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사적지 자료실

교구 성지명     지역명     내용 검색

수원교구 > 미리내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간략설명 은하수 별빛이 쏟아지는
지번주소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미산리 141 
도로주소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미리내성지로 420
전화번호 (031)674-1256
팩스번호 (031)674-3041
홈페이지 http://www.mirinai.or.kr
전자메일 miri-hl@casuwon.or.kr
성지와 사적지 게시판
제목 길에서 쓰는 수원교구사: 미리내성지
이전글 전대사 수여 교구 지정 순례지: 황사영 순교자 묘지
다음글 단내성가정성지 성 이문우 요한 순교 제178주년 기념 현양미사
작성자주호식 쪽지 캡슐 작성일2018-02-10 조회수525 추천수0

[길에서 쓰는 수원교구사] 미리내성지 (상) 성 김대건 신부 사목하고 묻힌 곳… 순교 신심 전하는 터전으로 가꿔

 

 

- 미리내성지 경당.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미리내성지로 420. 

 

외길 경사로를 굽이굽이 따라 올라가니 어느새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였다. 신앙선조들을 박해자들의 눈에서 숨겨준 고마운 산들이다. 미리내성지. 박해시기 신앙선조들의 삶의 터전이자 성 김대건 신부가 사목하고 또 묻힌 자리다. 교구가 교구민들에게 순교자들의 삶과 신앙을 전한 자리이기도 하다.

 

“우리 수선(首先, 최초의) 탁덕(鐸德, 사제) 치명 복자 안드레아 김 신부님의 거룩한 유해가 묻혔던 유서깊은 본당도 있습니다. 이와 같이 작고, 크고, 오래고, 새롭고 또는 치명자들의 발자취로 다져진 이 본당들이 모두 그리스도의 정신이 철저한 신자들로 가득하게 된다면 우리 교구는 그리스도의 튼튼한 모퉁잇돌 위에 견고하게 서게 될 것입니다.”

 

1963년 12월 21일에 초대 교구장으로 착좌한 윤공희 주교는 ‘교구 설정에 즈음하여’라는 교구장 사목지침을 통해 교구가 치명자, 즉 순교자들의 유산을 이어받았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그 의지가 처음으로 실현된 곳이 바로 이곳 미리내 성지다.

 

윤 주교는 착좌식 사흘 후인 12월 24일 미리내를 찾아 주님 성탄 대축일 밤 미사와 낮미사를 주례했다. 윤 주교는 2011년 2월 13일 가톨릭신문 수원교구 특집 ‘초대교구장 윤공희 대주교에게 듣는다’를 통해 “초창기 교회 ‘순교 선열들’의 얼이 곳곳에 살아 숨 쉬는 교구라고 생각했다”면서 “특히 미리내성지는 당시 한국에서 가장 잘 알려진 성지이거니와 교구민들의 순교신심을 고취시키기에도 충분한 성지였다”고 회고했다.

 

미리내성지 내 김대건 신부 묘지.

 

 

교구 설립 다음해인 1964년부터는 해마다 9월 순교복자성월, 즉 오늘날 순교자성월에 미리내성지에서 순교자현양대회를 열었다. 윤 주교는 1972년 복자성월을 맞아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현양대회는 “하나의 성대한 기도요, 우리 믿음의 간곡한 호소이며 진리와 정의에 대한 공동의 현양이요 찬미”라고 강조하면서 “신자들은 열렬한 기도와 자기 생활의 철저한 개선으로 순교자들의 유덕을 본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리내성지 순교자현양대회를 계기로 교구 순교자 현양운동은 빠르게 확산됐다. 김대건 신부와 관련된 장소나 본당에서도 현양이 활성화 됐고, 교구 내 본당뿐 아니라 공소 등에서도 ‘김대건 신부의 밤’ 등의 신심행사를 열었다.

 

미리내본당은 교구에서 두 번째로 오랜 역사를 가졌지만, 1964년에는 신자 감소와 사제부족으로 사제가 상주하지 않는 공소가 되고 말았다. 하지만 교구가 김대건 신부의 순교신심을 교구의 유산으로 인식하면서 교구뿐 아니라 한국교회의 순례지로 자리 잡게 됐다. [가톨릭신문 수원교구판, 2018년 2월 11일, 이승훈 기자]

 

 

[길에서 쓰는 수원교구사] 미리내성지 (하) 경당 · 묘소만 있던 땅 가꿔 순례자들 기도하는 곳으로

 

 

- 미리내성지 전경.

 

 

김대건 신부 경당을 나서니 성지의 넓은 모습이 한 눈에 들어왔다. 성지의 건물과 산 등의 조경이 어우러지는 모습이 가히 장관이다. 교구 설정 당시 미리내성지의 모습을 기억하는 이라면 이 모습에 상전벽해를 실감할지도 모르겠다. 성지가 개발되기 전에는 김대건 신부의 묘소와 경당 외에는 미리내성당까지 이어지는 작은 길이 있었을 뿐이었다.

 

초대교구장 윤공희 대주교는 ‘초대교구장 윤공희 대주교에게 듣는다’를 통해 “미리내성지는 한국교회 첫 사제 김대건 신부님의 유해를 모신 묘소이지만 당시 성지 시설로는 경당 하나가 있을 뿐이었다”면서 “순교자현양대회 때는 경당부터 묘소까지 행렬이 길게 끊임없이 이어져야 하는데, 중간에 조그마한 개울이 하나 있어서 행렬이 자꾸 끊어지는 어려움도 겪었다”고 회고했다.

 

성지 옆길로 올라 미리내성모성심수녀회 모원에 서니 성지의 전경이 내려다보였다. 성지 개발은 바로 수도회의 설립을 통해 이뤄졌다. 2대 교구장 김남수 주교는 성지에 수도회를 초빙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했다. 외국의 유명한 성지들처럼 수도회가 성지에 머물면서 성지의 효율적인 개발과 관리를 위해 활동해 줄 수 있을 것이라 여긴 것이다. 이에 김 주교는 수도회 설립을 준비하던 정행만 신부에게 교구 내에 수도회 창설을 허가하면서 미리내에 부지를 마련하도록 했다. 이윽고 1976년 미리내천주성삼성직수도회, 미리내성모성심수녀회가 설립됐고 공소로 전락했던 미리내본당도 부활할 수 있었다.

 

마침 1976년은 김대건 신부 순교 130주년을 맞는 해였다. 교구는 미리내성지 순교자현양대회를 전국 규모로 성대하게 열었다. 한국뿐 아니라 그 무렵 아시아주교회의에 참석했던 주교들도 참례했다.

 

- 미리내성지 입구 한국순교성인복자상.

 

 

이때 성지에 큰 광장을 마련했고, 전기와 전화를 연결하고 도로도 보수했다. 1979년에는 국도에서 성지로 들어가는 도로가 확장되기도 했다. 이후 2005년까지 수도회는 성지를 개발해 순례자들이 머물고 기도하기 좋은 성지로 가꿔나갔다. 1980년에는 옥외 십자가의 길을, 1991년에는 한국순교자103위시성기념성당을 봉헌했다.

 

성지를 지켜내기 위한 교구의 노력도 이어졌다. 2000년에는 성지지역 안으로 고압송전탑을 설치하려는 계획에 반대해 궐기대회, 미사봉헌 등을 진행했다. 또 2008년에는 성지 인근에 골프장이 건설되는 움직임을 막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성지 밖으로 나서는 길에 커다란 순교성인복자상이 눈에 들어왔다. 너비 23m, 높이 5.5m 크기의 상에는 오직 하늘나라만을 바라봤던 103위 성인, 124위 복자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성지는 2015년에 이 상을 세우고 광장을 새롭게 조성하는 등 교구 순교자 현양의 첫 단추인 성지를 앞으로도 신자들의 순교신심을 고양시키는 곳으로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 [가톨릭신문 수원교구판, 2018년 2월 25일, 이승훈 기자]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Total 0 ]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