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무일도

전날 오늘 다음날

2018년 2월 15일 목요일

재의 예식 다음 목요일   

[(자) 재의 예식 다음 목요일]

낮기도 - 삼시경

하느님, 날 구하소서.
주님, 어서 오사 나를 도우소서.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알렐루야.)
찬미가
하느님 믿음으로 살아가면서
영원한 희망으로 믿음지키고
사랑의 은총으로 힘을얻으니
그리스도의 크신영광 찬미드리세

주님은 이시간에 끌려가시어
수난의 희생제물 되시었으니
십자가 나무위에 높이달리사
잃었던 당신양들 찾으셨도다

구원의 은총으로 해방된우리
주님께 엎드리어 간구하오니
죽음의 선고에서 건지신우리
어지런 속세에서 빼내주소서

성자와 아버지께 간구하오며
양위의 성령께도 간청하오니
만세에 전능하신 삼위일체여
부당한 우리기도 도와주소서. 아멘.
시편기도
후렴1 (삼시경) 속죄와 구원을 위한 참회의 날이 왔도다.
시편 118(119),153-160
XX
153 당신의 법을 아니 잊었사오니 *
이 고생을 보시고 구하여 주옵소서.

154 내 억울함 풀어 주시고 속량하소서 *
말씀하신 그대로 살려 주소서.

155 악인들은 당신 법을 찾지 않기에 *
구원이 그들에게 머옵나이다.

156 주여 인자하심이 하도 크시오니 *
당신의 정법으로 생명을 내게 주옵소서.

157 괴롭히는 원수들이 많사오나 *
나는 당신 계명을 벗어남이 없나이다.

158 배신자들을 보았을 제 나는 역겨워졌사오니 *
그들이 당신 말씀을 아니 지킨 탓이었나이다.

159 보소서 주여 내 당신 정법을 사랑하오니 *
자비하신 그대로 나는 살려 두소서.

160 당신 말씀 줄거리는 진리니이다 *
정의로운 그 결정은 다 영원하시니이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시편 127(128)
의인의 집안에는 평화가 있다
주께서 “시온에서 네게 복을 내리리라.” 하심은 당신 성교회를 말씀하신 것이다(아르노비우스).
1 복되어라 하느님을 두려워하고 *
그 도를 닦는 자는.

2 수고의 열매를 먹고 살리니 *
너는 복되고 모든 일이 잘되리라.

3 너의 집 안방에는 네 아내가 *
마치도 열매 푸진 포도나무인 듯,

너의 상 둘레에는 네 자식들이 *
마치도 올리브의 햇순들 같도다.

4 옳거니 하느님을 두려워하는 사람은 *
이렇듯이 복을 받으리로다.

5 주께서 시온에서 네게 복을 내리시어 *
한평생 예루살렘의 번영을 보게 하시기를,

6 네 자식들 또 자식들을 보게 하여 주시기를 *
이스라엘에 평화 있기를 빌고 바라노라.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시편 128(129)
주님은 의로우시다
성교회는 자신이 당해야 할 고난에 대해서 말한다(성 아우구스티노).
1 이스라엘은 말하라 *
“사람들이 나를 젊어서부터 괴롭혀 왔도다.

2 내 젊을 때부터 몹시도 괴롭혀 왔어도 *
그들은 나를 이겨내지 못하였도다.

3 밭 가는 자들이 내 등을 갈아엎어 *
기나긴 고랑을 지어 놓았도다.

4 그러나 주는 의로우시니 *
악인들의 올무를 끊으셨도다.”

5 무릇 시온을 미워하는 자 부끄러이 물러가라 *
6 자라는 듯 마르는 지붕의 풀처럼 되어 버려라.

7 베는 이의 손아귀에도 *
거두는 이의 아름에도 차지 않는 풀이니,

8 “주님의 강복이 너희에게 있기를 +
주님의 이름으로 너희에게 축복하노라” 하고 *
지나가는 길손조차 말하지 않는도다.

영광이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처음과 같이 이제와 항상 영원히. 아멘.
후렴1 (삼시경) 속죄와 구원을 위한 참회의 날이 왔도다.
성경소구 이사 55,6-7
주님을 찾아라. 만나 주실 때가 되었다. 그를 불러라, 옆에 와 계신다. 불의한 자는 그 가던 길을 돌이켜라. 허영에 들뜬 자는 생각을 고쳐라. 주님께 돌아오너라, 자비롭게 맞아 주시리라. 우리의 하느님께 돌아오너라, 너그럽게 용서해 주시리라.
응송
하느님, 내 마음을 깨끗이 만드시고,
내 안에 굳센 정신을 새로 하소서.
마침기도
기도합시다
주여, 비오니, 우리의 행동을 미리 가르쳐 주시고 계속 도와주시어, 우리의 모든 활동이 당신께로부터 시작되고 또한 당신을 통하여 마쳐지게 하소서.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비나이다. 아멘.
파견
이어서, 특히 기도를 공동으로 바치는 경우에는 다음과 같이 끝맺는다.

주님을 찬미합시다.
하느님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