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사적지 자료실

교구 성지명     지역명     내용 검색

대구대교구 > 계산 성당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간략설명 대구 최초의 서양식 건물인 쌍탑의 고딕 성당
지번주소 대구시 중구 계산동 2가 71-1 
도로주소 대구광역시 중구 서성로 10
전화번호 (053)254-2300
팩스번호 (053)254-2307
홈페이지 http://www.kyesan.org
문화정보 사적 제290호
성지와 사적지 게시판
제목 신앙의 땅: 대구대교구 주교좌 계산성당
이전글 성모당 봉헌 100주년의 해10: 어머니 성모당
다음글 미리내성지에서 수원교구 순교자현양대회 거행
작성자주호식 쪽지 캡슐 작성일2018-10-10 조회수99 추천수0

[신앙의 땅] 대구대교구 주교좌 계산성당


대구대교구의 중추 주교좌 계산성당

 

 

대구대교구의 역사와 함께해 온 교구의 중추 주교좌 계산성당을 방문했다. 대구의 중심에 위치하여 접근성이 좋고 인근에 다양한 근대문화유산이 산재한 문화탐방코스이기도 하여 연중 방문객이 줄을 잇는 명소이다. 또한 걸어서 15분 거리에 관덕정 순교기념관, 성모당 등 천주교 성지와 사적지들이 있는 신앙의 요충지이기도 하다.

 

주교좌 계산성당은 1886년 초, 조선대목구 블랑 주교에 의해 설정됐다. 당시에는 대구본당이라 불렸다. 초대 주임신부인 김보록 로베르 신부는 처음 신나무골에 거처를 정했다가 1891년에 경상도 지방 포교의 실질적인 중심지였던 대구 읍내로 진출하였다. 신자 수 증가에 따라 성당 건축의 필요성이 제기되어 현 성당 위치에 건축을 시작하였다. 당시 본당의 모든 신자들이 스스로 성당을 지을 목재와 흙을 짊어 나르고, 기와를 구운 끝에 1898년 12월25일에 십자형 한옥대성당을 축성하였다.

 

하지만 이 성당은 1900년 2월에 발생한 지진과 이어진 화재로 전소하고 말았다. 화재로 소실된 성당을 재건하기 위한 신자들의 노력으로 1902년 벽돌로 된 영남지방 최초의 고딕식 성전을 재건할 수 있었다. 1903년 11월1일 뮈텔 주교의 집전으로 성전봉헌식을 거행했다. 이 성전은 서울, 평양에 이은 세 번째 고딕식 성당건축물이다. 또한 대구에 현존하는 1900년대 유일한 성당건축물로 1981년 9월에 사적 제290호로 지정되었다.

 

 

안세화 드망즈 주교의 허원에 따라 성모굴 봉헌

 

1911년 대구대목구가 설정되면서 계산성당은 주교좌성당으로 승격되었다. 대구로 부임해 온 초대 교구장 안세화 드망즈 주교는 교구의 기초를 다지기 위해 성모님께 세 가지 허원을 하였다. “성모님께서 새로 발족하는 이 교구의 빈약한 기금의 소비 없이 주교관, 신학교, 주교좌성당 증축이 되도록 도와주시면, 주교관 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자리를 성모님께 봉헌해 그곳에 루르드의 성모굴과 비슷한 굴을 마련하고 모든 신자들이 이곳에 순례하도록 내 있는 힘을 다할 것을 허원합니다.”

 

이 허원대로 성당 증축이 이루어져 1918년 지금과 같은 형태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증축 당시 신자들의 자발적인 모금에 힘입어 성당의 종각이 두 배로 높아지고, 1902년 건축한 성당의 뒤편을 헐어 나래를 달아 웅장한 자태를 드러냈다. 1919년 5월11일에 드망즈 주교가 이 성당을 축성했다.

 

성전 안으로 들어서면 오래된 성수대 위에 1984년 방한한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방문하여 기도했다는 안내판이 먼저 눈에 들어온다. 성전 양 옆에는 고풍스러운 스테인드글라스 작품들이 성전을 더욱 경건하게 만들어준다. 베드로, 바오로 사도와 10사도가 성전 좌우에 위치하고 있는데 프랑스에서 제작되어 1902년 10월에 도착했다고 한다.

 

또한 네 복음사가와 한국 순교성인들도 만날 수 있는데 이 작품들은 1991년 성당 보수공사 때 새로 설치한 작품으로 제대 좌우에 위치하고 있다. 2차 바티칸공의회 이전에 사용했던 옛 제대에는 진귀한 성물이 모셔져 있다. 바로 십자가 보목이다. 이 십자가 보목은 안세화 드망즈 주교가 대구대목구 초대 감목으로 사목하던 1912년 2월 아멜리 추기경으로부터 전달받은 것이다.

 

‘드망즈 주교 일기’에 의하면 아멜리 추기경이 파리 주교관의 보물 보관소에 있던 진짜 십자가의 상당히 큰 조각을 보내왔다고 적혀있다. 이 제대에는 또한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유해(팔 부분)도 함께 모셔져 있다. 이곳을 순례하면서 옛 제대에 모셔진 예수님의 십자가와 김대건 신부님을 묵상하면 마음의 평화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옛 제대에 십자가 보목 모셔져 있어

 

계산성당을 방문한다면 꼭 2016년에 개관한 ‘주교좌 계산성당 역사관’도 방문하시기 바란다. 계산성당 자체의 역사 뿐 아니라 대구대교구의 역사도 함께 파악할 수 있으며, 김수환 추기경 관련 유품도 다수 전시되어 있다. 성당 앞마당에 있는 아담한 성모정원의 성모자상은 절로 기도드리고 싶은 생각이 나게 만든다. 성당 정문 옆 정원에는 영남지방의 사도라 불리는 초대 주임신부 김보록 로베르 신부(1853~1922)의 흉상이 서있다. 그가 신나무골에 정착한 지 100년을 기념하여 1986년 11월에 세워졌다. 영남지방의 복음화에 진력한 신부님의 헌신을 기억해 본다.

 

계산성당 종탑의 종은 지금도 은은한 종소리를 삼종 때마다 울린다. 영혼을 정화시키는 이 종소리처럼 계산성당이 앞으로도 지역 복음화의 산실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지고 성당을 떠난다.

 

 

 

[월간 레지오 마리애, 2018년 10월호, 김의도 헤르메네질드(대구 Se. 명예기자?)]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Total 0 ]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