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사순 제5주일 제1독서 (에제37,12ㄹ-14)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16 조회수331 추천수2 반대(0) 신고

 

 

마음으로 사람을 볼 수 있다면

겉모습에 의존하지 않고
혜안으로 사람을 느낄수 있다면
가슴으로 사람을 지킬수 있다면
그 사람은 아름다움이 사라지거나
상대방이 눈에 보이지 않아도
소멸되거나 지워지지 않을 겁니다.
마음으로 볼 수 있는 사랑이라면
무한 세월이 흐른다해도
상대방이 곁에 없어도
변질 되지는 않겠지요.
무지개 같은 환상의 아름다움과
노을빛의 숭고함이 깃든
세월의 언저리에서 꿈의 빛깔을

볼때면 순간적인 시력에 의존함이

아닌 영혼의 깊은 울림에서 그를

느낄수 있다는걸 알게 됩니다.
비탈진 세월의 양지에서도
그 세월의 언덕 후미진 음지에서도
피어나는 서로 다른 아름다움이
자란 다는걸 알게되는 날들속에서
우리가 간혹 역류하는 숱한 감정들을
어떻게 다스리며 살아 갈까요?
산다는것이 끊임없이 자기 자신을

창조하는 일이며 행복하기 위한

가파르고 힘든 고개길을 넘어가는

만족을 향한 길이 아닌지요.
작은것에서 오는 마음으로
느끼는 비워진 마음으로 헤아리는

아름다움이 있기에
늘 행복 하게 느끼며
살아내는건 아닐까 하네요.
아주 작은 것에서 잔잔한

기쁨이나 고마움을 누릴때
마음안에서 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이 진정 삶의 질이 달라지는
행복이 아닌가 생각되어 집니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