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미사

우리들의 묵상/체험

제목 믿음의눈으로/믿음의 은총을 받는것
이전글 이전 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목숨을 바치는 사람  
작성자김중애 쪽지 캡슐 작성일2020-02-15 조회수581 추천수2 반대(0) 신고

 


믿음의 은총을 받는것

어느 날 저녁때

하루 종일 먼 길을 걸어오신

예수님은 제자들과 함께

모닥불을 둘러싸고 앉아 계셨다.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물으셨다.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

항상 제일 먼저 말을 하는

베드로가 대답했다.

"예수님, 당신은 구세주이시며

하느님의 아들이십니다."

주님은 베드로에게 웃으며

안심시키셨다.

"너는 큰 축복을 받았다.

베드로. 인간의 지능만이

이것을 알지 못하는구나.

내 아버지께서 너에게

이 깨달음을 주셨다."

여러분은 인생에서 매우 놀라운

깨달음이 찾아왔을 때를

기억하고 있는가?

여러분은 어떤 특별한 사람이

진정으로 여러분을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동시에

깨닫게 되었을 것이다.

믿음의 순간이라는 것은

바로 그와 같다.

그분의 말씀이 진정으로

진실이고 그분의 사랑이

참으로 진실하다는 것을

깨우치는 것이

하느님의 선물인 것이다.

그 선물은 종종 하느님의

'접촉'으로 체험하게 된다.

"그분이 나를 만지자 갑자기

모든 것이 달라진 것처럼 생각되었다!"

인간의 지능은 이런 순간에

도달할 수가 없으며 하느님의

특별한 도움 없이는

이런 경험을 할 수가 없다.

믿음은 처음부터 끝까지

하느님의 선물이다.

그러나 이러한 은총을

더 많이 받기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몇 가지

일들이 있다.

한때 개업의였으며 단호한

무신론자였던 앤소니불룸 대주교는

하느님의 체험을 찾고 있는

여성에게 이런 충고를 했다.

여기서 나가거든,

야외에 나가 될 수 있는 대로

이 아름다운 날을 한껏

체험해 보도록 하세요.

그리고 이러한 모든 것들이

당신 내면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생각하도록 노력해 보세요.

당신의 등으로 따뜻한

햇빛을 느끼고

당신의 내면에서 꿈틀거리는

기쁨을 느끼도록 하십시오.

얼굴을 가볍게 건드리고

지나가는 산들바람을 몸으로 느끼고

부드러운 생각에 귀를 기울이세요.

꽃의 향기를 맡고 당신을 위해

노래하는 새들의 지저귐을 들으십시오.

다른 무엇보다도 가까이에 있는

사람들에게 가슴을

사랑으로 열어 보십시오."

얼마 뒤 그 선량한 숙녀는

대주교에게 돌아와서

정말로 주위 세상에서

하느님의 존재를 느꼈고

자신의 내면에서 하느님의 손길이

가슴에 와 닿는 것을 느꼈노라고

기쁨에 차서 말하는 것이었다.

대부분의 신학자들은

대주교의 충고를 지지할 것이다.

신학자들은 하느님의 체험과

믿음의 순간에 도달하는 데는

다음의 중요한 두 가지 길이

있다고 제안한다.

, '자기 귀속(self-appropriation)'

'자기 초월'이다.

자기 귀속이란, 자기 인식,

인간의 감각과 신체적인 반응에 대한

깊은 자각 인간의 정서적 공복과 고통

인간의 가장 깊은 곳에 있는

충동과 욕구의 자각을 의미한다.

우리 대부분은 자신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그러나 그것은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는다.

데그 함마숄드(Dag Hammarkjold)

언젠가 가장 긴 여행은

인간의 내면으로 향한 여행이며

가장 곤란한 탐험은

인간의 내면 공간의 탐험이라고

시사한 적이 있다.

우리는 보통 남들과 거래할 때

지나치게 가장을 하기 때문에

자기의 가면을 진짜로

믿어버릴 정도이다.

우리는 너무나 많은 가면을

쓰고 있고 너무나 많은 역할을

맡아 연기를 하고 있기 때문에

허구와 사실을 구별할

능력마저 상실하고 있다.

우리는 자신이 진짜 누구일까

하고 궁금해 할 정도다.

자기 초월은 그와

반대 방향으로 움직인다.

그것은 자신을 초월하고

우리가 자신을 사랑하는 것만큼

아니 그보다 많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자신의 행복을 원하는 만큼

다른 사람의 행복을

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 누구도 하느님한테

입국사증을 받지 않고서는

자기 인생을 향해서나 외부를

향해서 여행을 할 수가 없다.

누가 이 여행을 떠나든 간에

분명히 하느님의 사랑과

조우하게 되고 확실히 하느님의

손길을 체험하게 될 것이다.

몇 해 전에 나의 옛날 제자이며

신학 강좌의 단골 무신론자였던

토미가 죽음의 병상에 눕게 되었다.

토미는 강좌가 끝났을 때

나에게 이렇게 물은 적이 있었다.

"제가 하느님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십니까?"

나는 이렇게 대답했다.

"아니, 토미 그러나 하느님께서

자네를 발견하실 걸세."

토미가 나에게 한 마지막 말은

다음과 같다.

"우리는 하느님을 발견하지 못합니다.

그분이 당신의 시간에

당신의 방식으로 우리를 발견합니다.

내가 주위 사람들에게 사랑으로

나 자신을 열었을 때,

하느님께서 내가 열어 놓은

가슴의 문으로 내 안에

들어오셨습니다."

어쨌든 나는 우리 모두 이런 식으로

하느님과 만난다고 생각한다.

믿음의 눈으로

(존 파웰 지음 / 정성호 옮김)

- 성바오로 펴냄 -


 †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아멘.

태그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26/500)
[ Total 27 ] 기도고침 기도지움
등록하기
※ 로그인 후 등록 가능합니다. 파일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