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닫기
사람과사회
가톨릭평화신문 2019.05.29 등록
크게 원래대로 작게
글자크기
[평화칼럼] 파리 빠진 냉면처럼 다 쏟아버려야 하나
김원철 바오로(보도총국장)



식당에서 주문한 냉면에 파리 한 마리가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불 보듯 뻔하다. 당장 종업원을 불러 도로 가져가라고 소리칠 것이다. 만일 종업원이 "파리가 닿은 부분은 한 귀퉁이인데, 왜 냉면 한 그릇을 다 바꿔줘야 하죠"라며 숟가락으로 그놈을 걷어내기라도 할라치면 냉면집은 꽤 시끄러워질 것이다.

종업원 얘기가 틀린 것은 아니다. 파리가 허우적거리는 걸로 미뤄 빠진 지 얼마 되지 않았다. 따라서 냉면이 전부 오염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우리는 냉면 한 그릇을 통째 쏟아버려야 타당하다고 본다. 인간의 마음에는 감염 회피 본능이 있다. 예컨대 썩은 음식, 싫은 사람, 역겨운 것은 정서적으로든 육체적으로든 나를 오염시킬 수 있기에 본능적으로 밀쳐낸다.

요즘 정치인들이 인간의 이런 심리를 교묘히 자극해가며 정치판을 아수라장으로 만들고 있다. 정치는 세를 불려야 목적을 달성할 수 있다손 치더라도 동원 수단이 '막말 싸움'밖에 없는 저급한 현실에 한숨이 나온다. 얼마 전 모 의원이 내뱉은 막말이 온종일 포털사이트 정치뉴스 머리기사로 걸려 있었다. 그 발언을 두고 수많은 네티즌이 내 편, 네 편 나뉘어 입씨름을 벌였다. 또 그만큼 많은 이가 SNS상에서 기사를 퍼 나르며 갈등과 증오를 증폭시켰으리라. 그러는 사이 속칭 '보수꼴통'과 '진보좌빨'은 서로 척결해야 할, 파리 빠진 냉면처럼 내다 버려야 할 혐오의 대상이 되어가고 있다.

모르긴 몰라도 그 의원은 '센 말' 한 번에 인지도가 쑥 오르고, 지지층이 결집하는 것을 보면서 쾌재를 불렀을 것이다. 같은 당 의원 누군가는 "이번에 큰 거 한 건 했어" 하며 엄지 척을 해줬을지 모른다. 웃는 세력은 더 있다. 막말을 신속하게 전파한 일부 언론사와 유튜버들은 클릭 수가 치솟는 것을 보면서 흐뭇한 미소를 지었을 것이다.

대결과 혐오를 부추겨 세를 규합하려 드는 정치 풍토가 슬프다. 치졸한 정치 행태를 비판하기는커녕 거기에 발 담그고 화끈한 기삿거리를 뒤지는 언론 현실도 서글프기는 매한가지다. 이들에게 공존과 통합은 어느 정도쯤 비중이 있는 가치인지 모르겠다. 우리 사회의 이념이 양극단으로 치닫는 데는 편향적 이념에 매몰된 일부 언론, 그리고 이에 부화뇌동하는 네티즌들 책임도 크다.

당신은 오늘 디지털 세계에 접속해 막말 댓글을 달았는가. 그렇다면 분열의 씨앗을 뿌린 것이다. 확신 넘치는 열사의 각오로 이념 편향적 콘텐츠를 퍼 날랐는가. 그건 주님께서 수확할 때 단으로 묶어 태워 버릴 '가라지'(마태 13 참조)를 덧뿌린 행위이다. 악마는 늘 편을 갈라서 대결을 부추기고 폭력을 꼬드긴다. 사실 한국 사회는 5ㆍ18 진상 규명이건, 친환경 정책 토론이건 이미 '악마의 덫'에 걸려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홍보 주일(2일) 담화에서 "디지털 환경 안에서 증오의 소용돌이를 조장하는 노골적 개인주의를 양산하는 집단들에 힘을 실어주는" 어리석은 짓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또 디지털 세계에서도 진실과 공동체 정신을 추구하라고 호소했다.

"귀에 대고 속삭이는 말을 지붕 위에서 외쳐라."(마태 10, 27) 이 말씀에 빗대 가톨릭평화방송·평화신문의 사명과 존재 이유를 되새긴다. 사회적 공기(公器)는 갈등이 아니라 만남과 화해의 도구다. 다툼이 아니라 평화의 촉진자가 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