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쓰기 느낌 나누기

제목 오랜 냉담을 올 사순시기에 고백성사를 보고...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궁급합니다? |2|  
작성자이상아 쪽지 캡슐 작성일2017-03-14 조회수1,253 추천수2 반대(0)

냉담을 풀고 주님의 품으로 돌아가 항상 불안과 자책으로 전전긍긍,

우울증 약을 먹지 않으면 잠들수 없는 이 어둠 속에서 해방되고 싶었는데

성사를 결국 뒤로 미루고 성서쓰기를 하면서 더 기도하려 합니다.

주님을 알고 주님을 믿으며 극한 상황에서 예수 마리아의 구원을 실제로

체험까지 한 이 죄인이 결국 주님께 돌아가지 못하고 담 밖에서 서성거리며

눈물 짓는 것은 어찌해도 자신을 내려놓지 못하는 것이 원ㅁ인이 아닐까?

주님만 생각해도 성모님의 고상만 바라보아도 눈물을 흘리고 말면서...

 

나는 언제나 주님의 품으로 자신을 온전히 내려놓고 돌아갈 수 있을까요?

지금도 눈물범벅으로 이 글을 씁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