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근본적 긴장
이전글 부활은 바로 내 안에서 일어난다.  
다음글 사랑의 길 |1|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6-02 조회수304 추천수1 반대(0) 신고

근본적 긴장

인간 생명을 눈여겨볼 때마다
모든 것을 그리스도께서
내게 전해 주시고 매일 양육하시는
신적 생명의 표징으로서 보는 데
습관을 들일 필요가 있습니다.

나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내가 하늘나라에서 갖게 될
또 다른 아버지와 어머니의 표징입니다.
내가 어릴 때부터 살았으나
오래 전에 파괴되어 더 이상
존재하지 않는 나의 집은 더 이상
파괴되지 않을 또 다른 집의 표징입니다.

나와 함께 살았던 내 형제 자매들은
영원한 하느님 아버지의 나라에서 나와
살게 될 또 다른 형제 자매들의 표징입니다.

나에게 영양을 제공한 음식,
나를 따뜻하게 해준 불,
나를 즐겁게 해준 작은 언덕들은
내가 하늘나라에서 갖게 될
또 다른 음식과 불과 언덕들의 표징입니다.

내가 참석했던 전례 모임,
아주 감미로운 기분으로 받아 모신 성체는,
결국 마땅히 받아 먹어야 할
유일한 음식인 하느님 자신에 의해
양육된 하느님 나라에서 내가 참석하게 될
또 다른 전례 모임의 살아 있는 표징입니다.

이 세상의 모든 것이 내가 현재 몰입해 있고,
믿음으로 조금씩 발견해 가고 있으며 희망으로
생명력을 얻고 사랑을 통해
얻게 되는 저 볼 수 없는 세상의 표징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얼마나 아름다운 일입니까?

모든 것이 표징입니다!
그러나 만일 우리가 그 표징들을
하나하나 딛고 점점 더 높이 오르게 되면
사랑과 집으로 상징되는 천국에 이르게 됩니다.

서로 사랑하는 집이 천국입니다.
어느 곳에서는 '하늘'이라고 하고
어느 곳에서는 '나라'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마찬가지로 이 땅 위에서
모든 사람이 갖는 근본적 긴장의 대상입니다.-

-까를르 까레또의 매일 묵상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