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닫기
포토뉴스 > 포토/영상뉴스
2021.06.30 등록
크게 원래대로 작게
글자크기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 눈물 흐르는 지구의 골목길에서



나는 많은 길을 걸어왔다.

내가 걷는 길은 태양보다 눈물이 더 많았다.

아침부터 찬비가 내린다.

나에게 지구는 하나의 커다란 눈물방울.

젊어서 먼저 생을 완주한 나의 동지들이

폭음 속에서내 품에 안기던 여윈 아이들이

영혼의 총을 들고 산으로 가던 소녀 게릴라들이

그만 등을 돌리고 싶은 길에서 나를 부르는 소리.

눈물이 길이다. 눈물이 길이다.

눈물은 자신이 가야 할 길을 안다.

눈물이 흐르는 길을 따라가라.



박노해 가스파르(시인)



※그동안 '박노해 사진 에세이 길'을 연재해 주신 박노해 시인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