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사적지 자료실

교구 성지명     지역명     내용 검색

서울대교구 > 명동 성당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간략설명 한국 천주교회의 심장부
지번주소 서울시 중구 명동 2가 1-1 
도로주소 서울시 중구 명동길 74
전화번호 (02)774-1784
팩스번호 (02)753-1784
홈페이지 http://www.mdsd.or.kr
문화정보 사적 제258호
성지와 사적지 게시판
제목 살아있는 성미술의 보고 명동대성당 책으로 만나다
이전글 한국 교회사 속 여성: 황사영의 부인 정난주
다음글 원주교구문화영성연구소, 풍수원성당을 바라보는 일곱 개의 시선 심포지엄 열어
작성자주호식 쪽지 캡슐 작성일2019-10-29 조회수26 추천수0

살아있는 성미술의 보고 ‘명동대성당’ 책으로 만나다

 

 

명동대성당 / 김진태 · 장긍선 · 정수경 · 정웅모 · 조한건 지음 /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명동대성당은 그림과 조각, 건축 등 수많은 성미술 작품의 보고다. 주교좌 명동대성당 제공.

 

 

한국의 근대사를 품고 있는 역사의 장소이자, 한국 천주교회 선교의 전초기지. 일제 강점기와 6ㆍ25전쟁을 지나 민주화를 향한 투쟁의 역사가 서린 곳. 서울 중구 명동길 74로 걸음을 옮기면 명동대성당이 우뚝 서 있다.

 

국내외의 많은 순례자와 관광객이 찾는 명동대성당이 지닌 가치를 건축과 전례, 성미술ㆍ스테인드글라스를 주제로 풀어낸 책이 나왔다.

 

건축학 박사 김진태(수원교구) 신부와 서울대교구 이콘연구소장 장긍선 신부, 인천가톨릭대 부설 스테인드글라스연구소장 정수경(가타리나) 교수, 서울대교구 성미술 담당 정웅모 신부, 한국교회사연구소장 조한건 신부 등 다섯 명이 각 전문 분야별 사료를 통한 고증을 제시했다.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위원장 손희송 주교)가 ‘특별 전교의 달’을 맞아 펴낸 책이다.

 

명동대성당에 들르면 꼭 가까이에서 봐야 하는 것들이 있다. 고딕 성당의 특징인 높은 천장과 중앙 제단에 있는 장발(루도비코, 1901~2001)의 ‘14사도화’다.

 

대성전 중앙 제단 왼쪽에 있는 주교좌도 있다. 주교좌는 한 지역을 관할하는 교구장 주교의 의자를 말한다. 현재 이 주교좌는 뮈텔 주교가 교구장으로 재임하던 시절, 혜화동성당 부지에 있던 성 베네딕도 수도회의 숭공학교 목공부에서 제작했다. 주교좌 위에는 나무로 만든 닫집이 있는데, 이는 1915년 당시 조선대목구장이었던 뮈텔 주교의 서품 25주년을 맞아 숭공학교 학생들이 조각했다. 대성당 왼쪽 측면 제대 위에는 현재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성상이 모셔져 있다. 중앙 제대 뒷벽 중앙 상단에 성모자상도 있다.

 

명동대성당의 첫 파이프 오르간은 1924년 5월에 설치됐다. 당시 신자들은 뮈텔 주교의 서품 25주년인 1915년에 설치하려고 했으나, 프랑스(뮈텔 주교의 고국)가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 중이어서 은경축 행사가 취소돼 설치를 미뤘다. 1918년 프랑스 마르공의 트롱쉐 신부에게 선불금 1만 5000프랑을 보내 1920년 7월까지 인도해주는 조건으로 파이프 오르간을 주문했다. 이 선불금은 보댕 신부가 제1차 세계대전에 징집돼 참전했다가 독가스 중독으로 상이용사가 되면서 받은 연금 전액이었다. 그러나 오르간 주문 과정이 지연되면서 트롱쉐 신부와 계약을 취소했다. 1922년 다시 카바예 콜이라는 회사와 계약을 맺고 1924년 1월 제작이 완료된다. 이후 미국에서 새 오르간을 기증받아 설치했으나 수리할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다. 현재 설치된 파이프 오르간은 1983년 독일의 보쉬(Bosch)사와 계약해 1985년에 설치됐다. 그해 7월 김수환 추기경이 축복식을 했다. 이 오르간은 독일 쾰른교구가 절반 금액을 봉헌해 줬다.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부위원장 허영엽 신부는 여는 말에서 “명동대성당은 어떤 곳과도 비교할 수 없는 그림과 조각, 건축 등 수많은 성미술 작품의 보고”라면서 “명동대성당은 길을 잃고 방황하는 많은 이들에게 빛을 비추어 주고, 힘들어하는 이들에게는 용기를 주며, 상처받은 이에게는 치유의 장이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보위는 10월부터 매주 수요일(오전 11시, 오후 4시)과 토요일(오후 4시), 명동대성당을 돌며 해설해주는 도슨트 프로그램 ‘가톨릭 미술이야기’를 진행하고 있다. 한 회당 20명씩 사전 예약을 받는다. 예약 및 문의 : 02-751-4110 [가톨릭평화신문, 2019년 10월 27일, 이지혜 기자]

 

 

명동대성당 성미술을 한권에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명동대성당」내고 문화 선교

 

 

“어머니를 잃은 어머니가 찾아오는 곳/ 아버지를 잃은 아버지가 찾아와 무릎 꿇는 곳”

 

정호승(프란치스코) 시인이 표현한 ‘명동성당’처럼 지친 현대인들을 품어 주는 서울 주교좌명동대성당(이하 명동대성당)이 문화 선교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있다.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위원장 손희송 주교, 이하 홍보위)는 ‘특별전교의 달’을 맞아 10월 20일 「명동대성당」(비매품)을 발간하며 문화 선교를 이어가고 있다.

 

홍보위가 명동대성당의 성(聖)미술을 총망라해 정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교회의 일관된 기록을 찾기 어려운 데다 각 분야 전문가들이 한국의 여러 상황을 반영해 해석해야 하는 고충이 있었기 때문이다.

 

왜 명동대성당일까. 홍보위 부위원장 허영엽 신부는 여는 말 ‘진리의 언덕에서 당신을 부릅니다’에서 명동대성당을 ‘고향의 아버지 집’에 비유했다. 허 신부는 “명동대성당은 수많은 이들에게 기도와 위로, 휴식과 치유의 시간을 내어준 곳”이라면서 “문화가 세계 공통 언어로 자리 잡은 오늘날에는 명동대성당의 역할에 더 큰 의미가 부여된다”고 말했다.

 

책은 한국교회의 심장이자 한국의 근대사를 담고 있는 명동대성당의 역사·건축·전례·성(聖)미술·스테인드글라스 등을 주제로 총 5장으로 구성했다. 각 장에서는 교회 내 전문가들이 명동대성당을 구성하고 있는 각각의 요소에 대해 알기 쉽게 정리했으며 전임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추기경의 감수도 받았다.

 

이번 집필에는 건축학 박사인 수원교구 김진태 신부(국내수학)를 비롯해 서울대교구 이콘연구소 소장 장긍선 신부, 인천가톨릭대학교 대학원 그리스도교미술학과 정수경(가타리나) 교수, 서울대교구 성미술 담당 정웅모 신부, 한국교회사연구소 소장 조한건 신부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내용을 풍성하게 꾸몄다.

 

2장 ‘건축’에서는 김진태 신부가 가장 낮은 곳의 벽돌 한 장에서부터 높이 솟은 종탑까지, 명동대성당을 이루는 요소 하나하나에 담긴 의미를 되새기며 성당 건축 과정 등에 대한 설명을 이어간다. 또 장긍선 신부는 3장 ‘전례’에서 명동대성당 앞에 ‘주교좌’가 붙는 이유와 그 의미에 대해 설명해 주며, 정웅모 신부는 4장 ‘성미술’에서 각 작품에 담긴 의미를 풀이한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추천사에서 “대성당은 하느님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간접적 선교의 도구”라면서 “많은 독자들이 각 분야 전문가들이 명동대성당에 담긴 복음과 예술적 메시지를 상세하게 설명한 이 책을 통해 명동대성당을 새롭게 만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홍보위는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 오후 4시, 토요일 오후 4시에 명동대성당 해설 투어인 도슨트(전문 안내인)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문화 선교’에 더욱 힘을 싣고 있다. 신자를 포함해 누구든 신청 가능하며 한 회 20명씩 사전 예약을 받아 진행한다.

 

※ 문의 02-751-4110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가톨릭신문, 2019년 10월 27일, 성슬기 기자]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Total 0 ]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