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 자료실

제목 천둥의 아들이 사랑의 사도로
이전글 내일 걱정  
다음글 [성경] PDA용 신약 구약성서 |1|  
작성자정중규 쪽지 캡슐 작성일2001-03-23 조회수2,705 추천수3

사랑의 사도라는 요한이

복음서 곳곳에서 뜻밖에도 열혈청년(熱血靑年)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 적극성과 정열은 분명 정의와 사랑 가운데 정의에 치우쳐져 있었다.

 

그런 그가 사랑의 사도가 된다.

아마 나이가 들면서 그는

정의를 초월하는 아니 참된 정의에 내재되어

그것의 근본을 이루는 사랑을 깨닫게 된 것이리라.

즉 번갯불이 피뢰침에 의해 사라지듯

천둥의 아들인 그가 사랑에 의해 꺾여 녹아 들어간 것이다.

그는 진정 정의(正義)의 원천인 사랑을 본 것이다.

 

그리하여 우리가 요한의 사랑 이야기를

그 어떤 모성적이 아닌

단순히 여성적인 사랑 타령으로

어설프게 받아들여선 큰 잘못을 저지르는 꼴이 된다.

 

십자가 아래 서 있는 그의 단호한 태도와 그 용감한 사랑을 보라.

그뿐 아니라 바로 그 후 마리아를 자기 집에 모신

요한의 행동은 또 얼마나 용감한가.

모든 제자들을 비롯한 예수의 무리들이

두려움과 절망감에 휩싸여 골방에 숨어 제 살길만 찾고 있던 바로 그 때

그는 괴수의 어머니를 자기 집에 모신 것이다.

 

특히 묵시록에 나타나는 심판·분노·지옥·파괴·피·패망·정의·권세·승리·환난·유황·낫·탕녀·쇠지팡이·진노·군주·군대·잿더미·악령 등등과 같은

그의 언어들을 살펴볼 때 그는 결코 심약한 자가 아니었다.

 

따라서 그의 감미로울 정도의 사랑 설교는

치열한 자기결단과 투신의 산물이었다.

 

참으로 사랑의 신비는 사랑함으로써만이

그 신비의 본질에 비로소 도달할 수 있는 것이다.

 

사도 요한이 그러했던 것이다.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