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빠다킹 신부와 새벽을 열며(2020.07.14)
이전글 2020년 7월 14일[(녹) 연중 제15주간 화요일]  
다음글 나, 자신에서 벗어나라! 얽매이지 않으면 평화로워진다.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7-14 조회수1,077 추천수5 반대(0) 신고

2020년 7월 14일

연중 제15주간 화요일
제1독서 이사 7,1-9
1 우찌야의 손자이며 요탐의
아들인 유다 임금 아하즈 시대에,
 아람 임금 르친과 르말야의 아들인
이스라엘 임금 페카가
예루살렘을 치러 올라왔지만
정복하지는 못하였다.
2 아람이 에프라임에
진주하였다는 소식이
 다윗 왕실에 전해지자,
숲의 나무들이 바람 앞에 떨듯
임금의 마음과 그 백성의
마음이 떨렸다.
3 그러자 주님께서
이사야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네 아들 스아르 야숩과
함께 ‘마전장이 밭’에 이르는
길가 윗저수지의 수로 끝으로
나가서 아하즈를 만나,
4 그에게 말하여라.
‘진정하고 안심하여라,
두려워하지 마라. 르친과 아람,
그리고 르말야의 아들이 격분을
터뜨린다 하여도 이 둘은 타고
남아 연기만 나는 장작 끄트머리에
지나지 않으니 네 마음이 약해지는
 일이 없도록 하여라.
 5 아람이 에프라임과 르말야의
아들과 함께 너를 해칠
계획을 꾸미고 말하였다.
6 ′우리가 유다로 쳐 올라가
유다를 질겁하게 하고 우리 것으로
빼앗아 그곳에다 타브알의
아들을 임금으로 세우자.′
7 주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그런 일은 이루어지지 않으리라.
그렇게 되지 않으리라.
 8 아람의 우두머리는 다마스쿠스요
다마스쿠스의 우두머리는
르친이기 때문이다. 이제
예순다섯 해만 있으면 에프라임은
 무너져 한 민족으로 남아 있지 못하리라.
9 에프라임의 우두머리는 사마리아요
사마리아의 우두머리는 르말야의
아들이기 때문이다. 너희가 믿지
않으면 정녕 서 있지 못하리라.′’”
복음 마태 11,20-24
20 그때에 예수님께서 당신이
기적을 가장 많이 일으키신
고을들을 꾸짖기 시작하셨다.
그들이 회개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21 “불행하여라, 너 코라진아!
불행하여라, 너 벳사이다야!
너희에게 일어난 기적들이
티로와 시돈에서 일어났더라면,
그들은 벌써 자루옷을 입고
재를 뒤집어쓰고 회개하였을 것이다.
22 그러니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심판 날에는 티로와 시돈이
너희보다 견디기 쉬울 것이다.
23 그리고 너 카파르나움아,
네가 하늘까지 오를 성싶으냐?
저승까지 떨어질 것이다.
너에게 일어난 기적들이 소돔에서
일어났더라면, 그 고을은
오늘까지 남아 있을 것이다.
24 그러니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심판 날에는 소돔 땅이
너보다 견디기 쉬울 것이다.”
작년에 제 조카가 집 축복을
해달라고 해서 집을 찾아갔습니다.
신혼여행을 하고 온 뒤에 찾아간
첫 방문이었지요. 그런데 현관문을
열고 들어서자 집이 너무 넓게
느껴져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단둘이 사는데 왜 이렇게 큰 집을 구했니?”
아직 아기도 없는 상태에서
 둘만 쓰기에 이 집은 너무나 커 보였습니다.
조카는 이렇게 웃으면서 말하더군요.
“짐이 없어서 그래요.”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아직 살림살이가 없었던 것입니다.
또 집이 커 보이는 이유는
벽이 없기 때문이었습니다.
 베란다의 공간을 터서 거실로
사용하니 훨씬 더 넓어 보였습니다.
집이 넓어 보이는 이유는 벽이 없고
물건이 없기 때문이었지요.
실제로 벽이 많은 건물 안에
들어가면 좁아 보인다는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그리고 세간살이가
많으면 아무리 넓은 집이라고 해도
좁게만 느껴집니다.
우리 마음도 그렇지 않을까요?
마음이 넓은 사람을 잘 보십시오.
우선 마음에 벽이 없어서 누구나
포용합니다. 또 복잡한 문제들로
 마음을 채우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넓은 마음을 가진
큰 사람으로 살아가는 것입니다.
주님께서는 우리가 이렇게
큰 사람으로 살아가기를 원하십니다.
그래서 하느님 나라의 기쁜 소식을
계속해서 알려주었으며, 사람들이
깜짝 놀랄만한 기적을 보여주셨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은 넓은 마음으로
받아들이지 못합니다.
실제로 놀라운 기적을 보여주었던
벳사이다와 카파르나움에서
벙어리들이 목소리를 찾아 주님을
찬양하고 눈먼 이들이 보고 귀먹은
이들이 듣고 다리 저는 이들이
이리저리 뛰어다니고 죽은 이들이
되살아났습니다. 그러나 이를 직접
보고서도 믿음에 대한 그리고
회개에 대한 확고한 의지도
생겨나지 않았습니다.
마음에 불신의 벽이 세워져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또 세상 것에 대한 욕심으로 인해
각종 지저분한 짐들을 마음 안에
쌓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사람들을 회개시키려고
 매섭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리고 그 외침이 지금을 사는
 우리에게도 전해집니다.
불신의 벽을 계속 쌓아가는
우리를 향해, 욕심과 이기심
그리고 각종 죄로 마음을 지저분하게
만들고 있는 우리를 향해 똑바로
살아야 함을 경고하십니다.
이사야 예언자도 “너희가 믿지
않으면 정녕 서 있지 못하리라.”
(이사 7,9)고 말씀하십니다.
굳은 믿음을 갖고서 주님의
 말씀을 실천할 수 있는
우리가 되어야 하겠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행복하세요♡
인생에서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한
첫 번째 단계는 내가 무엇을 원하는지
결정하는 것이다(벤 스타인)
만년필 사랑

저는 글을 모두 만년필로 씁니다.

누구는 특별한 날에만 만년필을

쓴다고 하지만, 만년필을 좋아한다면

특별한 날에만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더 많이 사용할수록 길이 들어서

그 활용도가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만년필을 사용하는

이유도 참 많습니다.
첫째, 잉크를 주입할 때의

그 느낌이 좋습니다.

이렇게 잉크를 넣었는데,

그 잉크가 모두 활자화되었다고

생각하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둘째, 똑바로 살아야 함을 깨닫습니다.

만년필의 방향을 바꿔쓰면 글씨가

잘 써지지 않습니다. 항상 똑바른

방향으로 글을 써야 한다는 것이지요.

내 삶도 그렇습니다.
셋째, 물이 닿으면 안 됩니다.

만년필로 쓴 글에 물이 묻으면

번져 버립니다. 그래서 무슨 글씨인지

알아보기 힘듭니다. 그만큼 내가 쓴 글을

 소중하게 여기게 됩니다.

죄도 이와 비슷합니다.

물방울 하나가 글씨를 온전히

알아보지 못하게 만드는 것처럼,

죄 하나가 진짜의

나를 잃어버리게 합니다.
불편함이 많은 만년필이지만 삶을

올바르게 살아가는 지침을 깨닫게

해줍니다. 그래서 더욱더 만년필을

포기할 수가 없네요.
제가 만년필을 사랑하는

이유였습니다.

(흔적만 남아있는 벳사이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