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닫기
축일 :
구분 :
이름 :
지명 :
안토니오(1.17) 기본정보
img01
성인 안토니오 (Anthony)
성인 기본정보
축일 1월 17일
신분 수도원장, 수도승
활동지역 이집트(Egypt)
활동연도 251-356년

  •    성 안토니우스(Antonius, 또는 안토니오)는 251년 이집트 중부 코마나(Comana)의 부유한 그리스도교 가정에서 태어났다. 그는 스무 살 되던 해에 부모를 여의고 누이동생과 단둘이 남게 되었다. 어느 날 성당에 갔다가 우연히 부자 청년에 관한 복음 말씀을 듣게 되었다. “네가 완전한 사람이 되려거든, 가서 너의 재산을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주어라. 그러면 네가 하늘에서 보물을 차지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와서 나를 따라라.”(마태 19,21) 하느님께 온전히 자신을 봉헌할 결심을 한 그는 상속받은 재산 중에서 누이동생을 위해 일부만 남겨두고 나머지는 모두 팔아 가난한 사람들에게 나누어주고 은수자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는 고향 근처 한적한 곳으로 가서 은수자의 지도를 받으며 독수 생활을 시작했다. 312년에 그는 더 깊은 사막으로 들어가라는 부르심을 받고 마을에서 멀리 떨어진 곳의 산기슭에 있는 빈 무덤 동굴에 거처를 마련하고, 그곳에서 15년 동안 노동과 기도 그리고 성경 읽기에 전념하며 엄격한 독수 생활을 실천했다. 디오클레티아누스와 막시미아누스 황제의 그리스도교 박해 때는 순교할 각오로 알렉산드리아로 가서 사형 선고를 받은 신자들을 도와주기도 했다.

       그 후 그는 이집트 나일강 끝에 자리한 피스피르(Pispir) 산에 들어갔다가 텅 비어 있는 성채를 발견하고, 그 입구를 막아 찾아오는 사람을 만나지 않고 약 20년 동안 또다시 독수 생활을 했다. 고적한 생활 속에서 그는 때때로 악마로부터 맹렬한 영적 · 육적인 유혹을 받아 한동안 고생했지만, 더욱 굳은 믿음과 의지와 기도로써 극복해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그의 뛰어난 성덕과 수많은 기적에 관한 소문을 들은 사람들이 여러 가지 소망을 간직하고 성 안토니우스를 찾아와 충고를 청하고 또 그가 어떻게 사는지 살피러 왔다. 제자가 되기를 원했던 많은 사람에 의해 은수자 집단이 여러 곳에 생겨났는데, 그 중 니트리아(Nitria)와 스케티스(Scetis)가 유명하다. 이들은 공동체 생활을 하지 않고 각자 움막에서 살면서 주일이나 축일에 함께 모여 성체성사를 거행하고, 영적 스승인 성 안토니우스에게서 지도를 받았다.

       그러나 성 안토니우스는 독수자로서 더욱 충실한 삶을 살기 위해 홍해 근처에 있는 콜짐(Kolzim)이라는 높은 산으로 들어가 은둔소를 정하고 기도와 수덕 생활에 열중했다. 성 안토니우스는 아리우스주의(Arianism)에 대항하여 정통 교리를 옹호해 달라는 알렉산드리아의 주교 성 아타나시우스(Athanasius, 5월 2일)의 청을 받고 알렉산드리아로 간 일 외에는 죽을 때까지 그곳을 떠나지 않았다. 만일 전승이 옳다고 한다면 그는 356년 105세의 나이로 선종했다.

       성 안토니우스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가 전해진 이유는, 그를 개인적으로 잘 알고 지내던 성 아타나시우스가 기록한 “안토니우스의 생애”(Vita Antonii)가 전해 내려오기 때문이다. 이 책을 보면 사막의 은수자들이 환상에 빠지거나 혹은 무모한 짓을 저지르는 사람들이 아니라, 지혜로우며 영적인 사람임과 동시에 학문이 뛰어났으며 하느님을 섬기는 생활이 엄격했다고 한다. 성 안토니우스는 생전이나 사후나 그리스도교의 수도 생활에 큰 영향을 끼쳤다. 그가 '사막의 교부', '모든 수도자들의 원조', '은수자들의 아버지'로 공경을 받는 이유는 그가 처음으로 은수자들을 한데 모아서 다소 산만한 형태이긴 하지만 처음으로 공동 생활을 시작했고, 그들에 대해 어떤 권위를 갖고 일정한 규칙을 제공하며 지도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자신은 고독하고 한적한 독수 생활을 오랫동안 계속했다.

       교회 미술에서 그는 보통 T자 모양의 지팡이와 함께 수도 규칙을 상징하는 책이나 종을 소지하거나 작은 돼지와 함께 표현된다. 돼지가 등장하는 이유는 성인에게 치유를 청하는 환자들을 위해 돼지 지방으로 치료해 통증을 줄이는 데 도움을 주었다는 전승에서 시작되었다. 또 다른 전승에 따르면, 사막에서 악마가 온갖 맹수와 뱀의 환영으로 그를 괴롭혔는데, 어느 날은 멧돼지의 몸을 빌려 성인에게 나타났지만, 성인의 기도로 악마를 쫓아내고 그 멧돼지를 길들였다는 이야기에서 기인한다. 종은 보통 돼지를 부를 때 사용하기도 했다.

참고자료
  • 고종희 저, 명화로 읽는 성인전(알고 싶고 닮고 싶은 가톨릭성인 63인) - '안토니오 은수자', 서울(한길사), 2014년, 493-498쪽.
  • 김정진 편역, 가톨릭 성인전(하) - '성 안토니오 아바스', 서울(가톨릭출판사), 2004년, 115-118쪽.
  • 알렉산드리아의 아타나시우스 안토니우스 저, 허성석 역, 사막의 안토니우스, 왜관(분도출판사), 2015년.
  • 한국가톨릭대사전편찬위원회 편, 한국가톨릭대사전 제8권 - '안토니오', 서울(한국교회사연구소), 2001년, 5831-5834쪽.
  • 헤수스 알바레스 고메스 저, 강운자 역, 수도생활 역사 I - '성 안토니오, 은수자들의 전형', 서울(성바오로), 2001년, 128-135쪽.
  • L. 폴리 저, 이성배 역, 매일의 성인, '성안토니오 아빠스', 서울(성바오로), 2002년, 27-29쪽.
자료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