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기도서

병자 영성체 짧은 예식

(2) 병자 영성체 짧은 예식

이 짧은 예식은 요양원이나 병원에서처럼 여러 병자가 같은 집의 여러 방에 있으면서 영성체를 할 때에 거행할 수 있다. 그러나 때에 따라서는 통상 예식에서 따온 몇 가지 요소를 더 보탤 수도 있다.

병자들이 고해성사를 받고자 하면 사제는 성체 분배를 하기 전, 알맞은 때에 고백을 듣고 사죄한다.

예식은 성당이나 경당 또는 첫째 병실에서 시작한다. 사제는 아래의 따름 노래를 한다.


오, 거룩한 잔치여,
    그리스도 우리 음식 되시네.
    주님 수난 새롭게 기념하고
    우리 마음 은총으로 채워 주며
    미래 영광 우리에게 보증하네.

그러고 나서 사제는 때에 따라 촛불을 든 사람과 함께 병자들에게 가서 그 방에 있는 모든 병자에게 한 번만, 또는 영성체할 사람에게 각각 아래와 같이 말한다.

보라! 하느님의 어린양,
    세상의 죄를 없애시는 분이시니
    이 성찬에 초대받은 이는 복되도다.

주님, 제 안에 주님을 모시기에 합당치 않사오나
    한 말씀만 하소서. 제 영혼이 곧 나으리이다.

그리고 보통 때와 같이 성체를 모신다.

마침 기도는 성당이나 경당 또는 마지막 병실에서 할 수 있다.
강복은 생략한다.


(병자성사 예식 34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