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닫기
본당/공동체
2020.09.09 등록
크게 원래대로 작게
글자크기
서울 양재동본당,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우수 단체에 선정
절전형 조명·창호시설 보수로2년만에 10% 이상 에너지 절감
▲ 서울시 에너지 절약 우수단체에 선정된 서울 양재동본당을 포함한 5개 단체 관계자가 강남구청 안준호 부구청장에게서 감사장을 받고 있다. 강남구청 환경과 제공



서울 양재동본당(주임 김일영 신부)이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평가 우수 단체'에 선정됐다.

양재동본당은 지난해 하반기 6개월 평가 동안 직전 2년 대비 10% 이상 에너지 절감을 감축한 결과, 지난달 14일 서울시가 진행하는 에코 마일리지 우수 단체에 뽑혔다.

양재동본당은 성당 내 모든 조명을 절전형으로 교체하고, 창호시설을 보수해 단열 효과를 높였다. 신자들도 에너지 절감에 적극 동참해 에너지 사용규모(TOE)에서 15% 절감 효과를 보여 우수 단체로 평가받았다. 본당은 이날 서울시 우수 단체 인증패와 강남구가 수여하는 감사장을 받았다.

서울시 에코 마일리지는 개인과 가정, 기업, 학교, 종교 단체가 전기ㆍ수도ㆍ도시가스(지역난방) 등 에너지를 절약하면 절감 실적에 따라 상품권, 현금을 제공하는 온실가스 감축 시민실천 프로그램으로, 실적만큼 마일리지를 제공해주는 제도다. 서울시 내 지자체별 응모와 시상을 하고 있으며, 마일리지는 현금 전환이나 지방세 납부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이정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