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지/사적지 자료실

교구 성지명     지역명     내용 검색

서울대교구 > 가회동 성당

성인명, 축일, 성인구분, 신분, 활동지역, 활동연도, 같은이름 목록
간략설명 1795년 부활 대축일에 한국교회 최초로 미사를 봉헌한 곳
지번주소 서울시 종로구 가회동 30-3 
도로주소 서울시 종로구 북촌로57
전화번호 (02)763-1570
팩스번호 (02)762-7758
홈페이지 http://www.gahoe.or.kr/
성지와 사적지 게시판
제목 서울 순교자현양위, 주문모 신부 사목 기념관 건립 추진
이전글 서울 가회동본당, 중국 샤오헝탕본당 새 성전 봉헌식 참석
다음글 서울대교구 전산정보실, 증강현실 서비스 앱 1784플러스 출시
작성자주호식 쪽지 캡슐 작성일2019-05-15 조회수42 추천수0

‘주문모 신부 사목 기념관’ 건립 추진

 

서울 순교자현양위, 석정보름우물 근처 계동4길에 마련

 

 

한국 교회에서 첫 미사가 봉헌된 곳으로 추정되는 서울 계동에 복자 주문모 신부의 사목을 기념하는 공간 건립이 추진된다.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는 복자 최인길(마티아)의 집터로 추정되는 서울 계동4길 인근에 ‘주문모 신부 사목 기념관’(가칭)을 건립할 계획이 있다고 최근 밝혔다. 

 

기념관이 들어서는 계동4길 인근은 주 신부가 세례 성사에 필요한 물을 길어다 썼다는 석정보름우물 근처 지역이다. 서울대교구는 현재 계동4길 근처 한옥 등 건물 네 채에 대한 매입을 마친 상태다. 해당 지역을 관할하고 있는 서울대교구 가회동본당(주임 이승태 신부)도 건물 매입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1795년 4월 5일 예수 부활 대축일, 주문모 신부는 한양 북촌 계동 최인길의 집에서 조선 교회 최초로 미사를 봉헌했다. 이 사건의 교회사적 의미를 기리는 차원에서 최인길이 거주했던 것으로 알려진 계동에 기념관을 마련하는 것.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 부위원장 원종현 신부는 “앞으로 설립될 기념관은 한국 교회 첫 미사 의미를 전하고 목숨 바쳐 선교한 주문모 신부의 삶을 알리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평화신문, 2016년 5월 1일, 백슬기 기자] 

COMMENTS※ 500자 이내로 작성 가능합니다. (0/500)
[ Total 0 ]
등록하기