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주님 봉헌 축일-봉헌의 의미-말씀자료 : 허 로무알도 신부 성 베넥디도 왜관 수도회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20 01 30 (목) 미사참례 미사 성체성사 기도 주님의 기도를 비롯하여 영성체 기도까지 ...  
작성자원근식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02 조회수290 추천수1 반대(0) 신고

 

 


 


   오늘은 ‘주님 봉헌 축일’입니다.
   모세의 율법에 따라 예수께서 성전에 봉헌되심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오늘은 또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께서 제정한
   ‘봉헌생활의 날’이기도    합니다.
   이 뜻 깊은 축일을 맞이하여 봉헌의 참된 의미와
   우리 삶에 대해 되새겨 보고자 합니다.


봉헌의 의미

봉헌이란 일반적으로 인간이 신에게 무엇을 바치는 종교적 행위입니다. 이로써 인간은 신의 마음에 들고 신은 그에게 어떤 혜택을 줍니다. 이렇게 해서 인간과 신 사이에 일종의 거래가 성립됩니다. 신에게 먼저 무엇을 바쳐서 우리가 원하는 것을 신으로부터 받아내는 것입니다. 이러한 봉헌은 우리가 마치 어떤 힘 있는 사람으로부터 혜택을 받아내기 위해 취하는 행동과도 같습니다. 그러나 우리 그리스도교적 봉헌은 그 의미가 전혀 다릅니다. 그것은 하나의 거래가 아닌, 감사의 행위입니다. 만일 우리가 누군가에게 무엇을 바칠 때, 어떤 이기적 목적을 가지고 있다면 결코 참된 봉헌이 될 수 없습니다. 따라서 봉헌은 먼저 그 동기가 순수해야 합니다. 하물며 그 대상이 하느님이라면 더 말할 나위가 없을 것입니다. 그 다음 봉헌하는 내용물이 순수해야 합니다. 하느님은 양이 아니라 질을 따지십니다. 그분은 부자의 금화보다는 가난한 과부의 동전 두 닢을 더 기꺼이 받아들이십니다. 우리 마음과 사랑이 담기지 않은 봉헌물은 하느님 보시기에 별 가치를 지니지 못합니다.

불가에 삼륜청정(三輪淸淨)한 보시(報施)라는 말이 있습니다. 만일 누가 보시를 할 경우, 먼저 보시하는 사람 쪽에서 그 동기가 순수해야 한다고 합니다. 자기과시나 생색내기가 아니라 순수한 마음으로 보시하는 것입니다. 그 다음, 보시를 받는 사람 쪽에서도 당당해야 한다고 합니다. 보시는 부처에 대한 신앙의 표현이기에 얽매임 없이 그것을 순수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끝으로 보시하는 물건 역시 흠 없고 깨끗해야 한다고 합니다. 부정하고 불필요한 물건이 아니라, 자기에게도 소중하고 필요한 물건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세 가지 조건을 갖추었을 때, 비로소 참된 보시가 된다는 가르침입니다. 불가의 이런 가르침은 우리 봉헌에 무언가 시사해주는 바가 있다고 봅니다. 우리는 불순한 동기로 주어지는 선물이나 호의가 우리 사회에 얼마나 큰 부정부패를 낳는지 자주 경험합니다. 불순한 동기로 무엇을 주거나 받을 때, 그것은 뒷거래를 낳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동기가 순수하지 못한 봉헌, 깨끗하지 못한 봉헌물, 무엇을 받고 당당하지 못한 태도 등은 모두 참된 봉헌을 가로막는 요소들이라 하겠습니다.


참된 봉헌

여기서 우리는 참된 봉헌이 되기 위한 조건을 정리해 볼 수 있습니다. 첫째, 그 동기의 순수성에 있다고 하겠습니다. 즉, 참된 봉헌은 사랑의 봉헌이어야 합니다. 봉헌은 사랑에서 우러나와야 하며, 사랑과 감사의 표현이어야 합니다. 하느님께 무엇을 바라고 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일종의 거래일뿐입니다. 봉헌은 사랑하는 대상에게 무언가를 내어주는 것입니다. 사랑의 정도에 따라 우리 봉헌의 가치는 평가될 것입니다. 만일 우리가 하는 봉헌이 사랑의 지고한 표현일 때, 그것은 최상의 가치를 지니게 됩니다. 따라서 가장 완전한 봉헌은 자기 자신, 자기 생명을 내어주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의미에서 예수의 봉헌은 가장 완전한 봉헌입니다. 그분은 사랑 때문에 당신 자신을 송두리째 내어주셨기 때문입니다.

둘째, 참된 봉헌은 자발적인 봉헌이어야 합니다. 어떤 대상에 대한 사랑은 우리로 하여금 그를 위해 자발적으로 무언가를 내어 놓게 합니다. 타인의 강요에 의해 마지못해서 하는 봉헌은 참된 봉헌이라 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모든 봉헌은 사랑에 의한 자발적인 봉헌이어야 합니다. 사랑과 자발성 이 두 가지 요소 중 하나가 결핍되었을 때, 참된 봉헌이라 할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의 봉헌

수도생활을 흔히 봉헌생활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 봉헌생활의 날을 수도자들의 날이라고도 합니다. 우리 수도자들의 경우는 우리의 전 삶을 하느님께 봉헌하였습니다. 우리가 하는 서원은 바로 이 봉헌을 공적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우리 서원의 내용들은 우리의 구체적인 봉헌물들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것은 사랑에 의한 자발적 봉헌, 곧 내어드림입니다. 봉헌생활은 비단 수도자들에게만 국한된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세례를 받을 때 이미 하느님에게 봉헌된 사람들입니다. 따라서 우리 삶 자체가 사랑에 의한 자발적인 봉헌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우리가 주님께 무엇을 봉헌한다는 것은 우리 자신의 것을 봉헌하는 것이 아닙니다. 단지 우리가 받은 것을 되돌려 드리는 것일 뿐입니다. 우리 생명이나 재능, 부, 이 모든 것은 하느님께로부터 거저 받은 하나의 선물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우리의 봉헌은 감사의 응답이어야 합니다. 마리아와 요셉은 하느님께서 이 세상에 보내신 분을 다시 하느님께 바치셨습니다. 우리 역시 하느님께서 주신 것을 기쁜 마음으로 내어드리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욥의 다음 고백은 이를 잘 말해주고 있습니다. “야훼께서 주셨던 것, 야훼께서 도로 가져가시니 다만 야훼의 이름을 찬양할지라”(욥기 1,21).


봉헌생활의 의미

형제자매 여러분, 봉헌생활을 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합니까? 첫째, 빛이 된다는 것입니다. 어둠을 비추시는 예수님처럼 우리도 세상의 어둠을 비추는 빛이 된다는 것을 뜻합니다. 그래서 오늘을 ‘빛의 축일’이라고도 합니다. 우리는 오늘 일년 동안 사용할 초를 축복하여 성당과 각 가정에 비치합니다. 이는 우리가 하느님께 봉헌되었음을 상기시켜줍니다. 우리가 세례에서 봉헌되었다는 사실은 세상에 하나의 빛으로 남아야 한다는 것을 뜻합니다. 초는 자신을 태움으로써 어둠을 밝히는 빛을 발산합니다. 예수께서는 빛으로 이 세상에 오시어 당신 자신을 온전히 태우심으로써 평화와 구원을 가져다 주셨습니다. 우리 역시 자신을 온전히 주님께 봉헌하여 이 세상의 빛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오늘 전례가 주는 교훈이 아닌가 합니다.

봉헌생활의 두 번째 의미는 주님과의 만남을 추구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오늘을 ‘만남의 축일’이라고도 합니다. 오늘은 예수님을 성전에 봉헌한 것을 기념함과 동시에 시므온과 안나가 구세주를 만남도 기념합니다. 이 두 사람은 세상의 구원자, 빛이 되어 오신 분을 만나 기쁨에 넘칩니다. 봉헌생활은 바로 주님과의 만남을 추구하는 삶입니다. 그러나 주님을 만나기 위해서는 오늘 복음의 시므온과 안나처럼 준비가 필요합니다. 그들은 평생을 주님만을 기다리며 살았습니다. 그리고 하느님 앞에서 깨끗하게 살았습니다. 그래서 그분을 기쁘게 맞이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오늘 제1독서는 우리가 주님을 맞이하기 위해서 순금이나 순은처럼 순수하게 되어야(말라 3,3 참조) 한다고 가르치고 있습니다.

형제자매 여러분, 거룩하고 의로운 삶으로 이 세상에 빛의 역할을 다하며 주님을 맞이하도록 합시다. 이것이 우리의 봉헌일 것입니다. 오늘 주님 봉헌 축일을 기해 우리 봉헌의 의미를 새롭게 하여 우리 삶이 주님께 합당한 봉헌이 되도록 다함께 노력합시다. 아멘.

[말씀자료 : 허 로무알도 신부 성 베넥디도 왜관 수도회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