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이전글 사랑해야 할 가치  
다음글 그분께서 당신 종의 비천함을 굽어보셨기 때문입니다. |1|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19-08-15 조회수191 추천수1 반대(0) 신고

 

어제와는 또 다른 하루를 열며
채워짐이 부족한 마음들
완벽 하고픈 생각의 욕심들
많은 사람들의 마음은 채워도 채워도
채워지지 않고 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나 자신만은 완벽한 것처럼
말들을 하고 행동을 합니다.
자신들만은 잘못된 것들 전혀 없고
남들의 잘못만 드러내고 싶어합니다.
남들의 잘못된 일에는 험담을 일삼고
자신의 잘못은 숨기려 합니다.
그러면서 남의 아픔을 즐거워하며
나의 아픔은 알아 주는 이가 없어
서글퍼 하기도 합니다.
남의 잘못을 들추어 내며
허물을 탓하고 험담을 입에 담는다면
남들은 돌아서면 자신의 허물과

험담이 더욱 부풀려져 입에 오른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하겠습니다.
조금 부족한 듯이 마음을 비우고
조금 덜 채워지는 넉넉한 마음으로
조금 물러서는 여유로움으로
조금 무거워지는 입의 흐름으로
간직할 수 있는 넓은 마음의

부드러움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