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전례/미사

제목 [전례] 프란치스코 교황 자의교서 발표, 연중 제3주일을 하느님 말씀의 주일로 제정
이전글 [전례] 전례 영성: 성무일도, 시간에 맞춰 거행하는 파스카 신비  
다음글 [전례] 진리는 만남이다!  
작성자주호식 쪽지 캡슐 작성일2019-10-08 조회수104 추천수0

연중 제3주일 ‘하느님 말씀의 주일’로 제정


교황, 자의교서 「그들의 마음을 여시어」 발표… 신자들에게 매일 성경 읽기 · 말씀 생활화 당부

 

 

프란치스코 교황은 자의교서 「그들의 마음을 여시어」를 통해 연중 제3주일을 하느님 말씀의 주일로 제정하고, 신자들이 성경을 매일 읽고 묵상하며 하느님 말씀을 생활화하기를 당부했다. [CNS]

 

 

프란치스코 교황이 연중 제3주일을 ‘하느님 말씀의 주일’로 제정했다.

 

교황은 9월 30일 발표한 자의교서 「그들의 마음을 여시어(Aperuit Illis)」에서 “구원과 신앙, 일치와 자비는 성경과 그리스도를 알고 있느냐에 달려 있다”면서 “교회가 사랑과 신앙 안에서 성장하는 것을 돕기 위해 연중시기 세 번째 주일을 하느님 말씀에 봉헌한다”고 설명했다.

 

교황은 자의교서에서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마음을 여시어 성경을 깨닫게 해 주셨다”(루카 24,45)는 성경 구절을 가장 먼저 언급하면서 “하느님 말씀을 기억하고 공부하며 전파하는 경험은 교회를 새롭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활하신 주님과 신앙 공동체, 성경은 그리스도인 정체성의 핵심”이라며 성경이 어느 한 단체의 유산이나 유물이 아니라 복음을 따르도록 요청받는 모든 이들을 위한 하느님 말씀이라는 점을 크게 강조했다.

 

교황은 “성경은 하느님 백성의 책”이라면서 성경을 읽는 이들은 하느님 말씀을 이해하고 이를 다른 이들과 나눠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성경과 예수 그리스도는 따로 떼어놓을 수 없는 관계임을 강조하며 “주님 없이 성경을 이해하는 것은 불가능하고, 성경 없이 교회의 사명을 말하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특별히 사제들에게 강론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기를 촉구했다. “강론은 결코 낭비돼서는 안 될 사목적 기회”라면서 “강론을 할 때마다 마음을 다해 말씀을 전하라”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성경을 이해하기 쉽게 받아들이도록 도와줘야 한다”며 “신자들이 강론을 통해 하느님 말씀의 아름다움을 깨닫고 말씀대로 삶을 살 수 있도록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느님 말씀의 주일 제정은 가톨릭 신자들이 성경을 자주 읽지 않는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교황청 새복음화 촉진평의회 의장 리노 피지켈라 대주교는 “대다수 신자가 미사에 참여할 때만 하느님 말씀을 접한다”면서 “성경은 가장 많이 팔린 책이지만 한편으론 가장 많이 먼지가 쌓인 책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피지켈라 대주교는 “교황의 자의교서는 하느님 말씀으로 우리를 초대하고 있다”며 “교황은 신자들이 매일 성경을 읽고 말씀에 따라 살기를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가톨릭평화신문, 2019년 10월 6일, 박수정 기자]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