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을 해주세요.

로그인
닫기
크게 원래대로 작게
글자크기

비오 10세 교황은 1835년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한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났다. 1858년 사제품을 받은 그는 20년 가까이 본당 사목자로 활동하다가 만투아의 주교와 베네치아의 총대주교를 거쳐, 1903년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비오 10세 교황은 모든 것을 그리스도 안에서 재정립하고자 노력하였다. 특히 광대한 교회법을 현대화하여 새 법전을 편찬하고, 성무일도서도 개정하였다. 또한 그는 참된 그리스도인 생활을 해치며 교회를 위협하는 오류들에 대항하여 싸웠다. 1914년에 선종한 비오 10세 교황은 1954년에 시성되었다.

입당송

주님은 손수 그를 대사제로 뽑으시고, 당신의 곳간을 여시어 온갖 복을 베푸셨네.

<또는>

집회 50,1 44,16.22 참조
보라, 대사제, 주님은 맹세하신 대로 당신 백성 가운데 그를 높이셨네. 사는 동안 그는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렸네.

본기도

하느님,
복된 비오 교황이 그리스도 안에서
가톨릭 신앙을 지키고 모든 것을 새롭게 하도록
천상 지혜와 사도의 용기를 주셨으니
저희에게도 자비를 베푸시어
저희가 그의 가르침과 모범을 따르고
영원한 생명의 상급을 받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주님께서는 에제키엘 예언자에게, 티로의 군주는 이방인들의 손에 넘겨져 죽음을 맞이하리라고 전하게 하신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부자가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빠져나가는 것이 더 쉽다고 하신다(복음).

제1독서

<너는 신이 아니라 사람이면서도 네 마음을 신의 마음에 비긴다.>

▥ 에제키엘 예언서의 말씀입니다. 28,1-10
1 주님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2 “사람의 아들아, 티로의 군주에게 말하여라.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너는 마음이 교만하여 ′나는 신이다. 나는 신의 자리에,

바다 한가운데에 앉아 있다.′ 하고 말한다.
너는 신이 아니라 사람이면서도 네 마음을 신의 마음에 비긴다.
3 과연 너는 다니엘보다 더 지혜로워
어떤 비밀도 너에게는 심오하지 않다.
4 너는 지혜와 슬기로 재산을 모으고 금과 은을 창고에 쌓았다.
5 너는 그 큰 지혜로 장사를 하여 재산을 늘리고는
그 재산 때문에 마음이 교만해졌다.
6 그러므로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너는 네 마음을 신의 마음에 비긴다.
7 그러므로 나 이제 이방인들을, 가장 잔혹한 민족들을 너에게 끌어들이리니
그들이 칼을 빼 들어 네 지혜로 이룬 아름다운 것들을 치고
너의 영화를 더럽히며 8 너를 구덩이로 내던지리라.
그러면 너는 바다 한가운데에서 무참한 죽음을 맞이하리라.
9 너를 학살하는 자 앞에서도 네가 감히 ′나는 신이다.′ 할 수 있겠느냐?
너는 너를 살해하는 자들의 손에 달린 사람일 뿐이지 신이 아니다.
10 너는 이방인들의 손에 넘겨져 할례 받지 않은 자들의 죽음을 맞이하리라.
정녕 내가 말하였다. 주 하느님의 말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신명 32,26-27.28과 30.35ㄷㄹ과 36ㄷㄹ(◎ 39ㄷ)
◎ 나는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한다.
○ 나는 생각하였다. “그들을 산산조각 내고, 사람들에게서 그들의 기억을 지워 버리리라.” 그러나 원수가 뽐낼까 보아, “우리 손이 더 강하였다. 이 모든 것을 한 이는 주님이 아니다.” 이렇게 적들이 착각할까 보아, 나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
○ 정녕 이 백성은 생각이 없고, 슬기가 없는 자들이다. 바위이신 분이 그들을 팔아 버리지 않으신다면, 주님이 그들을 넘겨주지 않으신다면, 어찌 한 사람이 천 명을 쫓을 수 있으며, 두 사람이 만 명을 몰아낼 수 있으랴? ◎
○ 그들에게 멸망의 날이 다가오고, 재난이 삽시간에 닥친다. 주님은 당신 백성의 권리를 감싸 주시며, 당신 종들을 가엾이 여기시리라. ◎

복음 환호송

2코린 8,9 참조
◎ 알렐루야.
○ 예수 그리스도는 부유하시면서도 우리를 위하여 가난하게 되시어 우리도 그 가난으로 부유해지게 하셨네.
◎ 알렐루야.

복음

<부자가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빠져나가는 것이 더 쉽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19,23-30
그때에 23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부자는 하늘 나라에 들어가기가 어려울 것이다.
24 내가 다시 너희에게 말한다. 부자가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빠져나가는 것이 더 쉽다.”
25 제자들이 이 말씀을 듣고 몹시 놀라서,
“그렇다면 누가 구원받을 수 있는가?” 하고 말하였다.
26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눈여겨보며 이르셨다.
“사람에게는 그것이 불가능하지만 하느님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
27 그때에 베드로가 그 말씀을 받아 예수님께 물었다.
“보시다시피 저희는 모든 것을 버리고 스승님을 따랐습니다.
그러니 저희는 무엇을 받겠습니까?”
28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사람의 아들이 영광스러운 자기 옥좌에 앉게 되는 새 세상이 오면,
나를 따른 너희도 열두 옥좌에 앉아 이스라엘의 열두 지파를 심판할 것이다.
29 그리고 내 이름 때문에 집이나 형제나 자매,
아버지나 어머니, 자녀나 토지를 버린 사람은 모두 백 배로 받을 것이고
영원한 생명도 받을 것이다.
30 그런데 첫째가 꼴찌 되고 꼴찌가 첫째 되는 이들이 많을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저희가 바치는 이 제물을 인자로이 받으시고
복된 비오 교황의 가르침을 따라
경건한 마음과 참된 믿음으로
이 거룩한 신비에 참여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영성체송

요한 10,11 참조
착한 목자는 양들을 위하여 자기 목숨을 내놓는다.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 하느님,
복된 비오 교황을 기리며 간절히 비오니
저희가 천상 음식의 힘으로 주님을 굳게 믿으며
주님의 사랑 안에서 화목하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공관 복음에서 30회 정도 나오는 ‘예수님을 따르다.’라는 표현은 그분의 삶과 태도 그리고 행동과 함께한다는 것을 뜻합니다. 복음은 재산의 위험에 대한 예수님의 성찰과 가난하게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에 대한 보상을 다루고 있습니다. 자기 재산의 포로가 되어, 그리스도를 따르라는 초대를 거부한 부자 청년의 구체적인 사실로부터 예수님께서는, “부자는 하늘 나라에 들어가기가 어려울 것이다. …… 부자가 하느님 나라에 들어가는 것보다 낙타가 바늘구멍으로 빠져나가는 것이 더 쉽다.”라고 말씀하십니다.
히브리 전통에 충실한 제자들에게는 엄하고 놀라운 표현입니다. 제자들은 하느님의 복을 재산과 재물로 여겼던 것입니다. 제자들은 몹시 놀라 “그렇다면 누가 구원받을 수 있는가?”라고 말합니다. 그들은 예수님의 훈계가 실제 부자들뿐만 아니라 모든 이를 위한 것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부자가 되고 싶은 열망이 있습니다. 실제로는 가난하면서도 우리는 소유하고 싶은 마음과 탐욕으로 말미암아 허망한 부자처럼 행동하기도 합니다.
그때 우리는 구원받을 수 있나요? 사람에게는 불가능한 것이 하느님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다고 예수님께서 대답하십니다. 사람은 홀로 구원받을 수 없습니다. 하느님께서는 부자들뿐만 아니라 가난한 이들까지도 구원하시는 유일한 분이십니다. 하늘 나라는 바리사이들과 젊은 부자가 생각하였던 것처럼 자신의 공로와 재물로 얻는 것이 아니라 매일 아침 솟아나는 빛처럼 하느님께 거저 받게 됩니다. 주님께서는 당신 손에 맡기며 모든 것을 포기하고 당신을 따르는 이에게 당신의 나라와 사랑을 베풀어 주십니다. (안봉환 스테파노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