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실망을 기회로 여겨라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연중 제25주간 화요일 |1|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9-17 조회수576 추천수1 반대(0) 신고

실망을 기회로 여겨라
실망은 삶의 한 요소다.
가족이 나를 실망시키고,

직업이 나에게 실망을 안겨 준다.
나 자신에게 실망하기도 한다.
나 스스로에게 자신과 남들에 대한

실망을 만들어 주었다.
내가 나를 속인 것이다.

이것을 인식하는 것은 아프다.
그래서 많은 이들은 이런 아픈

인식을 애써 피한다.
그들은 끊임없이 자기 자신에게서

도망치지만 결코 안식을 얻지 못한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인정할 때,

직장이 내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한 것과 화해할 수 있다.
실수와 약점이 있는 자신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그렇다. 내가 나 자신을 꼭

만족시켜야 할 이유는 없다.
약 30년 전에 감성 훈련을

받은 적이 있다.
그때 나는 유년기에 이루지

못했던 욕망들과 만나게 되었는데

그것은 나에게 혼란을 가져왔다.
무언가 손해 보았다는

느낌을 받은 것이다.
그러나 얼마 후 휴가를 맞아

혼자서 호숫가에 앉아 있던 중,

불현듯 마음속 깊은 곳에서

기쁨이 솟아올랐다.

채워지지 않았던 욕망들을 그대로

수용할 수 있을 것만 같았다.
나는 스스로에게 말했다.
"욕망이 충족되지 않았던 것이

오히려 다행이었다.
그것이 나를 더욱 깨어

있게 하면서 마음을 열고

하느님에게 의지하도록

한 것이다. 그렇지 않았더라면

나는 아마도 평범한 일상 안에서

그런대로 만족하면서 살았겠지만,
나만의 소명을 발견하지는

못했을 것이다."
하느님과 이웃을 향해

마음을 활짝 열기 위해서

 내 안의 동경을 깨어

있게 하는 것, 이것이

나의 소명이다.
나의 마음 안에는 사람들이

들어와 있고 나는 그들을

판단하지 않는다. 내 마음은

이미 실망과 좌절을 겪은 바

있지만 위축되지 않고 오히려

하느님께 나아가는 도약으로

받아들였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하느님에 대한 동경이

점점 자라나면서 나의

마음도 더욱 넓어졌다.
Buch der Lebenskunst

「삶의 기술」
안셀름 그륀 지음/ 안톤 리히테나우어 엮음

-이온화 옮김/ 분도출판사 펴냄-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