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침묵의 지혜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 매일복음 묵상- 송영진 모세 신부-(† 부활 제6주간 화요일)『보호자 성령』 |2|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10 조회수592 추천수2 반대(0) 신고

 

 

침묵의 지혜

침묵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사람에게 신뢰가 간다.
초면이든 구면이든 말이 많은 사람한데는
신뢰가 가지 않는다.

  나도 이제 가끔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는데 말수가

적은 사람들한테는 오히려
내가 내마음을 활짝 열어 보이고 싶어진다

 사실 인간과 인간의 만남에서
말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꼭 필요한 말만 할 수 있어야 한다
.

 안으로 말이 여물도록 인내하지

못하기 때문에 밖으로

쏟아 내고 마는 것이다.
이것은 하나의 습관이다.

생각이 떠오른다고 해서 불쑥 말해 버리면

안에서 여무는 것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그 내면은 비어 있다.
말의 의미가 안에서 여물도록 침묵의

여과기에서 걸러 받을 수 있어야 한다.

경전은 말하고 있다.
입에 말이 적으면 어리석음이

지혜로 바뀐다고,

 말하고 싶은 충동을

참을 수 있어야 한다.
생각을 전부 말해 버리면 말의 의미가,
말의 무게가 여물지 않는다.

말의 무게가 없는 언어는

상대방에게 메아리가 없다.
오늘날 인간의 말이 소음으로 전락한 것은
침묵을 배경으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말이 소음과 다름없이

다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들은 말을 안 해서

후회되는 일보다도 말을 해 버렸기 때문에

후회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