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2.3."주님께서 너에게 해주신 일과 자비를 베풀어주신 일을 모두 알려라.”(마르 5,19) - 양주 올리베따노 이영근 아오스딩신부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 요셉 신부님의 매일 복음 묵상 - 구원은 구원의 필요를 아는 이에게 맡겨진다 |4|  
작성자송문숙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03 조회수368 추천수2 반대(0) 신고

 

마르 5, 1-20(연중 4주 월)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게라사인 지역에서 더러운 영을 쫒아내시는 장면입니다. 예수님의 첫 이방인지역 나들입니다.

거센 돌풍을 잠재우신 예수님께서는 이제 호수를 건너왔지만, 또 다른 거센 돌풍을 만나게 됩니다. 마치 모세가 갈대바다를 건너왔지만 여전히 사막에서 또 다른 거센 돌풍을 마주했듯이 말입니다. 이제 예수님께서는 바다에 부는 돌풍이 아니라, 인간에게 부는 거센 돌풍을 잠재우십니다. 곧 더러운 영에 들린 사람이 족쇄나 쇠사슬로 묶어둘 수 없을 만큼 거센 돌풍에 휘둘려 밤낮으로 소리 지르며 무덤을 헤집고 다녔습니다.

더러운 영에 들린 사람은 무덤에서 나와 예수님께 마주 왔다.”(마르 5,2)

 

 

 

이제 마귀 들렸던 사람에게서 마귀들은 나가고, 그는 옷을 입고 제정신으로 앉아(마르 5,15) 있었습니다. 옷을 입고 앉아 있는 것은 더러운 영에 들렸던 낡은 인간성을 버리는 것을 말합니다. 이는 바오로 사도의 표현을 빌리면, 하느님의 형상대로 창조된 새사람으로 되었다.’(에페 4,21-24), 그리스도를 옷 입듯이 입었다(갈라 3,27)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제정신이 들었다는 것은 되찾은 아들의 비유에서와 같이, 제자리로 돌아왔다(루카 15,17-20)는 것을 말해줍니다.

사실, 마귀를 내쫓는 이 이야기는 병을 고치는 다른 이야기들의 범위를 넘어서, 사탄의 왕국에 대한 예수님의 승리를 보여줍니다. 그리고 돼지 떼들의 익사는 이 고장에 대한 마귀들의 권세가 끝났음을, 곧 그곳이 더러움에서 해방되었음을 나타냅니다. 그렇지만 이곳에서도 예수님께서는 배척을 받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마귀 들렸던 사람에게 말씀하십니다.

집으로 가족들에게 돌아가,

주님께서 너에게 해주신 일과 자비를 베풀어주신 일을 모두 알려라.”(마르 5,19)

 

 

 

이는 그가 첫 이방인 선교사로 파견된 것을 말해줍니다. 이렇게 그는 그리스도의 자비의 선교사로 파견되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물러가, 예수님께서 자기에게 해 주신 일을

데카폴리스 지방에 선포하기 시작하였다.”(마르 5,20)

 

 

 

오늘 우리도 주님께서 우리에게 해주신 일과 자비를 베풀어주신 일을 알려야 할 일입니다. 그러려면, 먼저 자비를 입었음을 깨달아야 할 일입니다. 그리고 자비를 입었으니, 자비를 베풀어야 할 일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오늘도 우리는 죽은 이들의 무덤 가운데가 아니라, 살아계신 주님의 사랑 가운데 앉아 있어야 할 일입니다. 곧 제 정신으로 그리스도의 옷을 입고, 그리스도의 말씀 앞에 앉아 있어야 할 일입니다. 아멘.

 

 

 

- 오늘말씀에서 샘솟은 기도 -

 

 

그들은 그분을 보고 저희 고장에서 떠나가 주십사고 청하였다.”(마르 5,17)


 

 

주님!

어둠을 몰아내소서.

제 안에 돼지 떼가 판치지 않게 하소서.

본래부터 주님의 거처이니, 제 안에 빛을 밝히소서.

죽은 이들의 무덤이 아니라, 살아계신 당신의 사랑 가운데 살게 하소서. 아멘.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