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날 오늘 다음날

신심 - 평화의 모후 복되신 동정 마리아

2018년 2월 24일 토요일

[(자) 사순 제1주간 토요일]

굿뉴스 추천 성가

굿뉴스 추천 성가
입당 성가 119번 주님은 우리 위해 영성체 성가 155번 우리 주 예수
예물준비 성가 510번 주님께 올리는 기도 169번 사랑의 성사
220번 생활한 제물 164번 떡과 술의 형상에
파견 성가 116번 주 예수 바라보라

입당송

시편 19(18),8
주님의 법은 완전하여 생기 돋우고, 주님의 가르침은 참되어 어리석음 깨우치네.

본기도

영원하신 아버지 하느님,
저희가 마음으로 회개하고
언제나 필요한 그 한 가지만을 찾으며 사랑을 실천하여
하느님께 참된 예배를 드리게 하소서.
성부와 성령과 …….

말씀의 초대

모세는 백성에게, 하느님께서 이 규정과 법규들을 실천하라고 명령하시니,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여 그것들을 명심하여 실천해야 한다고 말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원수를 사랑하라고 하시며,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신다(복음).

제1독서

<너희는 주 너희 하느님의 거룩한 백성이 되어라.>

▥ 신명기의 말씀입니다. 26,16-19
모세가 백성에게 말하였다.
16 “오늘 주 너희 하느님께서 이 규정과 법규들을 실천하라고
너희에게 명령하신다.
그러므로 너희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여
그것들을 명심하여 실천해야 한다.
17 주님을 두고 오늘 너희는 이렇게 선언하였다.
곧 주님께서 너희의 하느님이 되시고,
너희는 그분의 길을 따라 걸으며,
그분의 규정과 계명과 법규들을 지키고,
그분의 말씀을 듣겠다는 것이다.
18 그리고 주님께서는 오늘 너희를 두고 이렇게 선언하셨다.
곧 주님께서 너희에게 말씀하신 대로,
너희가 그분 소유의 백성이 되고 그분의 모든 계명을 지키며,
19 그분께서는 너희를 당신께서 만드신 모든 민족들 위에 높이 세우시어,
너희가 찬양과 명성과 영화를 받게 하시고,
너희가 주 너희 하느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그분의 거룩한 백성이 되게 하시겠다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하느님 감사합니다.

화답송

시편 119(118),1-2.4-5.7-8(◎ 1 참조)
◎ 행복하여라, 주님의 가르침을 따라 사는 이들!
○ 행복하여라, 온전한 길을 걷는 이들, 주님의 가르침을 따라 사는 이들! 행복하여라, 그분의 법을 따르는 이들, 마음을 다하여 그분을 찾는 이들! ◎
○ 당신은 규정을 내리시어, 어김없이 지키라 하셨나이다. 당신 법령을 지키도록, 저의 길을 굳건하게 하소서. ◎
○ 당신의 의로운 법규 배울 때에, 올곧은 마음으로 당신을 찬송하오리다. 당신 규범을 지키오리다. 저를 끝내 버리지 마소서. ◎

복음 환호송

2코린 6,2 참조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 지금이 바로 은혜로운 때이며 오늘이 바로 구원의 날이네.
(◎ 말씀이신 그리스도님, 찬미받으소서.)

복음

<하늘의 너희 아버지처럼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 마태오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5,43-48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43 “‘네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
그리고 네 원수는 미워해야 한다.’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44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45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
그분께서는 악인에게나 선인에게나 당신의 해가 떠오르게 하시고,
의로운 이에게나 불의한 이에게나 비를 내려 주신다.
46 사실 너희가 자기를 사랑하는 이들만 사랑한다면 무슨 상을 받겠느냐?
그것은 세리들도 하지 않느냐?
47 그리고 너희가 자기 형제들에게만 인사한다면,
너희가 남보다 잘하는 것이 무엇이겠느냐?
그런 것은 다른 민족 사람들도 하지 않느냐?
48 그러므로 하늘의 너희 아버지께서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강론 후 잠시 묵상한다>

예물기도

주님,
이 예물로 저희를 새롭게 하시어
저희가 이 거룩한 제사를 합당히 봉헌하게 하소서.
우리 주 …….

감사송

<사순 감사송 1 : 사순 시기의 영성적 의미>

거룩하신 아버지, 전능하시고 영원하신 주 하느님,
우리 주 그리스도를 통하여
언제나 어디서나 아버지께 감사함이
참으로 마땅하고 옳은 일이며 저희 도리요 구원의 길이옵니다.
아버지께서는 신자들이 더욱 열심히 기도하고 사랑을 실천하여
해마다 깨끗하고 기쁜 마음으로 파스카 축제를 맞이하게 하셨으며
새 생명을 주는 구원의 신비에 자주 참여하여
은총을 가득히 받게 하셨나이다.
그러므로 천사와 대천사와 좌품 주품 천사와
하늘의 모든 군대와 함께
저희도 주님의 영광을 찬미하며 끝없이 노래하나이다.

영성체송

마태 5,48 참조
주님이 말씀하신다. 하늘의 너희 아버지가 완전하신 것처럼 너희도 완전한 사람이 되어라.

영성체 후 묵상

<그리스도와 일치를 이루는 가운데 잠시 마음속으로 기도합시다.>

영성체 후 기도

주님,
천상 양식을 받은 저희를 끝까지 돌보아 주시고
천상 지혜를 받은 저희를 구원의 샘으로 이끌어 주소서.
우리 주 …….

백성을 위한 기도

<자유로이 바칠 수 있다.>

하느님,
믿는 이들이 바라던 복을 내리시어
그 믿음을 굳건하게 하시고
언제나 하느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온전히 하느님의 뜻을 이루게 하소서.
우리 주 …….

오늘의 묵상

오늘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완전한 사람이 되기를 바라십니다.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그리고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그래야 너희가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자녀가 될 수 있다.” 어떻게 원수까지도 사랑할 수 있습니까?
하느님께서는 모든 사람이, 악인마저도 구원되기를 바라시기에, 옳은 이에게나 옳지 않은 이에게나 골고루 햇빛을 비추십니다. 의로운 이나 불의한 이나 모두가 당신 자녀들이기 때문입니다.
나를 미워하거나 박해하는 이들을 위해 기도하기란 어렵기만 합니다. 따라서 먼저 내가 부족한 존재임을 깨우쳐야 합니다. 내가 부족하기에 신앙생활을 통해 더 완전해지려는 것입니다. 이런 나를 위해 누군가가 기도하고 있지 않겠습니까? 나 역시 부족한 다른 이들을 위해 기도해야만 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아무런 조건 없이 당신 사랑을 베푸셨습니다. 그런데 내가 나를 사랑하는 사람만 사랑한다면, 이는 대가를 바라는 행위가 아닙니까? 대가를 바라지 않는 사랑은 원수나 박해자들을 위해 기도하는 것입니다. 이런 기도에 힘입어 그들의 마음속에 박혀 있는 악의 기운이 빠져나가면서 서서히 변화되어 갈 것입니다. 동시에 우리는 하느님께 보상을 받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 것만을 추구하는 이 사회에서, 오히려 아무런 대가도 바라지 않는 사랑의 증거자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이런 사랑을 넓혀 나갈 때, 오늘날 확산하고 있는 죽음과 파괴의 문화는 점차 사랑과 생명의 문화로 변화되어 나갈 것입니다.
(김준철 토마스 아퀴나스 신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