구원이,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르게 하소서. ◎
○ 당신 법규에 희망을 두오니, 진리의 말씀을 제 입에서 결코 거두지 마소서. ◎
○ 저는 언제나 당신의 가르침을, 길이길이 지키오리다. ◎
○ 당신 규정을 따르기에, 저는 넓은 곳을 걸으오리다. ◎
○ 저는 당신 계명으로 기꺼워하고, 그 계명을 사랑하나이다. ◎
○ 사랑하는 당신 계명을 향해 두 손 쳐들고, 저는 당신 법령을 묵상하오리다. ◎

복음 환호송

히브 4,12 참조
◎ 알렐루야.
○ 하느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으며 마음의 생각과 속셈을 가려낸다.
◎ 알렐루야.

복음

<자선을 베풀어라. 그러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1,37-41
그때에 37 예수님께서 다 말씀하시자,
어떤 바리사이가 자기 집에서 식사하자고 그분을 초대하였다.
그리하여 예수님께서 그 집에 들어가시어 자리에 앉으셨다.
38 그런데 그 바리사이는 예수님께서
식사 전에 먼저 손을 씻지 않으시는 것을 보고 놀랐다.
39 그러자 주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정녕 너희 바리사이들은 잔과 접시의 겉은 깨끗이 하지만,
너희의 속은 탐욕과 사악으로 가득하다.
40 어리석은 자들아,
겉을 만드신 분께서 속도 만들지 않으셨느냐?
41 속에 담긴 것으로 자선을 베풀어라.
그러면 모든 것이 깨끗해질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신자들이 바치는 기도와 예물을 받아들이시고
이 정성된 제사로 저희가 천상 영광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34(33),11
부자들도 궁색해져 굶주리게 되지만, 주님을 찾는 이에게는 좋은 것뿐이리라.

<또는>

1요한 3,2 참조
주님이 나타나시면 우리도 그분처럼 되리라. 그분을 있는 그대로 뵙게 되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엄위하신 주님 앞에 엎드려 비오니
저희를 그리스도의 거룩한 살과 피로 기르시어
그 신성에 참여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예수님께서 ‘식사 전에 먼저 손을 씻지 않으시는 것’을 본 바리사이는 놀랍니다. 그는 예수님을 율법의 위대한 스승으로 생각하며 가르침을 들으려 했는데 율법을 어기시는 모습을 보고 놀란 것입니다. 그 사람의 마음을 알아차리신 예수님께서는 바리사이들의 위선을 지적하시며 잔과 접시의 겉만 닦지 말고, 마음속에 숨겨진 탐욕과 사악함을 버려야 한다고 말씀하십니다. 인간의 마음을 창조하신 하느님께서는 내면의 추한 모습을 가린 채 위선을 저지르는 사람들의 거짓을 알고 계십니다.
바리사이들은 형식적인 율법 준수로 사람을 판단합니다. 그들은 외적인 것과 인간적인 잣대를 중요시하며 율법 규정에 매달립니다. 예수님께서는 내면의 선함을 보시고 사람을 판단하십니다. 예수님께서는 중풍 병자를 고쳐 주시며 그 사람의 죄를 용서해 주십니다. 또한 과부의 보잘것없는 헌금에 담겨 있는 믿음과 정성을 알아보고 칭찬하십니다.
바리사이들은 율법을 지키는 행위 자체로 의로워졌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스스로를 의롭게 만들어 하느님의 은총을 가로막습니다. 그래서 바오로 사도는 율법으로 의롭게 되려는 사람은 그리스도와 인연이 끊긴다고 말합니다. 그리스도의 은총은 사랑으로 행동하게 만들어 율법을 완성시킵니다.
외면적인 행위와 계명의 세부 규정에 집착하는 사람은 선입견과 편견에 사로잡힙니다. 하느님 안에서 의롭게 된 사람은 죄를 불러일으키는 계명의 준수에 얽매이지 않습니다. 그 사람은 성령 안에서 자유로운 사람이 되어 하느님의 사랑을 영혼 안에 가득 채우며 살아갑니다. (류한영 베드로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