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 요셉 신부님의 매일 복음 묵상 - 복음을 전하려면 적어도 대죄는 짓지 마라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사순 제5주간 화요일 복음 이야기  
작성자김현아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05 조회수802 추천수8 반대(0) 신고

 

2020년 가해 연중 제4주간 목요일



<복음을 전하려면 적어도 대죄는 짓지 마라>


 

 

 복음: 마르코 6,7-13


십자가를 지고 가는 예수


엘 그레코 작, (1600-1605),  마드리드 프라도 미술관
 

 

         

 

 

어느 날 악마가 한 청년에게 나타났습니다.

흐흐, 이제 너는 나와 함께 죽음의 세계로 가야만 한다. 하지만 살 수 있는 방법이 있긴 하지. 네 재산을 모두 내게 바치든지, 네 누이를 팔든지 아니면 큰 술잔으로 술 열 잔을 마시든지 이 셋 중의 하나를 행하면 너를 살려주겠다.”

 

이 말은 들은 청년은 한동안 생각에 잠기더니 대답을 했습니다.

어떻게 내 손으로 내 다정한 누이를 팔 수 있단 말인가? 그건 인간의 도리로서 차마 할 수 없는 짓이다. 애써 모은 나의 귀한 재물 또한 어찌 네게 줄 수 있겠느냐? 차라리 술 열 잔을 마시겠다.”

 

그리고는 그 자리에서 술 열 잔을 단숨에 들이마시고 휘청거리며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또 술 생각이 나는 것입니다. 그는 그 이후에도 계속 술을 즐겨마셨습니다. 늘 술에 취해 살던 그는 결국 가장 사랑스런 누이를 팔아넘겼고, 급기야는 재산도 모두 탕진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악마의 뜻대로 그는 죽음의 세계로 끌려갔습니다.

 

 

악한 것들 중에 어떤 것만 안 한다고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악은 내 안에서 하나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끊으려면 다 끊어야합니다. 적어도 대죄는 짓지 말아야합니다. 대죄는 내 안에서 성령의 귀한 은총을 잃게 만듭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을 파견하시며 더러운 영들에 대한 권한을 주셨습니다. 이는 하느님께서 모세를 파라오에게 보내실 때 힘을 넣어 주셨던 지팡이와 같을 것입니다. 오늘 복음에서도 다른 것은 몰라도 지팡이는 가지고 가라고 하십니다. 이 지팡이는 성령입니다.

 

성령이라는 무기를 주시며 파견하시는 이유는 복음을 전하는 일이 전쟁이기 때문입니다. 복음은 마치 빛처럼 어둠을 침략해 들어갑니다. 그러면 어둠이 가만히 있을까요? 악착같이 복음을 전하는 이들을 괴롭힐 것입니다. 그때 더러운 영들에 대한 권한인 성령의 힘으로 그들을 쳐 이겨야 합니다.

 

다만 두려워하는 것은 복음을 전하면서 그 무기를 잃을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어떤 때 잃느냐면 재물에 집착할 때 잃습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오늘 복음에 길을 떠날 때에 지팡이 외에는 아무것도, 빵도 여행 보따리도 전대에 돈도 가져가지 말라고 명령하시고, 신발은 신되 옷도 두 벌은 껴입지 말라.”고 이르신 것입니다. 혹은 인간적인 애정에 얽매일 때도 잃습니다. 이 모든 것이 자아의 욕구이고 지나치면 죄가 됩니다. 성령을 잃게 만드는 것은 죄밖에 없습니다.

 

 

다윗은 골리앗 앞으로 나아갈 때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막대기도 있었지만 매끄러운 돌 다섯이 있었기 때문입니다(1사무 17,40 참조). 막대기는 분명 지팡이, 즉 성령님을 상징할 것입니다. 그런데 성령의 불이 꺼지는 경우는 육의 욕망에 넘어갈 때입니다. 바오로는 말합니다.

육이 욕망하는 것은 성령을 거스르고, 성령께서 바라시는 것은 육을 거스릅니다. 이 둘은 서로 반대되기 때문에 여러분은 자기가 원하는 것을 할 수 없게 됩니다.”(갈라 5,17)

 

따라서 지팡이만 있어서는 안 되고 육의 욕망을 절제할 수 있는 통제력도 지니고 있어야합니다. 조약돌 다섯오감’, 즉 육체의 욕망을 상징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주님께서 아무리 좋은 무기를 주셔도 그것을 지키려는 노력이 병행되지 않으면 복음을 전하는데 승리할 수 없습니다. 성경에서도 조약돌이 매끄러웠다는 말을 굳이 쓴 이유는 다윗이 그때는 오감을 절제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었다는 뜻일 것입니다.

 

복음을 전하는 일만큼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릴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 우리가 주님께 바쳐야 할 가장 귀한 선물은 영혼입니다. 많은 영혼을 주님께 바치려면 내 안에 주어진 성령의 불을 끄지 않기 위해 육체의 욕망을 절제하여 적어도 대죄에는 빠지지 않을 수 있는 능력을 먼저 길러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