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RE:6832]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얼마 안됩니다.  
작성자김범호 쪽지 캡슐 작성일2004-04-13 조회수2,070 추천수7 반대(0) 신고

+ 찬미 예수님

 

항상 맑고 깨끗한 글 읽으면서 깊은 산속에서 흘려 나오는 시원한 옹달샘과 같은 신부님 이시구나 라고 독백한적이 있습니다.

 

특히 구역모임 에서는 신부님의 글을 자주 인용하고는 했답니다.

주인 허락도 없이 (죄송```` ㅎㅎㅎㅎ ^ ^ )

이제 잠시 쉬신다고 하니 섭섭한 마음을 계속 가질수도 없고`````놓아 드려야지~~~ 음~~~~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동안```` 이제 재 충전의 기회를 보람되이 보내시고 다시 뵙게되기를 기도드립니다~~~

 

영육간에 늘 건강하십시요.`````감사드리며~~~~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