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하느님과 일치하는 지름길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 매일복음 묵상- 송영진 모세 신부-(† 성 안드레아 둥락 사제와 동료 순교자들 기념일) ... |2|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6-25 조회수1,042 추천수1 반대(0) 신고

하느님과 일치하는 지름길

자기 생활을 나의 생활과

일치시키려고 노력하는 영혼은

나를 현양하는 영혼이며,

영혼 사업을 가장 열심히 하는 영혼이다.

그 자체로 보아서는

별로 가치 없는 사소한 일일지라도,

내가 너희 영혼들을 위해

흘린 피를 생각하면서 나의 마음과

일치시켜 행동하여라.

다시말해서 사소한 모든 일도

나의 성혈 안에 담그어 정화시켜라.

공부를 할 때나, 글을 쓸 때나,

빨래를 하고 청소를 할 때도,

심지어는 휴식을 취하며 거닐을 때에도,

나의 마음과 일치시켜 행동하여라.

이렇게 하는 것이 온 세상을

돌아다니며 복음을 전파하는 것

못지않게 나와 일치할 수 있는 지름길이다.

다만 이러한 일들을 자기 멋대로,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행동하지 말고,

순명과 책임의 궤도 안에서 실행에

옮겨야 하며 나의 성혈과 밀접히 결합해

오로지 하느님의 영광만을 위한다는

순수한 지향을 가지고 해야 한다.

나는 너희 영혼들이 이 점을 명심하여

행동하여 줄것을 간곡히 당부한다.

너희들이 행동하는 그 행위 자체에

어떠한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니고,

그 일을 하는 너희들의 지향이

나와 밀접하게 결합할 때

그 가치가 있는 것이다.

내가 나자렛 목공소에서

막 일을 할 때나 공생활 중에

사람들에게 하느님의 진리를

가르칠 때도 한결같이

하느님께 영광을 위하는

지향을 가지고 했다.

하느님의 영광을 위해

아무나 할 수 없는 버거운 일을

공공연히 드러나게 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실제로 그들의 봉사가

나를 기쁘게 하고 위안을

주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아주 천한 일을 하면서,

내 포도밭의 유익한 일꾼 노릇을 하며,

숨어서 일하는 영혼들도 많이 있다.

이들은 오로지 사랑 때문에

그 일을 한다.

사소한 행실일지라도,

그들은 자기들이 하는 일을

나의 성혈에 담그어 본성을 초월한

황금으로 도금시킬 줄 아는 영혼이다.

너희 영혼들이 하루 온종일을

자기 영혼에 유익한 일이 되기를

바라면서 나의 마음에 의탁하고,

자기에게 주어진 직무를 사랑으로

이행한다면 그 영혼들은 값진 보배를

거둬 들이는 일을 하는 것이다.

나는 이런 영혼들에게

나의 깊은 나의 사랑을

더욱더 보여주겠다.

나의 사랑은 무한정이다.

나의 사랑을 갈망하는 영혼들이

쉽게 차지할 수 있는 것이

바로 나의 사랑이다.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