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사적지 목록

교구 성지명     지역명     내용 검색

춘천교구 > 금광리 공소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간략설명 영동 지역에 신앙의 씨앗이 싹튼 곳
지번주소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어단리 417-5 
도로주소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금평로 514
전화번호 (033)643-8460
팩스번호 (033)645-7754
홈페이지 http://noam.cccatholic.or.kr
관련기관 노암동 성당    
관련주소 강원도 강릉시 노암길42번길 10-5
영동 지역 신앙의 씨앗이 싹튼 금광리 공소. 정문 위에 1887년 창립이라 적혀 있다.금광리 공소는 1887년에 개설되어 영동 지역의 천주교 모태로서 그 동안 국내의 역사적인 소용돌이 속에서도 잡초처럼 신앙의 씨앗이 싹튼 곳이다.
 
강원도 영동 지역에 천주교가 적극적으로 전파되기 시작한 계기는 고종 3년(1866년) 대원군에 의해서 일어난 병인박해라고 할 수 있다. 강릉 지방에 천주교 공소가 만들어 지는 시기는 "증수임영지(增修臨瀛誌)"에 "구한말 19세기 말경에 구정면 금광리와 내곡동 등지에 천주교인들이 이주하여 옹기 굽는 일이나 농사를 지으면서 은밀하게 전교를 하고 있었다"고 기록되어 있는데, 현존하고 있는 금광리 공소 현판에 '1887년 창립'이라고 적혀 있는 것과 부합된다. 이러한 사실을 종합하여 보면 교우들이 강릉에 이주한 것은 이보다 훨씬 이전이었다고 할 수 있다.
 
금광리 공소의 회장으로 오랫동안 봉사하고 있는 김중철(필립보) 씨의 증언에 의하면 그의 증조부, 증조모가 교우들과 함께 경주에서 금광리로 박해를 피해 왔다고 하며, 이영녀 씨도 그의 시아버지인 조중서(趙仲署) 씨가 소년시절에 경기도 여주에서 금광리로 피난해 왔다고 한다. 또한 현북면 명지리 공소의 김정옥 씨도 그의 증조분인 김 요한이 대원군의 박해를 피해 금광리에 정착했다고 한다(노암동 본당 13년사).
 
공소 초기에는 원산의 백응만 신부가 배를 타고 와서 전교하였다고 하며, 그 후 안변과 원산 본당의 주 신부, 표 신부도 배를 타고 와서 전교하였다고 한다. 현재는 강릉 노암동 성당에 속한 공소이다. 현재의 공소는 약 50년 전 본래 있던 공소터에서 길가 쪽으로 이전하였다고 한다. 예전에는 금광리 공소였으며 표지판도 그렇게 되어 있으나 현재 지명은 어단리이기 때문에 어단리 공소라고도 한다. 공소 바로 옆에 김중철(필립보) 공소회장의 집이 있다.
 
금광리 공소 연혁비.영동 지역의 최초의 공소는 원산교구 소속인 구정면 금광리 공소라고 알려져 있었는데 "뮈텔주교일기"를 자세히 분석한 최근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현재 없어진 강릉시 구정면 금광리 삼정평 공소로 하여야 한다는 설이 있다.
 
금광리 공소가 본당이었던 과정  원산본당에 소속되었던 영동 지방에 1921년 가을 판공 때 금광리 신자들은 최문식 양양 본당 주임신부에게 보좌신부인 이철연 신부를 금광리에 파견해 주도록 요청하였다. 실제로 강릉 이남의 공소들은 신자수도 많았으며, 상도문(양양) 본당과의 거리도 멀었다. 이에 최 신부는 보좌 이철연 신부를 그해 12월에 그곳으로 보내 금광리 본당(주문진 본당의 전신)을 설립하였다. 이처럼 영동 지역에는 1921년에 두 개의 본당이 설립되었다. 그러나 이곳 신자들이 열심이기는 하나 거주하기에 적당하지 않은데다가 발전 가능성도 적었으므로 당시 경성교구 부주교이던 파리 외방전교회 소속 유(Devred) 주교의 지시로 1923년 주문진에 성당 부지를 매입하고 1923년 11월 23일 금광리를 떠나 주문진(당시 신리면 橋項里 133)으로 이전하였으며, 이때부터 주문진 본당이란 이름을 사용하기 시작하였다. [출처 : 오영환, 한국의 성지 - http://www.paxkorea.kr, 2005]

미사시간 안내
미사시간 안내
미사구분 요일 시간 기타사항
평일미사 20:00  매월 첫 수요일, 동절기에는 매월 첫 수요일 14:00

* 미사시간이 변동될 수 있으니 성지나 관련기관으로 전화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