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동태복수법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 (4)[고해 사제에 대한 신뢰] |1|  
작성자이정임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05 조회수232 추천수1 반대(0) 신고

마태 5,38-42

 

폭력을 포기하여라

 

38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하고 이르신 말씀을 너희는 들었다.

39  그러나 나는 너희에게 말한다. 악인에게 맞서지 마라. 오히려 누가 네 오른뺨을 치거든 다른 빰마저 돌려 대어라.

40  또 너를 재판에 걸어 네 속옷까지 가지려는 자에게는 겉옷까지 내주어라.

41  누가 너에게 천 걸음을 가자고 강요하거든, 그와 함께 이천 걸음을 가 주어라.

42  달라는 자에게 주고 꾸려는 자를 물리치지 마라."

 

+ 샬롬(그리스도의 평화)

 

재판에 걸에 왜 속옷까지 가지려고 했을까요? / 동태복수법

 

"또 너를 재판에 걸어 네 속옷까지 가지려는 자에게는 겉옷까지 내주어라." (40절) 어떤 이는 왜 재판을 걸어 속옷까지 가지려고 했을까 궁금하네요. 그래서 200주년 신약성서 주해서를 찾아보니 다음과 같은 설명이 나오고 있습니다. "채권자가 소송을 제기해서 채무자의 속옷을 가지려 하거든 겉옷마저 얹어주라는 말씀이다. '이웃에게 겉옷을 담보로 잡거든 해가 지기 전에 반드시 돌려주어야 한다'는 극빈자보호법이 있어 (탈출 22,25-26) 법적으로는 겉옷을 빼앗을 수 없었다. 빈자의 겉옷은 밤에 이불 구실을 했다."

 

"누가 너에게 천 걸음을 가지고 강요하거든, 그와 함께 이천 걸음을 가 주어라."(41절) 이 말씀에는 어떤 배경이 있을까 궁금하네요. 200주년 신약성서 주해서에는 다음과 같은 설명이 나옵니다. "로마 군인이나 관리들이 짐꾼이나 길잡이로 부리려고 유다인들을 강제로 징발한 상황을 전제한다. 예수님의 십자가를 대신 지고 간 키레네 사람 시몬을 보라 (마르 15,21 = 마태 27,32 = 루카 23,26).

 

"달라는 자에게 주고 꾸려는 자를 물리치지 마라." (42절)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일까요? 200주년 기념 주해서에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되어 있습니다. "청하는 사람은 물건을 청하고 꾸려는 사람은 돈을 꾸려는 것인가? 청하는 사람은 이스라엘 헤브론, 이집트의 지긋지긋한 거지떼 같은 부류인가? 병행문 루카 6,30은 더욱 심각한 상황을 전제한다 : "당신한테 청하는 모두에게 주고, 당신 것들을 빼앗는 이한테서는 되찾지 마시오." 이 말씀 후반부에서는 분명히 강도에게 강탈당한 경우를 말한다. (200주년 신약성서 주해서)

 

이스라엘에는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탈출 21,24 ; 레위 24,20 ; 신명 19,21)라는 동태복수법이 있었습니다. 그러니까 누군가 내 눈을 다치게 하였다면 똑같이 복수할 수 있다는 내용입니다. 예를 들어 내 눈 한쪽을 다치게 하였다면 똑같이 한쪽만 다치게 할 것이지 두 눈을 다치게 할 수 없다는 의미인 것이지요. 왜 구약시대에는 이런 동태복수법이 생겼을까요? 아마도 인간의 복수심이 내가 당한 것 이상으로 몇 곱절로 갚으려는 그러한 마음이 있었기 때문은 아닐까 싶습니다. 이러한 마음이 라멕의 고백에서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나는 내 상처 하나에 사람 하나를, 내 생채기 하나에 아이 하나를 죽였다. 카인을 해친 자가 일곱 갑절로 앙갚음을 받는다면 라멕을 해친 자는 일흔일곱 갑절로 앙갚음을 받는다."(창세 4,23-24 참조) 이러한 라멕의 고백이 우리 모든 사람들의 마음 안에 도사리고 있음을 아셨기에 아마도 구약성경에서는 복수를 할 수 있으되 딱 내가 받은 고만큼만 할 수 있다고 정했던 것은 아니었을까 합니다. 그 이상으로 복수할 수 없다는 의미겠지요.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이스라엘에 그러한 동태복수법이 있지만, 절대로 악인에게 맞서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이러한 예수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라는 노래 제목이 떠오르네요. 바보의 사전적 의미는 "지능이 부족하여 정상적으로 판단하지 못하는 사람을 낮잡아 이르는 말"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아무튼 보복하고 싶은 어떤 마음이 올라올 때는 그저 '바보'처럼 살면 될 것 같습니다. 바보여서 바보가 아니라 바보가 되어 살아가는 바보.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동태복수법,폭력을포기하여라,눈은눈으로,이는이로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