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완덕의 길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주님과 우정友情의 여정 -아름답고 품위있고 향기로운 사랑의 우정- 이수철 프란치스코 성 베 ... |2|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06 조회수398 추천수2 반대(0) 신고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완덕의 길

마음이 기쁘거들랑

부활하신 주님을 보십시오.

무덤을 뛰쳐나오신

그 모습은 상상만 하여도

기쁨이 벅차올 것입니다.

그 휘황찬란하심!

그 아름다우심!

그 영광스러운 승리!

이 얼마나 기쁜 일이겠습니까?

고생스럽고 슬프거든

게세마니 동산의 길로

눈을 돌리십시오.

인내 자체이신 분이심에도

괴로움을 호소하셨으니,

그 영혼이 당하는 고통이

얼마나 심하셨겠습니까?

여러분에 대한

그 막중한 사랑 때문에

형틀기둥에 묶이시어

갖은 고통을 겪으시며,

갈기갈기 찢겨 나간

그 살점들을 보십시오.

모진 닦달질을 받으시고

침 뱉음을 당하시고

사랑하는 사람의 배신과

저버림을 당하셔도

누구하나 편들어 주는 이없이

추위에 떨며 외로움 속에

던져지신 그 고통

그 하나하나가

위안거리가 될 것입니다.

주님이 십자가 지고 가시는

모습을 보십시오.

사람들은 그분께 숨 쉬실 겨를도

드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분은 그 아름다우시고

자비로우시고 눈물이 흥건한 눈으로

여러분을 보고 계십니다.

여러분을 위로하시고자

당신의 고통을

잊으시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주님을 위로해 드리고자

함께 가고 머리를 치켜 그분을

뵈려하기 때문입니다.

마음이 기쁘거들랑

부활하신 주님을 보십시오.

무덤을 뛰쳐나오신

그 모습은 상상만 하여도

기쁨이 벅차올 것입니다.

그 휘황찬란하심!

그 아름다우심!

그 영광스러운 승리!

이 얼마나 기쁜 일이겠습니까?

고생스럽고 슬프거든

게세마니 동산의 길로

눈을 돌리십시오.

인내 자체이신 분이심에도

괴로움을 호소하셨으니,

그 영혼이 당하는

고통이 얼마나 심하셨겠습니까?

여러분에 대한 그 막중한

사랑 때문에 형틀기둥에 묶이시어

갖은 고통을 겪으시며,

갈기갈기 찢겨 나간

그 살점들을 보십시오.

모진 닦달질을 받으시고

침 뱉음을 당하시고,

사랑하는 사람의 배신과

저버림을 당하셔도

누구하나 편들어 주는 이없이

추위에 떨며 외로움 속에

던져지신 그 고통,

그 하나하나가 위안거리가

될 것입니다.

주님이 십자가 지고

가시는 모습을 보십시오.

사람들은 그분께 숨 쉬실

겨를도 드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그분은 그 아름다우시고

자비로우시고 눈물이 흥건한

눈으로 여러분을 보고 계십니다.

여러분을 위로하시고자

당신의 고통을 잊으시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주님을 위로해 드리고자

함께 가고 머리를 치켜 그분을

뵈려하기 때문입니다.

- 아빌라의 성녀 데레사 완덕의 길 p26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