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제 눈이 주님의 구원을 보았습니다.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20 01 22 (수) 어제 장례미사 참례 빛의 생명과 새 생명을 완벽하게 주시고 발걸음 ...  
작성자주병순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02 조회수204 추천수0 반대(0) 신고

 

 

 

주님 봉헌 축일 (축성 생활의 날)

2020년 2월 2일 주일 (백)

 

교회는 성탄 다음 40일째 되는 날 곧 2월 2일을 주님 성탄과 주님 공현을 마

감하는 주님 봉헌 축일로 지낸다. 이 축일은 성모님께서 모세의 율법대로 정

결례를 치르시고 성전에서 아기 예수님을 하느님께 봉헌하신 것을 기념한다.

예루살렘에서는 386년부터 이 축일을 지냈으며, 450년에는 초 봉헌 행렬이

여기에 덧붙여졌다.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은 이날을 ‘축성 생활의 날’로 제정하여, 주님께 자신을

봉헌한 수도자들을 위한 날로 삼았다. 이에 따라 교회는 해마다 맞이하는 이

축성 생활의 날에 수도 성소를 위하여 특별히 기도하고, 축성 생활을 올바로

이해하도록 권고한다. 한편 한국 교회는 ‘Vita Consecrata’를 ‘축성 생활’로

옮기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봉헌 생활의 날’을 ‘축성 생활의 날’로 바꾸었다

(주교회의 상임위원회 2019년 12월 2일).

 

오늘 전례

▦ 2월의 첫 주일인 오늘은 주님 봉헌 축일입니다. 요셉 성인과 성모님께서

아기 예수님을 성전에서 하느님께 봉헌하시는 모습을 떠올리면서, 우리 한

사람 한 사람 역시 주님의 부르심을 받은 소중한 존재임을 깨닫도록 합시다.

우리 각자에 대한 주님의 부르심에 감사드리고,

또한 교회 안에서 각별한 봉헌의 삶을 선택한 수도자들을 기억하며, 그들이

자신의 소명에 더욱 충실할 수 있도록 이 미사 중에 함께 기도해야겠습니다.

 

♤ 말씀의 초대

말라키 예언자는 주님께서 당신의 사자를 보내시어 주님의 길을 닦게 하실

것이라고 한다(제1독서). 예수님께서는 고난을 겪으시면서 유혹을 받으셨

기에 유혹을 받은 이들을 도와주실 것이다(제2독서).

시메온은 마리아에게, 이 아기가 많은 사람들에게 반대받는 표징이 될 것이

라고 예언한다(복음).

 

복음 환호송      루카 2,32 참조
◎ 알렐루야.
○ 그리스도 다른 민족들에게는 계시의 빛이요 당신 백성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이시네.
◎ 알렐루야.

 

복음 <제 눈이 주님의 구원을 보았습니다.>
✠ 루카가 전한 거룩한 복음입니다.        2,22-40
22 모세의 율법에 따라 정결례를 거행할 날이 되자, 예수님의 부모는 아기

를 예루살렘으로 데리고 올라가 주님께 바쳤다. 23 주님의 율법에 “태를 열

고 나온 사내아이는 모두 주님께 봉헌해야 한다.”고 기록된 대로 한 것이다.
24 그들은 또한 주님의 율법에서 “산비둘기 한 쌍이나 어린 집비둘기 두 마

리를” 바치라고 명령한 대로 제물을 바쳤다.
25 그런데 예루살렘에 시메온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이 사람은 의롭고 독실

하며 이스라엘이 위로받을 때를 기다리는 이였는데, 성령께서 그 위에 머물

러 계셨다.
26 성령께서는 그에게 주님의 그리스도를 뵙기 전에는 죽지 않으리라고 알

려 주셨다. 27 그가 성령에 이끌려 성전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아기에 관한

율법의 관례를 준수하려고 부모가 아기 예수님을 데리고 들어오자, 28 그는

아기를 두 팔에 받아 안고 이렇게 하느님을 찬미하였다.
29 “주님, 이제야 말씀하신 대로 당신 종을 평화로이 떠나게 해 주셨습니다.
30 제 눈이 당신의 구원을 본 것입니다. 31 이는 당신께서 모든 민족들 앞에

서 마련하신 것으로 32 다른 민족들에게는 계시의 빛이며 당신 백성 이스라

엘에게는 영광입니다.”
33 아기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아기를 두고 하는 이 말에 놀라워하였다. 34

시메온은 그들을 축복하고 나서 아기 어머니 마리아에게 말하였다. “보십

시오, 이 아기는 이스라엘에서 많은 사람을 쓰러지게도 하고 일어나게도 하

며, 또 반대를 받는 표징이 되도록 정해졌습니다.
35 그리하여 당신의 영혼이 칼에 꿰찔리는 가운데, 많은 사람의 마음속 생

각이 드러날 것입니다.”
36 한나라는 예언자도 있었는데, 프누엘의 딸로서 아세르 지파 출신이었다.
나이가 매우 많은 이 여자는 혼인하여 남편과 일곱 해를 살고서는, 37 여든

네 살이 되도록 과부로 지냈다.
그리고 성전을 떠나는 일 없이 단식하고 기도하며 밤낮으로 하느님을 섬겼

다. 38 그런데 이 한나도 같은 때에 나아와 하느님께 감사드리며, 예루살렘

의 속량을 기다리는 모든 이에게 그 아기에 대하여 이야기하였다. 39 주님

의 법에 따라 모든 일을 마치고 나서, 그들은 갈릴래아에 있는 고향 나자렛

으로 돌아갔다.
40 아기는 자라면서 튼튼해지고 지혜가 충만해졌으며, 하느님의 총애를 받

았다.
  주님의 말씀입니다. ◎ 그리스도님 찬미합니다.

( 매일미사 )

 

† 찬미 예수님 !

 

주님 사랑의 말씀

은총의 영원한

생명수

생명 불꽃이 온 세상에......

 

온 우주에 가득한 하느님 사랑 ! 5353

 

멧비둘기 꿈 !

 

주님의

은총

 

비둘기

날갯짓

 

산이나

들녘

 

어느

곳이나

 

날아

들어

 

진리

정의

평화

 

부려

놓으며

 

빚으신

분께

 

감사

찬미

 

찬양

영광

 

올려

드리는

 

노래로

누리 메아리칩니다 ......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