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하느님을 좋은신 분으로 생각하십시오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3.29.“나는 부활이요 생명이다.”(요한 11,25) - 양주 올리베따노 이영근 아오스 ...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16 조회수232 추천수2 반대(0) 신고

 

 

하느님을 좋은신 분으로 생각하십시오 

하느님을 선하신 분으로

생각하십시오.
하느님께서는 좋으신

분으로 생각하는 우리
신뢰하는 우리

자애로우신 분으로 생각하는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쉽게

용서치 않으신다고
생각하지 마십시오.
우정이 깊으면 깊을수록

감정을 건드릴 수 있는

말 때문에 쉽게 흥분하지 않습니다.
또 친한 친구란 마음을

불쾌하게 하는 사소한
언행 때문에 헤어지 않습니다.
하느님과 우리의

관계는 이와 같습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어둠과 우울 낙담으로

꽉 찬 마음에는 살지 않습니다.
통회의 기도를 바치는 게 마음을

더 우울하게 한다면 희망의

기도나 사랑의 기도를 바치십시오.
울적함은 결코 하느님으로부터

오는 게 아닙니다.
하느님을 섬기는 데 방해가

되는 그 어떤 생각도

그분으로 부터 오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주님이며 주인이신

하느님을 언제나 가장

좋으신 분으로 생각하십시오.

-하느님께 신뢰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