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2.6.“열 두 제자를 부르시어 더러운 영에 대한 권한을 주십니다.”(마르 6,7). - 양주 올리베따노 이영근 아오스딩신부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이해욱 신부의 {거룩한 내맡김의 영성} 6.'내맡긴다'는 말의 의미는? (2) |4|  
작성자송문숙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06 조회수562 추천수1 반대(0) 신고

 

마르 6, 7-13(연중 4 )

 

 

 

오늘 <복음>은 열두 제자의 파견장면으로, 말씀 선포의 사명에 대한 것립니다.

이는 세 장면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첫 장면>에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파견하시기에 앞서, 열 두 제자를 부르시어 더러운 영에 대한 권한을 주십니다.”(마르 6,7). 곧 미리 준비시키고 무장시키어 파견하십니다. 그리고 영에 대한 권한을 주신 것은 선포에는 증거가 동반되어야 함을 말해줍니다. 그리고 실제로 이 본문의 마지막 구절에서는 그들이 많은 마귀를 쫓아내고 많은 병자에게 기름을 부어 고쳐주었다.”(6,13)고 말하고 있습니다.

또한 <둘째 장면>에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둘씩 짝지어 파견하시는데, 이는 진리가 검증되기 위해서는 두 사람 이상의 증인이 있어야 한다는 당시의 고대 근동의 관습에 따른 것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하느님 나라가 이미 그들(제자들) 안에 실현되어야 함을 요청합니다. 파견 받은 자들사이에 이미 형성된 하느님 나라를 보여주는 것, 곧 증거가 복음 선포라는 말씀입니다. 그러니 파견 받은 자는 먼저 복음화 되어야 할 일입니다. 곧 하느님 나라에 대해서 선포하지만 동시에 하느님 나라가 되어야 하고, 하느님을 선포하지만 동시에 하느님과 만나야 한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먼저, 복음 선포자가 갖추어야 할 조건과 자세를 말씀하십니다. 선포자는 곧 증거자가 되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구체적으로 길을 떠날 때는 지팡이 외에는 아무 것도, 빵도, 여행 보따리도, 전대의 돈도, 신발도 옷도 두 벌을 가지지 말라고 하십니다. 곧 자신의 능력으로가 아니라, 오로지 하느님께만 의탁하여 선포의 사명을 수행하라는 말씀입니다. 그러면 그 자체가 증거 될 것입니다.

그런데, (마르코복음에서는) 왜 지팡이는 가져가라고 하셨을까?

 

 

 

지팡이는 여행자에게 있어 들짐승을 쫓는 무기이기도 하지만, 성경에서 우리는 모세의 지팡이를 떠올릴 수 있습니다. 양치기 모세에게는 단순히 평범하고 보잘 것 없는 지팡이였지만, 말씀과 함께 바다를 내려치면 물결이 갈라지고, 바위를 두드리면 물이 솟아나고, 병든 이들이 쳐다보면 살아나게 하는 구원의 지팡이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이 지팡이로 인류 구원과 사랑의 역사를 펼치셨습니다. 바로 그 지팡이에 매달려 있는 십자가의 말씀이신 그리스도로 말입니다.

그런데 나는 지금 하느님의 권능인 이 말씀의 지팡이를 손에 잡고 있는지요? 진정, 이 말씀의 지팡이의 권능에만 의탁하여 살아가고 있는지요?”

또한, 예수님께서는 어떤 집에 들어가거든 그 집에 머물고, 받아들이지 않으면 신발의 먼지를 털고 그곳을 떠나라고 말씀하십니다. 곧 받아들이고 받아들이지 않은 그들의 처신에 따른 결과가 주어지게 될 것이지만, 동시에 파견 받은 자의 사명이 그들의 환대에 의존되지 않고 자유로워야 함을 말해줍니다. 곧 자신을 받아주든 받아주지 않든 중요한 것은 강요나 억지가 아니라 복음을 선포하는 것이 사명이라는 말씀입니다.

<셋째 장면>에서는 파견 받아 가서 한 일에 대해서 전해줍니다.

회개하라고 선포하고, 많은 마귀를 쫓아내고 많은 병자를 고쳐주었다.”(6,12-13)

 

 

 

이는 파견 받은 자는 파견 하신 분의 뜻을 선포하고 증거 하는 일을 하되, 자신의 능력이 아니라 그분의 주신 능력으로 하는 것임을 말해줍니다.

 

 

오늘 그리스도의 부르심을 받고 파견 받은 우리는 지금 파견하신 분께 매여 있는지, 그리고 그분 권능의 지팡이인 말씀의 지팡이를 꼭 붙들고 있는지를 보아야 할 일입니다. 아멘.

 

 

 

- 오늘말씀에서 샘솟은 기도 -

길을 떠날 때에 지팡이 외에는 아무것도, 빵도 여행 전대에 돈도 가져가지 말라(마르 6,8)

 

 

 

그렇습니다. 주님!

길을 떠나면서 그 어느 것도 가지고 가야할 필요가 없습니다.

가져야할 것을 이미 가진 까닭입니다.

말씀이신 당신과 당신의 권한을 지닌 까닭입니다.

저의 능력으로 당신의 권한을 가로막지 않게 하소서.

저의 말이 당신의 말씀을 덮지 않게 하소서.

저의 무능함과 허약함 안에서 당신의 선하신 뜻을 이루소서. 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