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6.30.“왜 겁을 내느냐? 이 믿음이 약한 자들아!” - 양주 올리베따노 이영근 아오스딩신부.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연중 제15 주간 월요일 |8|  
작성자송문숙 쪽지 캡슐 작성일2020-06-30 조회수346 추천수2 반대(0) 신고

 

마태 8, 23-27(연중 13 )

 

 

 

<앞 장면>에서 호수 건너편으로 가라고 명령하신 예수님께서는 제자들만을 보내신 것이 아니라, 당신께서도 그 배에 오르시어 동행하십니다.

사실, 배는 항구에 메여 있을 때 안전하고 평화롭습니다. 그러나 배는 그렇게 항구에 가만히 정박해 있으라고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항해하라고 만들어졌습니다. 항해하면 당연히 풍랑을 만나고 표류하기도 할 것입니다. 그러나 그렇게 하면서도 항해하라고 배는 만들어졌습니다.

 

우리는 교회라는 배, “가정이라는 배를 타고 항해하고 있고, 예수님께서는 우리와 함께 동행 하십니다. 그런데 배 안에 그분이 함께 계시는데도,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곤 합니다. 세시풍랑에 배가 흔들릴 때도 있고, 방향을 잃을 때도 있습니다. 몰리는 바람에 휘청거릴 때도 있고, 기울어 져 위험할 때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그분은 우리와 함께 계시면서도 주무시고 계십니다. 그분은 바람과 호수를 복종시킬 수 있으면서도 그 풍랑 속에서도 잠들어 계십니다. 그러니 그분은 우리가 고통 중에 있을 때도 곁에 함께 계십니다. 곧 우리가 눈을 떠야할 때가 바로 이때 인 것입니다. 사실, 제자들은 예수님께서 함께 계심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신뢰하지도 의탁하지 못한 까닭에 그만 겁에 질려버렸습니다. 베드로가 물 위를 걷다가 의혹에 빠지는 순간 겁에 질려 물에 빠졌듯이 말입니다.

사실, 그분은 암과 치매 온갖 질병을 고치실 수 있으면서도 그 고통과 수난을 몸소 지시는 분이시고, 부서진 뼈와 마음의 상처를 새롭게 하고 죽은 이마저 살리면서도 못에 박히고 창에 찔리어 죽으시는 분이십니다. 하늘의 유황불로 도시를 휩쓸어버리고 하늘 군대로 평화롭게 하실 수 있으면서도 무능하게 십자가에 매달리시는 분이시고, 모든 것을 하실 수 있는 전능한 힘을 지니고도 결코 우리의 응답이 없이는 이루시지 않으시는 무능하신 분이십니다. 그러니, 이 모든 것을 통하여 우리에게 바라시는 것은 순수한 의탁과 신뢰입니다. 그래서 당신께서는 주님의 기도에서도 유혹이나 악을 제거해 달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유혹에 빠지지 말게 하시고 악에서 구하소서.” 라고, 아버지께 의탁하고 신뢰를 두도록 가르치십니다. 곧 그 속에서 함께 하시는 그분께 의탁하고 신뢰를 두는 일입니다.

 

실상, 지금도 당신께서는 배에 오르시어 우리와 함께 풍랑에 휩싸이시고 흔들리면서 항해를 동행하십니다. 그런데 우리는 막상, 마치 물고기들이 맘껏 물속을 헤험쳐 다니면서도 물 밖에 나와 숨을 깔딱거리면서야 비로소 자신이 헤험칠 수 있었음은 물이 있는 까닭이었음을 알게 되듯이, 또 새들이 맘껏 하늘을 날다가도 새장에 갗치고 나서야 하늘이 있어서 날 수 있었음을 알게 되듯이, 그렇게 우리는 풍랑을 맞고 가라앉으면서야 비로소 내가 키잡이가 아님을 깨닫게 됩니다.

그렇습니다. 주님께서는 물결이 들이치고 배가 흔들려도 분명, 우리와 함께 계십니다. 사실, 잠들어 있는 이는 그분이 아니라 나 자신일 뿐, 주무셔도 주님이시오 깨어 계셔도 주님이신 그분을 보지 못하고 있는 이는 바로 나 자신입니다. 그러니 깨어나야 할 이는 그분이 아니라 바로 나 자신입니다. 그분이 함께 계시건만 두려워하고 있는 이는 바로 나 자신일 분입니다. 이처럼, 우리는 배가 가라앉으면서야 풍랑 속에서 잠들어 계셔도 바람과 호수를 복종시키시는 그분이 우리의 주님이심을 봅니다. 그렇습니다. 그분이 우리의 키잡이 이십니다. 그러니, 이제 결코 겁낼 일이 없습니다. 두려워 할 일이 없습니다.

 

 

 

오늘도 그분께서는 배가 하늘항구에 닿기까지 우리를 이끄시고 동반하십니다. 단지 동반하실 뿐만 아니라 배를 인도하십니다. 그렇습니다. 그분은 주무셔도, 깨어 계셔도 우리의 키잡이시며 하느님이십니다. 그분은 죽으면서도 인류를 구원하신 하느님이십니다. 오늘 예수님께서는 이를 믿으라고 하십니다. 당신이 구원자이심을 믿으라 하십니다.

왜 겁을 내느냐? 이 믿음이 약한 자들아!”(마태 8,26). 아멘.

 

 

 

-오늘말씀에서 샘 솟은 기도 -

 

이분이 어떤 분이시기에 바람과 호수까지 복종하는가?”(마태 8,27)

 

 

 

주님!

당신은 풍랑 속에서 잠들어 계시지만,

바람과 호수를 복종시키시는 분

고통과 수난을 몸소 겪으시지만,

 온갖 질병을 고치시는 분

못에 박히고 창에 찔려 죽임당하지만,

부서진 뼈와 마음의 상처를 새롭게 하고

죽은 이마저 살리시는 분

잠들어 계서도 깨어 계서도

저의 키잡이이신 당신이

진정 저의 주님이십니다.

 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