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묻고답하기

제목 참고로 보세요. 카테고리 | 성경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질문 영혼의 사제  
작성자김종업로마노 쪽지 캡슐 작성일2022-05-15 조회수211 추천수0 신고

 

~참고로 보세요. ~

 

인간은 종교적 존재라고들 말합니다.

이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

세상에는 참으로 많은 종교가 있고, 사람들은 참 다양한 신을 섬기며 살고 있습니다.

신을 믿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많으니 세상은 늘 평화와 사랑으로 가득할 것만 같은데,

실제 모습은 그렇지 못합니다.

인류 역사의 책장을 조금만 뒤적여 보아도 신의 이름으로,

종교의 이름으로 벌어진 전쟁과 살인을 너무도 쉽게 찾아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이런 일들이 일어나게 되었을까요?

아마도 저마다 또한 종교마다 믿고 따르는 신의 모습이 다르기 때문일 것입니다.

자신이 믿는 신이 아니면 다른 사람이 믿는 신은 곧바로 적이 됩니다.

자신과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의 종교는 받아들일 수도 인정할 수도 없는 이단이 됩니다.

그렇게 사람들은 종교의 이름으로, 신의 이름으로 서로 죽여 왔고, 지금도 죽이고 있습니다.

 

"너희를 죽이는 자마다 하느님께 봉사한다고 생각할 때가 온다.” (요한16,2)

그렇게 하느님께 봉사한다고 생각하며 누군가는 예수님을 죽였고,

누군가는 그분의 제자들과 그리스도교를 박해하였으며,

또 누군가는 그리스도를 살해한 사람들이라는 죄명으로 유다인들을 죽였습니다.

그래서 어느 신학자는 이렇게 말하기도 합니다.

자신이 믿고 있는 종교와 신을 절대화하는 순간, 그는 신의 적대자가 됩니다.”

 

우리 또한 저마다 자신이 생각하는 하느님의 모습을 지닌 채 살아갑니다.

그런데 그 하느님의 모습이 진정한 하느님의 모습인지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되물어야 하지 않을까요?

자신이 만들어 낸 하느님과 신앙을 절대화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끊임없이 상대화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참 하느님을 만날 수 있는 것은 아닐까요?

오늘 하루는 내 하느님을, 내 신앙을,

내 교회를 유연한 사고로 바라볼 수 있는 은총을 청하며, 그렇게 살아가도록 노력합시다.

 

(박문수 막시미노 신부)

  

성경을 자기들 뜻대로 해석하고 고치며 변절시키는 종교자들이 지금도 많습니다.

우리는 어떤가요? 우리가톨릭은 어떤가요?

"너희를 죽이는 자마다 하느님께 봉사한다고 생각할 때가 온다.” (요한16,2)

자신이 믿고 있는 종교와 신을 절대화하는 순간그는 신의 적대자가 됩니다.”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