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아버지의 나라가 오소서!
이전글 하느님 은총의 선물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바오로 수사님!”- 이수철 프란치스코 성 ... |3|  
다음글 그들이 회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1|  
작성자김명준 쪽지 캡슐 작성일2020-07-14 조회수580 추천수2 반대(0) 신고
<하늘 길 기도 (2376) ‘20.7.14. 화.>

저희를 눈동자처럼 지켜 주시는 주님,
하느님의 뜻 안에서 기도드리오니
저희가 모든 것을 다 주님께 맡겨드리고
순수와 겸손, 절제와 인내, 침묵과 기다림으로
성덕은 깊어지고 사랑은 커가는 참 생명을 살아가게 해 주소서.
아멘
***

<오늘의 말씀>
그리고 너 카파르나움아,
네가 하늘까지 오를 성싶으냐?
저승까지 떨어질 것이다.
너에게 일어난 기적들이 소돔에서 일어났더라면,
그 고을은 오늘까지 남아 있을 것이다. (마태11,23)

온갖 사치로 흥청거리지 마라.
그 비용으로 궁핍해질까 두렵다. (집회18,32)

이미지: 사람 1명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