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 요셉 신부님의 매일 복음 묵상 - 부모에게 감사하지 못하며 하느님께 감사할 수 있을까?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 나는 예수님의 어머니요 너희의 어머니인 마리아이다 (아들들아, 용기를 내어라 / 가톨릭 ... |1|  
작성자김현아 쪽지 캡슐 작성일2020-09-16 조회수794 추천수9 반대(0) 신고

 

 

2020년 가해 연중 제24주간 목요일



<부모에게 감사하지 못하며 하느님께 감사할 수 있을까?>


 

 

 복음: 루카 7,36-50


십자가를 지고 가는 예수


엘 그레코 작, (1600-1605),  마드리드 프라도 미술관
 

 

        

 

 

 

사랑과 가장 가까운 단어는 무엇일까요? 이 단어를 넘지 못하면 사랑에 이를 수 없습니다. 저는 이것을 감사라 생각합니다. 더 많이 감사할수록 더 많이 사랑하는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도 예수님께서 오백 데나리온을 탕감받은 사람과 오십 데나리온을 탕감받은 사람 중 누가 더 탕감해준 사람을 사랑하겠느냐고 물으십니다. 질문을 받은 사람은 더 많이 탕감받은 사람입니다라고 대답합니다. 더 많이 탕감받아 더 감사하니까 더 사랑하는 것입니다.

 

저는 신학교 들어가 그래, 너 나에게 많이 주었니? 난 네게 다 주었다라는 예수님의 음성을 들었습니다. 그 음성이 지금까지 저를 극도의 교만에서 구해주고 있으니 분명 주님의 음성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때 들었던 생각은 단 한 순간도 주님께 감사하지 못하면 그것 자체가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죄구나!’였습니다.

 

부모에게 무언가 잘못을 해서 죄가 아니라 부모에게 받은 사랑에 감사하지 못하면 죄인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내가 주님께 무엇을 잘못해서 죄가 아니라 받은 은혜를 헤아리려고 하지 않았던 것이 죄가 됩니다. 우리가 주님을 사랑하기 위해서는 주님께로부터 받은 것을 끊임없이 묵상하여 매 순간 감사와 찬미를 드려야 합니다.

 

오늘 예수님을 식사에 초대한 바리사이 시몬은 예수님을 초대해 놓고 자신이 더 해주고 있다고 착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행실이 바르지 않은 여자가 향유를 깨뜨려 머리카락으로 예수님의 발을 씻어드리는 것을 눈꼴사나워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이렇게 그를 깨우치십니다.

이 여자를 보아라. 내가 네 집에 들어왔을 때 너는 나에게 발 씻을 물도 주지 않았다. 그러나 이 여자는 눈물로 내 발을 적시고 자기의 머리카락으로 닦아 주었다. 너는 나에게 입을 맞추지 않았지만, 이 여자는 내가 들어왔을 때부터 줄곧 내 발에 입을 맞추었다. 너는 내 머리에 기름을 부어 발라 주지 않았다. 그러나 이 여자는 내 발에 향유를 부어 발라 주었다. 그러므로 내가 너에게 말한다. 이 여자는 그 많은 죄를 용서받았다. 그래서 큰 사랑을 드러낸 것이다. 그러나 적게 용서받은 사람은 적게 사랑한다.”

 

바리사이 시몬은 예수님께 무언가 더 해주고 있다고 여겼고 그래서 예수님께 대한 사랑이 없다는 것이 입증되었습니다. 시몬은 예수님께서 자신의 집에 찾아와 주신 것만으로도 무한한 영광으로 여기고 감사했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바리사이 시몬이 예수님을 더 사랑하려고 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물론 예수님께서 자신의 초대에 응답해 준 것이 감사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예수님께 대한 감사가 바로 일어나기는 힘이 듭니다. 예수님께 감사하기 위해서는 먼저 감사하려고 노력해야 했던 사람이 있습니다. 바로 예수님의 발에 향유를 발라주는 여인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려고 노력했어야 합니다. 그러나 어떻게 모든 율법을 다 지키는 바리사이가 세리와 창녀, 죄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일으킬 수 있을까요?

 

하지만 요한은 이렇게 말합니다.

누가 나는 하느님을 사랑한다하면서 자기 형제를 미워하면, 그는 거짓말쟁이입니다. 눈에 보이는 자기 형제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이 보이지 않는 하느님을 사랑할 수는 없습니다.”(1요한 4,20)

 

이 말씀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요? 바로 눈에 보이는 사람들에게 감사를 찾지 못하면서 어떻게 보이지 않는 하느님께 감사를 찾을 수 있느냐는 뜻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부모님께로부터 받은 상처를 용서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하느님을 아버지로 부르는 것이 큰 반감을 갖습니다.

 

영화 똥파리’(2008)는 그 내용을 이야기하는 것조차 잔인한 한 깡패와 한 학생의 이야기입니다. 원하지 않았지만, 가족이 되어야 했고 그 가족이 원수가 되어야 하는 상황에서 둘은 서로 아는 것이 없지만 그저 눈물만 흘립니다. 자신은 바람피우면서도 여동생과 어머니를 죽게 만든 아버지를 살리기 위해 병원으로 업고 뛰어야 하는 남자 주인공, 죽은 어머니 대신 아버지에게 잘해주려 하는데 오히려 어머니를 죽인 사람으로 오해받고 박해받는 여주인공. 그러나 잔인하고 안 됐지만, 이들은 아버지라는 이름을 넘어서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하느님을 아버지라 부를 때마다 하느님이 싫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눈에 보이는 사람 먼저 사랑하지 못하면 주님께 대한 사랑으로 가기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이 세상에서 사랑해야 하는 내 주위의 모든 사람은 하느님께서 주신 선물이기 때문입니다. 선물을 좋아하지 않으면 선물을 주는 사람을 어떻게 좋아할 수 있겠습니까? 선물이 싫으면 주는 사람도 싫은 것입니다. 이들이 먼저 부모에 대한 용서와 감사를 찾아내지 못하면 하느님께 대한 감사와 사랑을 찾아내기는 불가능해집니다.

 

따라서 바리사이 시몬은 먼저 자신의 집에서 이 용서의 기적이 일어나도록 용기 있게 찾아와 예수님의 발에 향유를 발라준 여인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찾았어야 합니다. 그러면 예수님을 더 사랑하고 감사하게 됩니다. 우리가 주님을 사랑하려면 먼저 나를 사랑한 사람들에게 감사를 찾아내고, 더 나아가 나를 박해하는 사람들에게서 감사를 찾아내야 합니다. 순교자들은 자신들에게 고문하는 이들에게도 감사를 찾아냈습니다. 그리스도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느끼게 해주는 도구로 쓰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주님께서 주신 선물인 이 세상의 사람들에게 먼저 감사를 찾아내려 노력할 때, 그런 선물을 주신 주님께 더 감사하고 사랑하게 됩니다. 사람에게 감사하려고 노력하는 것은 주님께 대한 감사로 가는 유일한 다리입니다.

    

 

 

 

https://youtu.be/ZSiIWbeJXlQ

유튜브 묵상 동영상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