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가톨릭교회중심교리(20-3 새로운 결정)
이전글 양승국 스테파노, SDB(세상의 옷을 벗고 예수 그리스도라는 새로운 옷으로 갈아 입으십시오 ...  
다음글 미움을 지우개로 지우며 |1|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19-09-12 조회수137 추천수0 반대(0) 신고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20. 부제
20-3 새로운 결정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전까지
부제란 사제서품을 받기 위해
거쳐가는 하나의 과정으로서
인식되어 왔습니다. 
 아직도 우리나라에서 부제란
순명과 순결서원을 통해 사제의 길에 
 이제 막 들어서는 자들로 부제품을 받고
일년이 경과하면 사제가 된다는 것을
통상적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 2 차 바티칸 공의회는
일시적 과정이 아닌 영구적인 계층으로서 
 종신부제직의 길을 열어 놓음으로써
본래 부제의 고유한 소명과 역할을
재천명한 바 있으며, 종신부제를
두는 것은 각 지역 공동체가 고려하여 
 즉 "앞으로는 교계의 고유하고 영구적인
계층으로서 부제직을 다시 둘 수 있다.
  영혼들을 보살피기 위하여 이런
부제들을 두는 것이 좋은지 아닌지, 
 또 어디에 두는 것이 좋은지는
여러 지역 주교들의 단체가 각기
교황의 인준을 받아 결정할 일이다. 
 이런 부제직은 교황의 동의를 얻어
나이많은 기혼자들에게도 줄 수 있고 
 또한 적합한 젊은이들에게도
줄 수 있지만 이 경우에는 독신법을
 유지해야 한다(교회헌장 제29항)."
이처럼 교황님은 종신부제직의
가능성을 열어 놓으셨으나 이를
두는 것은 각 지역교회들이 그 지역의
사목환경과 영혼들의 유익에
보탬이 되는지를 고려하도록
신중히 배려하신 바 있습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