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쓰기 느낌 나누기

제목 1876일 만에 해냈습니다.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성경쓰기 4차을 마치면서 |3|  
작성자김인기 쪽지 캡슐 작성일2016-08-12 조회수1,150 추천수4 반대(0)

때로는 성경쓰기를 끝내신 이들을 부러워하면서,

때로는 말씀을 새기려하지 않고 무조건 타자만 하는 모습이 한심하다고 생각하면서

그렇게 5년이 넘는 세월이 흐르고, 이제 나도 등제완료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수박 겉 핥기 식의 행위이었지만,

그나마도 허락하여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다시 쓰게 된다면,

속도가 아니라, 내용에 충실한 쓰기로 해 보겠습니다.

주님께서 허락하여 주신다면, 말이지요.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