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사적지 자료실

교구 성지명     지역명     내용 검색

서울대교구 > 새남터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간략설명 최초의 선교사가 목을 떨군 곳
지번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촌 2동 199-1 
도로주소 서울시 용산구 이촌로 80-8
전화번호 (02)716-1791
팩스번호 (02)716-1794
홈페이지 http://www.saenamteo.or.kr
전자메일 saenamteo@saenamteo.or.kr
성지와 사적지 게시판
제목 서울 새남터 순교성지 대형 야외 유리화 김대건 신부의 축복
이전글 순교 복자 정찬문 안토니오 152주년
다음글 춘천교구 임당동본당 유물전시관 축복식
작성자주호식 쪽지 캡슐 작성일2019-01-27 조회수40 추천수0

서울 새남터 순교성지 대형 야외 유리화 ‘김대건 신부의 축복’


영롱한 빛줄기, 순교터 환히 비춘다

 

 

- 서울 새남터 순교성지에 마련된 국내 최대 규모의 야외 아트글라스 유리화 ‘김대건 신부의 축복’.

 

 

1월 14일 서울 새남터성당 마당. 가로 10m, 높이 5m에 달하는 거대한 유리화가 온전한 모습을 드러냈다.

 

드넓게 펼쳐진 한강을 배경으로 서있는 12명의 순교자의 모습에 조명이 들어오자 열차 방음벽으로 삭막했던 공간이 순례자들이 기도할 수 있는 밝은 공간으로 변모했다. 바로 새남터 순교성지가 교황청 승인 국제 순례지인 ‘천주교 서울 순례길’(이하 서울 순례길)로 선포됨에 따라 새남터본당(주임 김성 신부)이 마련한 국내 최대 규모의 야외 아트글라스 유리화 ‘김대건 신부의 축복’이다.

 

서울 순례길은 서울대교구 내 성지와 교회 사적지를 잇는 순례길이다. 지난해 9월 교황청 승인 국제 순례지로 선포돼 국내외 순례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새남터 순교성지는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순교자인 성 김대건(안드레아) 신부가 순교한 곳으로 서울 순례길의 순례지 중에서도 의미가 깊은 장소다.

 

유리화는 ‘김대건 신부의 축복’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작품 중앙에 자리한 김대건 신부가 인자한 표정으로 순례자와 눈을 마주치며 강복을 하는 모습이 눈길을 끈다. 마치 순교자들의 역사 한복판에 서있는 듯한 인상을 받는다. 작품을 만든 조광호 신부(가톨릭조형예술연구소 소장)는 순교자들의 모습을 표준영정을 기초로 재구성했다.

 

유리화는 순교와 구원에 관한 묵상을 현대적인 예술 감성으로 승화시킨 점도 특징이다. 작품의 배경을 이루는 한강은 순교자들의 시대인 과거와 오늘날이 연속선상에 있음을 보여준다. 또 작품 전체를 감싸고 있는 아치형태의 구조물 형상과 쌍무지개는 천상영광과 하느님이 약속하신 인류 구원을 상징한다. 또 부러진 나무는 순교를, 십자가까지 이어진 2개의 천상계단은 과거와 현재에 공존하는 순교의 묵시적 환희를 나타낸다.

 

독일의 최신 미술기법과 재료를 활용해 제작된 이 유리화는 성지의 의미와 공간활용을 살린 환경미술적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 아트글라스는 납땜으로 유리조각을 접합하지 않고 유리에 유약을 입혀 굽는 방식으로 만드는 유리화기술이다. 작품은 아트글라스 중에서도 최신 소재인 무반사 유약이 이용됐다. 반사광이 없는 유리화는 주변 경관과 조화를 이룰 뿐 아니라 순례자들의 기념사진 촬영에도 좋다. 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는 야외 조명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조광호 신부는 작품을 통해 “‘지금 여기’에서 삶으로 신앙을 증거하는 순교는 현대 신앙인에게도 요청된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면서 “(작품이) 서울 순례길을 빛내고 현대교회에 순교의 의미를 뿌리내리는데 작은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가톨릭신문, 2019년 1월 27일, 이승훈 기자]

 

 

새남터순교성지 대형 유리화 ‘김대건 신부님의 축복’

 

 

- 최근 설치된 대형 유리화 ‘김대건 신부님의 축복’ 속 11위 성인과 복자 주문모 신부가 새남터순교성지를 방문하는 순례자들을 맞이하고 있다.

 

 

서울대교구 새남터순교성지성당(주임 김성 신부)에 대형 순교성인 유리화 ‘김대건 신부님의 축복’이 설치됐다.

 

새남터에서 순교한 김대건 신부와 10위의 성인, 복자 주문모 신부를 기리는 유리화로, 가로 10m, 세로 5m에 달하는 대형 작품이다. 성지 앞 주차 공간에 세워진 이 작품은 지난해 새남터순교성지가 교황청 승인 국제 순례지인 ‘천주교 서울 순례길’로 선포됨에 따라 본당이 순교성인을 더욱 기리고자 마련했으며, 조광호(가톨릭조형예술연구소 소장) 신부가 약 7개월에 걸쳐 제작했다.

 

작품 속 김대건 신부는 성인과 복자 한가운데에서 축복하고 있다. 나란히 늘어선 순교성인들의 양편에는 새남터순교성지와 순교자를 상징하는 불탄 나뭇가지가 자리했다. 뒤로는 신앙 선조들의 뜻이 한강의 물줄기에 실려 오늘날까지 유유히 전해지는 모습을 형상화했고, 구원을 뜻하는 쌍무지개가 밝은 빛을 더해준다. 하늘 위로 우리가 따라야 할 순교성인의 깊은 신심과 묵시적 환희를 천상계단으로 표현했다.

 

유리화는 순교의 숭고한 역사성이 오늘날과 연결되도록 하는 데에 중점을 뒀다. 성지 주변 환경과도 잘 어울리도록 반사광이 없는 무반사 유리로 제작됐으며, 유리화 뒤편에 LED 조명을 설치해 빛을 내도록 했다. 벌써 성지를 오가는 순례객들이 발걸음을 멈춰 작품을 감상하고 기념 촬영을 하는 공간이 되고 있다.

 

조광호 신부는 “순교성인과 복자가 조화를 이룬 모습을 작품으로 내게 된 것은 제게도 뜻깊은 작업이었다”며 “유리화를 통해 이곳 새남터 성인들을 만나고, 묵상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성 신부는 “순례자들이 작품을 감상하며 순교는 죽음만이 아니라, 오늘날 우리 삶 속의 실천을 통해서도 이뤄질 수 있음을 깨닫고, 순교자들과 함께 구원의 걸음을 해나가는 마음을 되새기면 좋겠다”고 전했다.

 

유리화 제작에는 문화관광 자원 활성화를 위해 지자체가 일부 비용을 지원했으며, 본당은 유리화 제작에 들어간 1억여 원에 대한 비용을 후원받고 있다. 고액 후원자에겐 유리화 축소판 작품을 증정한다. 후원 문의 : 02-716-1791, 새남터순교성지성당 [가톨릭평화신문, 2019년 2월 3일, 이정훈 기자]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Total 0 ]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