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닫기
사람과사회
2019.10.07 등록
크게 원래대로 작게
글자크기
사제수품 은경축 맞아 개인전 연이어 여는 마산교구 최재상 신부

올해 사제수품 25주년 은경축을 보내며 연이어 개인전을 갖고 있는 최재상 신부(마산교구 창원 명서동본당 주임). 전시 주제는 '길'이다.

올 2월, 다섯 번째 개인전에서는 주님의 길을 주제로 한 '십자가의 길' 14처를 선보였다. 2016년 5월, 위암 수술을 받고 죽음을 묵상하며 작업한 작품들이라 특별한 의미를 가졌다.

봄 전시에 이은 여섯 번째 개인전. 10월 24일까지 창원 연아트오브갤러리에서 기획초대전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 주제는 최 신부의 '어제와 오늘'이다.

최 신부는 "2월 전시가 '주님의 길'이었다면 이번 가을 전시는 '나의 길'을 주제로 지난 25년간 사제로서 삶을 돌아보고 작업해왔던 것을 정리해보는 자리"이라고 말했다.

특히 올해 전시에는 고통을 예술로 승화한 작품들이 선보인다. 3년 전 위암 수술에 이어 이번 전시를 앞두고 올 여름 뇌수술을 받았다. 한 달간을 병실에서 보내며 더욱 삶에 대한 희망과 열정을 녹여낸 화려한 색감의 풍경화를 완성했다. 30점 전시작 중 병실서 작업한 작품이 9점이다.

"입원해있는 동안 신자들께서 걱정하며 많은 기도를 해주셨습니다. 은혜의 시간이 됐습니다. 신자들에게 전시로 보답하며 저의 탈렌트를 나누고 싶은 바람을 담았어요."

현재 최 신부는 11월 3일 주남 스퀘어에서 '현재 그리고 내일'을 주제로 여는 일곱 번째 개인전을 준비하고 있다. 회화뿐 아니라 건축학도 전공한 최 신부. 한국화를 비롯해 도유화, 도예, 스테인드글라스, 조각, 목판화까지 작업영역도 다양하다.

올해 마지막이 될 11월 전시에서는 서예를 기초로 한 실험적 작품을 선보이려 한다.

"진짜 제가 보여주고 싶은 것, 저의 또 다른 모습을 담아보고 싶어요. 지금 열리고 있는 전시가 20년 작품 활동을 정리하는 자리라면, 11월 전시는 저의 길에 있어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보고 싶은 자리입니다. 혼신의 힘을 쏟고 싶습니다."



박경희 기자 july@catime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