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 요셉 신부님의 매일 복음 묵상 - 천국이든 지옥이든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들과 갑니다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희망을 품고 살아간다는 것>  
작성자김현아 쪽지 캡슐 작성일2021-01-14 조회수477 추천수5 반대(0) 신고

 

2020년 나해 연중 제1주간 금요일



<천국이든 지옥이든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들과 갑니다>

 

복음: 마르코 2,1-12



LORENZETTI, Pietro 작, (1325)  

 

 

 

 

     

오늘 복음은 예수님께서 네 명이 함께 들고 온 중풍 병자를 치유해 주시는 내용입니다. 분명 육체적 병의 치유도 있지만, 더 중요한 것은 죄의 용서입니다. 율법 학자들은 예수님께 죄 용서의 권한이 있음을 믿지 않았지만, 예수님께서는 이제 사람의 아들이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라고 하시며 그 병자를 치유해 주십니다.

 

같은 내용이 마태오와 루카 복음에도 나옵니다. 마태오 복음은 그 죄의 용서 권한이 교회에 주어졌다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면, 루카 복음은 예수님께서 성령의 힘을 지닌 분이라는 사실에 초점을 맞춥니다. 그런데 그런 초점이 없는 담백한 마르코 복음은 저절로 그를 들고 온 네 명의 믿음에 맞춰질 수밖에 없습니다. 마르코는 예수님의 직제자는 아니었지만, 바오로와 베드로 사도의 영향을 지대하게 받은 만큼, 함께 지내는 작은 공동체의 힘을 가장 잘 아는 사람 중 하나였습니다. 그러니 무엇보다 소공동체의 힘의 중요성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는 것입니다.

 

 

한 억만장자가 어떤 말을 하는지 들어봅시다.

당신이 어울리는 사람들이 바로 당신 자체입니다. 당신의 친구들을 보여주세요. 그럼 제가 당신의 미래를 보여주겠습니다. 자존감은 자신감의 일종이죠. 또한, 자기 인식의 일종이기도 합니다. , 자존감이 바로 성공을 위한 초석입니다. 자존감이 모든 것입니다. 그리고 학교에서는 절대 가르쳐주지 않는 것이죠. 자존감은 인생 초반의 7~8년 안에 형성됩니다. 당신은 인생 초반의 7~8년을 누구와 보냈나요? 엄마, 어쩌면 아빠, 손위 형제. 그리고 현자 당신은 누구와 놀러 다니나요? 빌 게이츠는 놀러 다니지 않습니다. 제가 아는 스티브 잡스는 놀러 안 다녔어요. 워렌 버핏도 마찬가지입니다. 물론 일론 머스크도 그렇죠. 원숭이와 어울려 다니면 무슨 일이 벌어지나요? 당신 인생은 망할 서커스가 될 것입니다. 당신이 자존감을 키우고 싶다면 높은 자존감을 가진 사람들과 어울리세요. 당신이 되고 싶은 사람들이 있는 곳에 가십시오. 2030년 후 당신이 되고 싶은 모습을 찾으세요. 그리고 지금 그에게 가는 겁니다. 당신의 불평에 동의해주는 사람이 아니라 당신이 가고 싶은 방향으로 이미 가고 있는 사람들과 어울리십시오. ... 멍청한 이들에게만 인생이 여행입니다. 인생은 모델링입니다. 성공은 반드시 단서를 남깁니다. 당신 자신을 모델링하고 싶은 사람을 찾으세요. 그리고 그 사람이 한 것을 따라 하세요. 플라톤이 소크라테스를 따랐고, 아리스토텔레스가 플라톤을 따랐던 것처럼. 2,500년 전 그들이 그렇게 했다면, 현재 여러분도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출처: 억만장자가 말하는 스티브 잡스, 일론 머스크, 워렌 버핏의 공통점, 유튜브 채널, ‘띵언 저장소’]

 

 

이분이 말하는 주요 요지는 어렸을 때 부모와 형제들과 어울리면서 평생을 좌우하는 자존감이 형성되었다면, 사람은 성장해서도 자신과 함께 하는 누군가에게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누구든 자신이 어울리는 친한 사람들이 가는 방향으로 갈 수밖에 없습니다. 유다는 예수님이 이끄는 그룹과 멀어졌기 때문에 다른 방향으로 나아갔습니다. 그 사람이 사귀는 사람들이 그 사람의 운명입니다.

 

제가 로마에서 공부할 때 한 교사 그룹을 안내한 적이 있습니다. 그 속에는 성당 다니는 교사들이 많았습니다. 그중 몇 명이 저에게 오더니 자신들 안에 20년 넘게 냉담한 친구가 한 명 있다는 것입니다. 억지로 자신들이 데리고 왔는데 성지 순례하며 조금씩 마음을 열고 있다고 했습니다. 자신들이 고해성사를 받도록 유도할 테니까 그가 받겠다고 하면 길거리에서라도 고해성사를 편하게 주었으면 좋겠다고 청했습니다. 저는 그렇게 하겠노라고 했고 그렇게 오랫동안 주님을 떠나있던 그 교사는 스페인 계단 앞에서 저에게 아주 오랜만에 고해성사했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열심히 다니겠노라고 약속했습니다.

 

 

오늘 복음의 중풍 병자는 친구 네 명을 잘 만나서 주님께로 인도되었고 병의 치유와 영혼의 치유 은총을 둘 다 받았습니다. 이는 우리가 어떤 친구들과 어울려야 하는지 잘 깨닫게 해 줍니다.

 

일단 꼭 만나야만 하는 가장 친한 친구들이어야 합니다. 그 그룹 아니면 자신을 옮겨줄 다른 사람들이 없어야 합니다. 그러니 자신이 속한 소공동체는 일주일에 한 번은 규칙적으로 모여야 합니다. 가족처럼 지내야 합니다. 마치 다른 가족이 없는 것처럼.

 

그다음은 건강한 사람들이어야 합니다. 영혼은 물론이요. 육체도 건강해야 합니다. 그래야 자신도 건강해집니다. 건강한 사람만이 누군가를 건강한 삶으로 이끌 수 있습니다. 지나치게 먹고, 마시고, 건강을 해치는 삶에 익숙한 집단이라면 그 속에 속한 사람의 미래는 뻔합니다.

 

마지막으로는 죄의 용서를 지향해야 합니다. 결과적으로 우리가 추구하는 것은 영원한 건강입니다. 세상에 죄를 없애시는 분은 그리스도밖에 안 계십니다. 그리고 그분은 죄의 용서 권한을 교회에 넘겨주셨습니다. 영혼 구원을 원한다면 죄의 용서가 이뤄지지 않으면 머물기 어려운 공동체에 들어가면 됩니다. 처음엔 힘들겠지만, 어둠으로 향하는 친구들과 어울리는 것보다 훨씬 덜 힘들 것입니다.

 

우선 이런 기준들로 우리 성당에 어느 소공동체, 어느 단체에 들어가야 할지 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저는 세례를 받는 분들을 의무적으로 한 단체에 가입하게 하였습니다. 나와도 되고 안 나와도 되는 단체는 안 됩니다. 꼭 나오지 않으면 가족처럼 걱정해주는 단체여야 하고 건강한 삶을 살아가는 이들이어야 하며 고해성사를 멈추면 동시에 그 단체에 머물 수는 없는 단체여야 합니다. 그 소공동체에 머물려는 여러분의 의지가 여러분 영혼 구원의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것입니다.

 

 

 

https://youtu.be/Zp24Ma9L954

유튜브 묵상 동영상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