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닫기
크게 원래대로 작게
글자크기

입당송

시편 130(129),3-4 참조
주님, 당신이 죄악을 헤아리신다면, 주님, 감당할 자 누구이리까? 이스라엘의 하느님, 당신은 용서하는 분이시옵니다.

본기도

주님,
주님의 넘치는 은총으로 언제나 저희와 함께하시어
저희가 끊임없이 좋은 일을 하도록 이끌어 주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바오로 사도는, 아브라함은 희망이 없어도 희망하며, 많은 민족의 아버지가 될 것을 믿었다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성령을 모독하는 말을 하는 자는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희망이 없어도 희망하며 믿었다.>

▥ 사도 바오로의 로마서 말씀입니다. 4,13.16-18
형제 여러분, 13 세상의 상속자가 되리라는 약속은 율법을 통해서가 아니라
믿음으로 얻은 의로움을 통해서 아브라함과 그 후손들에게 주어졌습니다.
16 그러한 까닭에 약속은 믿음에 따라 이루어지고 은총으로 주어집니다.
이는 약속이 모든 후손에게, 곧 율법에 따라 사는 이들뿐만 아니라
아브라함이 보여 준 믿음에 따라 사는 이들에게도 보장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아브라함은 우리 모두의 조상입니다.
17 그것은 성경에 “내가 너를 많은 민족의 조상으로 만들었다.”라고
기록된 그대로입니다.
아브라함은 자기가 믿는 분,
곧 죽은 이들을 다시 살리시고 존재하지 않는 것을 존재하도록
불러내시는 하느님 앞에서 우리 모두의 조상이 되었습니다.
18 그는 희망이 없어도 희망하며,
“너의 후손들이 저렇게 많아질 것이다.” 하신 말씀에 따라
“많은 민족의 아버지”가 될 것을 믿었습니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05(104),6-7.8-9.42-43(◎ 8ㄴ)
◎ 주님은 당신의 계약 영원히 기억하셨네.


○ 그분의 종 아브라함의 후손들아, 그분이 뽑으신 야곱의 자손들아! 그분은 주 우리 하느님, 그분의 판결이 온 세상에 미치네. ◎
○ 명령하신 말씀 천대에 이르도록, 당신의 계약 영원히 기억하시니, 아브라함과 맺으신 계약이며, 이사악에게 내리신 맹세라네. ◎
○ 당신 종 아브라함에게 하신, 그 거룩한 말씀 기억하셨네. 당신 백성을 기쁨 속에, 뽑힌 이들을 환호 속에 이끌어 내셨네. ◎

복음 환호송

요한 15,26.27 참조
◎ 알렐루야.
○ 주님이 말씀하신다. 진리의 영이 나를 증언하시고 너희도 나를 증언하리라.
◎ 알렐루야.

복음

<너희가 해야 할 말을 성령께서 그때에 알려 주실 것이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2,8-12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8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안다고 증언하면,
사람의 아들도 하느님의 천사들 앞에서 그를 안다고 증언할 것이다.
9 그러나 사람들 앞에서 나를 모른다고 하는 자는,
사람의 아들도 하느님의 천사들 앞에서 그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
10 사람의 아들을 거슬러 말하는 자는 모두 용서받을 것이다.
그러나 성령을 모독하는 말을 하는 자는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
11 너희는 회당이나 관청이나 관아에 끌려갈 때,
어떻게 답변할까, 무엇으로 답변할까,
또 무엇을 말할까 걱정하지 마라.
12 너희가 해야 할 말을 성령께서 그때에 알려 주실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신자들이 바치는 기도와 예물을 받아들이시고
이 정성된 제사로 저희가 천상 영광을 누리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시편 34(33),11
부자들도 궁색해져 굶주리게 되지만, 주님을 찾는 이에게는 좋은 것뿐이리라.

<또는>

1요한 3,2 참조
주님이 나타나시면 우리도 그분처럼 되리라. 그분을 있는 그대로 뵙게 되리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엄위하신 주님 앞에 엎드려 비오니
저희를 그리스도의 거룩한 살과 피로 기르시어
그 신성에 참여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안다고 증언하면, 사람의 아들도 하느님의 천사들 앞에서 그를 안다고 증언할 것이다.”라고 하십니다. 또 “사람의 아들을 거슬러 말하는 자는 모두 용서받을 것이다. 그러나 성령을 모독하는 말을 하는 자는 용서받지 못할 것이다.”라고 하십니다.이 말씀 가운데 사람의 아들을 거슬러 말하는 것까지 용서받을 수 있다면, 성령을 모독하는 것은 무엇인지 이해하기가 어렵습니다. 첫 번째로 생각해 볼 수 있는 것은, 예수님의 활동, 특히 기적들 안에 성령께서 함께하신다는 것을 부인하는 것입니다. 두 번째는, 루카의 사고방식 안에서 예수님을 거슬러 말하는 것은 무지에 의한 것이었기에 용서받을 수 있지만, 성령 강림 이후 사도들의 설교를 거부하는 것은 구원을 의도적으로 배척한 것이기에 용서받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세 번째는, 예수님을 하느님의 아드님으로 인정하고 세례를 받은 사람이 예수님을 부인하거나 떨어져 나가는 것을 뜻한다고 보는 것입니다. 바오로 사도가 말한 대로 성령으로 말미암지 않으면 아무도 예수님께서 주님이시라고 고백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마지막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성령을 모독하는 죄란 회개를 거부하는 것입니다. 하느님께서는 회개하고 돌아오는 사람들을 용서하십니다. 용서받지 못할 죄란 하느님께 돌아가기를 거부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야 합니다.우리 모두는 성령을 받았고, 그 성령 안에서 그리스도를 고백하는 사람들입니다. 우리가 고백한 신앙을 내 마음속에만 간직할 것이 아니라 삶으로 드러내고 세상에 용감하게 증언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성근 사바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