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하느님의 은총안에 있다는 확실한 표지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이정욱 다니엘신부님복음묵상/3월22일 사순 제4주일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06 조회수276 추천수1 반대(0) 신고

 

 

하느님의 은총안에 있다는 확실한 표지

지금 이 순간 하느님의

은총 속에 있고

우리가 지금 겪고있는 것은

다만 하나의 시련일 뿐

 하느님께 버림받은 것

아니라라는 확신을 가지려고

애쓰지 않아도 됩니다.
어쩌면 더 큰 혼란을 가져 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확신을

가지기보다 더욱 겸손하게
기도하며 당신 자비를

신뢰하도록 하십니다.
우리는 하느님을 뵙기를

바라지만 하느님께선

우리가 당신을 보지 않기를 원하십니다.

소죄라도 범하지 않겠다고 결심하는 것은

우리가 하느님의 은총 안에 있다는

 확실한 표지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황량함 중에

있을 때는 이런 결심을 했는

안 했는지 분별하기조차 어렵습니다.

그렇지만 이런 상태에서는 자신이

결심하는 것을 느끼려고

애쓰지 말아야 합니다.
작지만 의지적으로 노력하며

결심하고 내적으로 자신을

포기하며 선하신 하느님의 품에

맡겨드리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어둠과 절망 속에 있을 때

그러한 신뢰와 포기의 행위는

하느님을 황홀하게 합니다.

우리가 우리 자신을 사랑하는 것보다

우리를 훨씬 더 사랑하시는

 하느님을 단순히 신뢰하기만 하면 됩니다. 

-알퐁소 성인의 사랑의 기쁨 중에서-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